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아브라함(2.14)◁ 
아브라함(6.15)◁ 
아브라함(8.21)◁ 
아브라함(10.9) ▷아브라함(10.29) 
▷아브라함(11.30) 
▷아브라함(12.6) 
      ▶아브라함(10.9)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아브라함(Abraham)
축일 10월 9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구약인물
활동지역
활동연도 +연대미상
같은이름 아브람, 에이브러햄

   성조 아브라함은 하느님께 대한 특별한 믿음을 가졌던 사람으로서 유대인, 그리스도인, 무슬림들에게 믿음의 모범 또는 믿음의 조상으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셈의 후손이며 데라의 아들이고 사라(Sara)의 남편이며, 이사악의 아버지로서 히브리 민족의 선조이다. 그리고 아들인 이스마엘을 통하여 퍼지게 된 다른 셈족들의 선조이기도 하다(창세 17,5; 25,10-18). 그의 삶에 관해서는 주로 창세기(11,26-25,10)에 소개되어 있고, 사도행전 7장 2-8절에 요약되어 있다.

   구약성서에 보면 그의 이름은 ‘아브람’과 ‘아브라함’이라는 두 가지 형태로 언급되어 있다. 즉 창세기(11,26-17,4)와 일부 다른 성서의 구절(1역대 1,27; 느헤 9,7)에서는 아브람으로, 그리고 그밖의 부분에서는 모두 아브라함으로 표기되어 있다. ‘아브람’은 ‘아브’(아버지)와 ‘룸’(높다, 존귀하다)에서 파생된 ‘람’의 합성어로, ‘존귀하신 아버지’라고 번역할 수도 있지만 ‘(나의) 아버지는 존귀하시다’라고 번역하는 것이 더 옳다.

   그렇지만 아브라함의 어원론적 해석은 불투명하다. 하느님은 아브라함과 언약을 맺으면서 그의 이름을 ‘아브람’에서 ‘아브라함’으로 바꾸어 주었다(창세 17,4-5). 여기에서 하느님은 약속 성취의 징표로 ‘많은 민족의 아버지’라는 의미를 부여하신다. ‘아브’는 아버지를 의미하며 ‘라함’은 많은 민족을 의미하는데, 이 이름에 대한 성서의 해석은 유음 현상에 의해 만들어진 대중적인 해석에 근거한 것으로 보아야 한다.

   우르에서 태어난 아브라함은 아버지 데라와 동생인 나홀과 하란, 아내인 사라와 조카 롯과 함께 하란으로 이주하였다(창세 11,26-32). 아버지 데라가 죽은 후 하느님의 명령을 받고 하란을 떠나 가나안 지역으로 이주하였는데, 그때 그의 나이 75세였다(12,1-4). 그가 세겜에 이르렀을 때 그곳에는 가나안 사람들이 살고 있었고, 약속의 땅의 중심인 그곳에서 야훼가 아브라함에게 나타나 그 땅을 아브라함의 후손에게 주겠다고 약속하였다(12,6-7). 그러자 그는 제단을 쌓아 야훼께 바친 뒤 그곳을 떠나 베델 동쪽에 있는 산악지대로 옮겨가, 서쪽으로는 베델이 보이고 동쪽으로는 아이가 보이는 곳에 천막을 쳤다. 아브라함은 여기에서도 제단을 쌓고 야훼의 이름을 불러 예배하였다. 그리고는 네겝 쪽으로 옮겨 갔다가 흉년이 들자 이를 피하여 이집트로 갔다(12,8-10). 그리고 다시 베델 쪽으로 와서(13,3) 롯이 분가를 한 다음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 상수리나무 있는 곳에 자리를 잡고 제단을 쌓아 야훼께 바쳤으며(13,18), 그 후 브엘세바에 정착하였다(20,1-2. 14-15; 21,22-34; 22,19). 그의 조카 롯이 아브라함으로부터 분가하여 소돔 근처에 살게 되었을 때 소돔 지역의 왕들과 북쪽 지역의 왕들 사이에 전쟁이 일어났는데, 이때 롯은 북쪽 왕들에게 끌려가게 되었다(14장). 그러자 아브라함은 롯을 구하기 위하여 북쪽 왕들과 전쟁을 벌였는데, 여기에서 그는 이미 공인된 지도자로서 행동하였다. 그리고 이집트와 그랄과 브엘세바에서도 한 집단의 존경받는 지도자로 나타날 뿐만 아니라, 그들과 대등한 관계에 있었다.

