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정철염 가타리나(9.20)◁ 
정태봉 바오로(5.29)◁ 
정하상 바오로(9.20)◁ 
정화경 안드레아(9.20) ▷제나(6.23) 
▷제나이스(6.5) 
▷제나이스(10.11) 
      ▶정화경 안드레아(9.20)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정화경 안드레아(鄭-- Andrew)
축일 9월 20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회장, 순교자
활동지역 한국(Korea)
활동연도 1807-1840년
같은이름 안드레아스, 앙드레, 앤드루, 앤드류, 정 안드레아, 정안드레아

   성 정화경 안드레아(Andreas)는 충청도 정산 고을에 사는 부유한 신자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본성이 순박하고 양순한 반면에 머리가 둔하고 지나치게 고지식하였다. 그래서 친구들이 천주교 봉행을 방해하자 고향을 떠나 여러 번 이사를 하며 피난처를 마련하느라고 많은 고생을 하였다. 이처럼 그는 대단히 순박한 성격을 갖고 있었다. 정 안드레아는 교회 일에 참여할 나이가 되자 자주 서울을 오가며 자기 힘자라는 대로 열심히 교회 일을 도왔기 때문에 교회 상황과 앵베르(Imbert, 范世亨) 주교의 근황까지도 잘 알고 있었다.

   조정에서 3명의 서양인을 체포하려고 혈안이 되었을 때, 배교자 김여상은 필요한 인원만 주면 자기가 그들을 잡아 바치겠다고 장담하고는 지방으로 내려가 옛날 친구였던 자들을 찾아가 헛소문을 다음과 같이 퍼뜨렸다. “서울에서는 똑똑한 교형들이 대관들 앞에서 성교회의 진리를 폈소. 천주의 은혜로 관장과 대신들까지도 눈을 떠서 누가 그들에게 복음을 적당히 설명해 주기만 하면 모두가 받아들일 마음이 되어 있소. 자유의 때가 드디어 이르렀소. 그리고 주교님이나 신부님들이 나타나기만 하면 온 조정이 분명히 천주교에 들어 올 것이오.”

   이 말에 속아 넘어간 신입 교우들은 정 안드레아가 주교님의 처소를 알 것이라고 말하였고, 김여상은 안드레아의 집으로 가서 그에게도 똑같은 거짓말을 하였다. 그는 조금도 의심하지 않고 오히려 춤을 출 듯이 기뻐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위험한 일을 당하지 않으려고 하룻밤을 궁리하고 나서 자기 혼자 소식을 알아보러 가겠다고 말하여 그는 김여상을 데리고 길을 떠났다. 정 안드레아가 주교의 거처에 이르렀을 때 앵베르 주교는 “내 아들아, 너는 마귀에게 속아 넘어갔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 이미 배교자가 문 앞에 와 있다는 것과 이제 도망을 갈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신자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자수하였다.

   주교가 붙잡힌 뒤에도 정 안드레아는 멀지 않아 종교의 자유가 선포되리라는 포교들의 말에 속아 넘어가 몇몇 교우들의 집을 가르쳐 주어 그 신자들도 붙잡히게 되었다. 포교들은 또다시 그를 이용하여 모방(Manbant, 羅) 신부와 샤스탕(Chastan, 鄭) 신부도 찾아내려 하였으나, 아무리 바보 같았던 그도 마침내 원수들의 모략을 간파하여 지금까지 속아왔다는 것을 깊이 깨닫게 되었다. 그래서 그는 자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신부들을 비밀리에 찾아보고 위험이 신변에 박두했다는 것을 일러주었으며, 고해성사를 받고 스스로 나아가 자수하겠다고 하였으나 신부들이 말렸기 때문에 몸을 피하여 숨을 곳을 찾았다.

   그 후 정 안드레아는 배교자 김여상의 눈에 띄게 되어 1839년 7월에 포교들에게 잡혔다. 정 안드레아는 주리를 틀리고, 대꼬챙이로 찌르는 형벌을 받았으며, 100대의 치도곤, 매질 등의 형벌을 받았으나 용감히 참아 받으면서 자신의 신앙을 조금도 굽히지 않았다. 그는 다섯 달 동안 옥에 갇혀 괴로운 형벌과 고통을 당하다가, 마침내 1840년 1월 23일에 33세의 나이로 교수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


참고자료
구중서 외 저, 한국천주교회가 낳은 103위 순교성인들의 생애 2 - '성 안드레아 정화경', 서울(성황석두루가서원), 1992년, 185-192쪽.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 정화경 안드레아와 민극가 스테파노 순교자',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01-104쪽.
아드리앵 로네/폴 데통베 저, 안응렬 역, 한국 순교자 103위전, '제20장 정 안드레아, 민 스테파노',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203-206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10권 - '정화경',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4년, 7600-7601쪽.

사진/그림

자료실

[전체성인자료 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3 성 정화경 안드레아: 배교자에 속아 교우들 집 포졸에 알리고 고통 겪어 주호식 2017/03/14 57 1
2 103위 성인 약전: 정화경 안드레아 주호식 2014/08/08 67 1
1 성 정화경 안드레아 주호식 2004/10/30 82 1

[1]
쓰기 삭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