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정문호 바르톨로메오(9.20)◁ 
정복혜 칸디다(5.29)◁ 
정산필 베드로(5.29)◁ 
정순매 바르바라(5.29) ▷정약종 아우구스티노(5.29) 
▷정원지 베드로(9.20) 
▷정의배 마르코(9.20) 
      ▶정순매 바르바라(5.29)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정순매 바르바라(鄭順每 Barbara)
축일 5월 29일
성인구분 복녀
신분 양반, 동정 순교자
활동지역 한국(Korea)
활동연도 1777-1801년
같은이름 발바라, 정 바르바라, 정바르바라

   경기도 여주에서 태어난 정순매(鄭順每) 바르바라는 열여덟 살 되던 해인 1795년에 오빠 부부로부터 교리를 배워 입교하였다. 그의 오빠는 주문모 야고보 신부를 도와 교회 일에 참여한 정광수 바르나바였고, 올케는 유명한 교우 집안 출신인 윤운혜 루치아로, 모두 1801년에 순교하였다.

   천주교 신앙을 받아들이자마자, 정 바르바라는 누구 못지않게 열심히 교리를 실천하였다. 또 하느님께 자신을 온전히 바치려고 동정을 지키기로 결심한 뒤, 주변 사람들에게는 ‘허가와 혼인하였다가 과부가 되었다.’고 말하면서 과부로 행세하였다.

   정 바르바라는 이후, 서울로 올라가 생활하면서 오빠 부부를 도와 교회 서적과 성물을 신자들에게 보급하는 일을 담당하였으며, 윤점혜 아가타가 회장으로 있던 동정녀 공동체의 일원으로도 활동하였다. 그리고 자신의 집에서 공소 예절을 치를 때면 언제나 정성을 다해 모든 것을 준비하였다. 그러던 중 주문모 야고보 신부에게 1800년에 세례를 받았고, 이후로는 더욱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면서 착한 일을 하는 데 정성을 다하였다.

   1801년 신유박해 때 체포된 정순매 바르바라는, 문초와 형벌을 겪으면서도 아주 뛰어난 용덕을 보여 주었다. 그녀는 한 사람의 교우도 밀고하지 않았으며, ‘비록 죽음을 당할지라도 신앙을 버릴 수 없다.’고 하면서 여러 차례 신앙을 증언하였다. 그러므로 관장은 그녀에게 혹독한 형벌을 가하도록 하였지만, 자신이 원하던 것을 전혀 얻어낼 수가 없었다.

   마침내 정 바르바라는 다른 동료들과 함께 사형 판결을 받았다. 그리고 ‘고향으로 보내 처형함으로써 그곳 백성들이 경각심을 갖도록 하라.’는 명령에 따라 여주로 이송되었다. 그런 다음 1801년 7월 3일(음력 5월 23일), 또는 7월 4일에 참수형을 받아 순교하였다. 당시 그녀는 24세의 나이로 동정녀였다.

   정순매 바르바라가 사형 판결을 받기 전에 말한 최후 진술은 다음과 같다.

   “포도청에서 모진 형벌을 받고 형조에서 엄한 문초를 당하는 것이 고통스럽지만, 저는 천주교 신앙을 너무나 좋아하여 마음을 바꿀 생각이 없습니다.”

   정순매 바르바라는 대전교구에서 열린 제6회 아시아 청년대회에 참석하고자 한국을 사목방문한 교황 프란치스코(Franciscus)에 의해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동료 순교자 123위와 함께 시복되었다. 시복미사가 거행된 광화문 광장 일대는 수많은 순교자와 증거자가 나온 조선시대 주요 사법기관들이 위치해 있던 곳이며, 또한 처형을 앞둔 신자들이 서소문 밖 네거리 · 당고개 · 새남터 · 절두산 등지로 끌려갈 때 걸었던 순교의 길이었다. 윤지충 바오로와 123위 동료 순교자들은 매년 5월 29일에 함께 축일을 기념한다.


참고자료
유은희 지음, 이슬은 길이 되어(한국 순교자들의 삶과 신앙 이야기 두번째) - ‘성모님 닮은 아름다운 동정녀들 하느님의 종 윤점혜 아가타, 정순매 바르바라’, 서울(도서출판 순교의 맥), 2012년, 205-210쪽.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편,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하느님의 종 증거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 - '정순매 바르바라', 서울(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14년, 105-106쪽.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편, 하느님의 종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시복 자료집 제3집 - '정순매', 서울, 2006년, 94-95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10권 - '최창주 崔昌周',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4년, 7542쪽.

사진/그림

자료실

[전체성인자료 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7 복녀 정순매 바르바라: 동정녀로 하느님 섬기며 주변 의식해 과부 행세 주호식 2017/05/30 43 1
6 새로운 복자: 동정녀들의 아름다운 신앙 정순매 바르바라 주호식 2015/08/04 80 1
5 신 순교혈사: 정순매 바르바라와 이국승 바오로 주호식 2014/08/02 25 0
4 하느님의 종 124위 시복 결정: 윤점혜, 정순매 주호식 2014/08/02 28 0
3 하느님의 종 125위 열전: 정광수 윤운혜 부부와 여동생 정순매 주호식 2014/08/02 19 0
2 한국 교회 124위 순교자전: 정광수와 윤운혜, 윤점혜와 정순매 주호식 2014/08/02 24 0
1 그림으로 보는 정순매 바르바라: 머리를 올리고 주호식 2014/08/02 24 0

[1]
쓰기 삭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