   아브라함은 많은 목축과 재산을 가지고 있었고(13,20), 부하들도 많았다(14,14). 또 가나안족과 브리스족(12,6; 13,7)과 함께 어울려 살았으며, 블레셋 사람들(21,34)과도 어울려 살았고, 헷 사람들과 거래를 하기도 하였다(23장).

   우르와 하란을 떠나기 전에 도시를 배경으로 살았던 아브라함은, 하란에 살고 있는 그의 친척들이 천막생활을 한 것과는 달리(24,10-11), 유랑하는 반유목민적인 삶을 살기 시작하였다(12,8-9; 13,18; 18,1). 그러나 그는 마므레, 브엘세바, 블레셋 지역에서는 상당히 오랫동안 머물렀으며(13,18; 18,1; 22,19; 21,3-4). 그곳 정착민들과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였다(23,10. 18). 이 지역 왕들과도 동등한 관계를 유지하였을 만큼 그는 상당한 세력을 가진 외국인 거주자였던 것 같다(15,13; 23,4).

   창세기 15장에는 아브라함이 가졌던 특별한 체험에 관해 언급되어 있다. 우선 하느님은 아브라함에게 큰 민족이 되게 해줄 것을 약속하였는데(12,1-3), 이 약속은 13장 16절에서 다시 확인된다. 이 약속 실현의 첫 번째 과제는 그가 아들을 얻는 것이었다. 아직 그에게는 대를 이을 아들이 없었고, 그의 마음속에는 이것이 해결되지 않은 의문이었다. 그런데 환시 중에 하느님을 만났고(15,1), 여기에서 다시 하느님은 아브라함에게 별처럼 많은 자손을 주실 것을 약속하였다(15,5-6). 아브라함은 이것을 믿었고, 이로써 “주님께서 그것을 정의로 인정해 주셨다”(15,6). 그리고 하느님은 그와 언약을 맺었다(15,7-21). 이집트에서 큰 강, 곧 유프라테스 강에 이르는 모든 땅을 그의 후손에게 줄 것을 약속하셨다(15,18). 여기에서 하느님은 희생제물 사이로 지나감으로써, 만일 그가 약속을 어기면 이 제물처럼 되리라는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 주셨다(15,8-17). 즉 하느님은 자신의 존재를 걸고 약속하신 것이었다. 그러나 여기에 한 가지 조건을 붙였는데, 아브라함의 자손이 200년 동안 다른 나라에서 종살이를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15,13-16). 이는 하느님의 약속을 믿고 이것이 성취될 때까지 인내하며 기다리라는 것이다. 여기에서 아브라함은 초월적인 신앙 체험을 하게 되는데, 이것은 깊은 감정적 움직임이 동반된 것이었다. 이 순간 그는 분명히 하느님의 약속을 완전히 믿었고, 이러한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의롭다고 여김을 받게 되었다. 그렇지만 그의 이러한 믿음도 훗날 흔들렸다.

   그의 아내 사라는 아직 아이가 없었으므로 당시의 관습대로 남편에게 자기의 여종 하갈을 주어 아이를 갖게 하였다(16,1-16). 결국 아브라함과 이집트인 여종 하갈 사이에서 이스마엘이 태어났는데, 그때 그의 나이 86세였다(16,15-16). 이러한 상황 속에서 하느님은 다시 언약을 하셨고(창세 17장), 이때 그의 나이는 99세였다(17,1). 여기에서 하느님은 다시 아브라함에게 가나안 땅을 줄 것이며 후손을 번창하게 해줄 것을 약속하고(17,1-8), 이 새 언약의 징표로 할례를 지시하였다(17,9-14). 이 약속과 함께 부인 사라의 이름도 사래에서 사라로 바뀌었다. 이는 고대인들의 사고에 따르면 그의 운명이 바뀌는 것으로, 결국 사라가 하느님의 역사(役事)에서 다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는 의미이다.

   하느님의 약속은 사라의 불신앙에도 불구하고 다시 확인되었다(18,1-19). 아브라함의 나이 100세에 이사악이 태어났고, 이로써 약속 실현의 결정적인 조건이 갖추어졌다(21,1-7). 그러나 이사악을 매체로 아브라함의 신앙이 시험대 위에 놓이게 된다(22,1-14). 모리아 산에서 이사악을 하느님께 제물로 바치라는 지시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는 하느님의 명령에 순종함으로써 하느님께 대한 절대적인 믿음을 증거하였다. 그의 아내 사라는 127년을 살고 죽어서(23,1) 헤브론 맞은편 막벨라 밭에 있는 동굴에 안장되는데(23,17-20), 이 땅은 헷 사람 에브론에게 산 땅이었다(23,3-16). 아브라함 역시 자신의 죽음이 가까이 오자 엘리에젤에게 하란 지역에 사는 자신의 친척 중에서 이사악의 아내를 구해 주도록 하여 리브가를 며느리로 맞이하였다(24장). 아브라함이 늦은 나이에 크투라와 결혼하여 얻은 자식들은 드단과 미디안 부족의 조상이 되었고(25,1-6), 아브라함은 175세에 죽어 막벨라 동굴에 안장되었다(25,7-11).

   신약성서에도 이스라엘 백성들이 아브라함의 후손으로 언급되고 있다(사도 13,26). 아브라함은 레위 제사장들의 선조로 언급되며(히브 7,5), 메시아인 예수 그리스도의 선조라고 선포된다(마태 1,1). 그러나 신약에서는 아브라함의 혈통과 관련하여 새로운 이해가 선포되었다.

   세례자 요한과 사도 바오로는 아브라함의 혈통을 이어 받았다는 사실 자체가 하느님의 복을 받는 조건이라는 당시 이스라엘 백성들의 대중적 믿음을 부인하였다(마태 3,9; 로마 9,7). 이제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모든 신자들이 새로이 선택된 민족, 왕다운 제관들, 거룩한 겨레, 하느님의 소유, 곧 새로운 이스라엘, 새로운 아브라함의 후손이 된 것이다(1베드 2,9-10). 그리고 아브라함에게 다짐한 맹세(루가 1,73)와 약속하신 축복(갈라 3,14)이 그리스도인들에게 주어진 것이다.


참고자료
송봉모 저, 순례자 아브라함1 - 모리야 산으로 가는 길, 서울(바오로딸), 2008년.
정진석 추기경 저, 희망을 안고 산 신앙인 아브라함, 서울(가톨릭출판사), 2007년.
폴 보샹 저, 이용권 역, 성경인물50 - 아브라함, 서울(생활성서), 2014년, 15-39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8권 - '아브라함',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1년, 5673-5676쪽.

사진/그림

자료실

[전체성인자료 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14 구약 성경 인물: 아브라함 주호식 2017/03/01 110 1
13 성경 속의 지도자들: 비정한 아버지 아브라함 주호식 2016/03/17 189 1
12 성경의 세계: 아브라함 이야기 주호식 2016/02/25 181 1
11 성경 안에서 만나는 기도의 달인: 아브라함 주호식 2015/05/09 265 1
10 성경 속 나는 누구인가: 아브라함 주호식 2014/07/28 129 1
9 말씀이 있는 그림: 세 사람을 대접하는 아브라함 주호식 2014/05/17 141 1
8 아브라함과 고모라 주호식 2013/11/12 186 1
7 명화 속 불멸의 성인들: 하느님의 명령에 복종하는 아브라함 주호식 2013/10/25 158 1
6 성경 속의 인물: 아브라함 주호식 2012/10/03 197 1
5 아브라함의 독백 주호식 2010/12/17 281 1

[1] [2]
쓰기 삭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