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요한 마르코(9.27)◁ 
요한 마르탱 모예(5.4)◁ 
요한 마리노니(12.13)◁ 
요한 마리아 비안네(8.4) ▷요한 마치아스(9.18) 
▷요한 바오로 2세(10.22) 
▷요한 밥티스타(2.14) 
      ▶요한 마리아 비안네(8.4)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요한 마리아 비안네(John Mary Vianney)
축일 8월 4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신부
활동지역 아르스(Ars)
활동연도 1786-1859년
같은이름 얀, 요안네스, 요한네스, 이반, 장, 쟝, 조반니, 조안네스, 조한네스, 존, 죤, 지오반니, 한스, 후안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Joannes Maria Vianney)는 1786년 5월 8일 프랑스 리옹(Lyon) 근교에서 열심한 가톨릭 신자로 농부인 마태오와 마리 블루즈 사이의 6남매 중 넷째로 태어났다. 비안네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되어서 프랑스 대혁명이 일어났고, 5세 때에는 파리(Paris)에서 가톨릭 성직자와 수도자들이 추방되고 살해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비안네는 어린 시절을 주로 부친의 농장에서 양을 치면서 지냈다. 정규 교육은 몇 개월밖에 받지 않았지만, 신앙생활을 충실히 하여 비밀리에 첫 고해(1794년)와 첫영성체(1796년)를 받았다.

   18세 때 부친의 허락을 받고 에퀼리(Ecully) 본당 발레(Balley) 신부의 지도를 받으며 개인적으로 사제직을 위한 공부를 시작하였으나 기초 교육이 부족하고 수학 능력도 많이 떨어졌다. 특히 라틴어 공부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게다가 정식으로 등록되어 있지 않은 신학생이었던 비안네는 1809년에 징집을 당해 갖은 고통을 겪었다. 1811년에 베리에르의 소신학교에 입학하여 철학 과정을 공부하고 1813년에는 리옹의 대신학교에서 신학 공부를 하였으나, 라틴어 성적이 좋지 않아 1년 만에 퇴학당한 비안네는 학과 성적은 부족하였지만 발레 신부의 도움으로 신학교에서 공식적으로 신심과 성품을 인정받아 1815년 8월 13일 그르노블(Grenoble)에서 시몽(Simon) 주교로부터 사제 서품을 받았다.

   사제 서품 후 발레 신부가 있는 에퀼리 성당에서 2년 동안 보좌 신부로 생활한 비안네 신부는 1818년에 230여 명의 주민밖에 살지 않는 작은 마을 아르스의 본당신부로 부임하였다. 그는 여기서 죽을 때까지 42년 동안이나 봉직하면서 주민들에게 열렬한 신심을 불어넣었다. 이러한 비안네 신부의 노력으로 아르스의 종교적인 분위기는 일신되었고, 그 또한 설교자와 고해신부로 대단한 명성을 얻게 되었다.

   그 결과 1827년부터 수천 명의 고해자들이 그에게 성사를 받기 위해 한적한 시골 마을 아르스로 찾아올 정도였다. 매년 2만여 명의 신자들이 비안네 신부를 찾아왔기 때문에, 그는 오전 11시에 설교를 하고 성무일도와 식사, 특별한 상담 시간을 제외하고는 매일 새벽부터 저녁때까지 약 18시간 정도 고해성사를 주어야 했다. 그러나 그의 동료 사제들은 그를 잘못 판단하고, 그를 무식하고 지나치게 열성적이며 허풍선이라고 비난하곤 하였다. 이에 대해 그의 주교는 “저 신부만큼이나 모두 미쳤으면 좋겠다.”고 하며 그를 옹호하였다.

   이렇게 열심한 그 역시 가끔씩 사탄의 유혹을 받기도 하였다. 그의 성품은 지극히 단순하였고, 충고는 간단명료하였으나 신심이 차고 넘쳤으며 직선적인 설교를 하였다. 순례자들의 소란, 끊임없는 고해성사 요구들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그는 언제나 최선을 다하였다. 그는 단지 세 번 아르스를 떠났는데, 그것은 모두 수도원에 잠시 다녀온 것이 전부였다고 한다.

   비안네 신부는 열심한 성무에 지친 나머지 1859년 8월 4일 73세의 나이로 아르스에서 사망하였다. 1905년 1월 8일 교황 비오 10세(Pius X)에 의해 복자가 된 비안네 신부는, 1925년 5월 31일 교황 비오 11세에 의하여 시성되었으며, 1929년에는 교황 비오 11세에 의해 ‘본당 신부의 수호성인’으로 선포되었다.


참고자료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266-269쪽.
미셸 드 생피에르 저, 심 바오로 역, 아르스의 성자 성 비안네 신부, 서울(가톨릭출판사), 2009년.
손옥희 저, 맹상수 그림, 아르스의 비안네 신부, 서울(다솜), 1999년. [만화]
최익철 저, 우표로 보는 교회를 빛낸 분들 - '요한 비안네', 서울(으뜸사랑), 2014년, 224-228쪽.
페르디난트 홀뵉 저, 이숙희 역, 성체의 삶을 위한 성체와 성인들 - '요한 마리아 비안네 성인', 서울(성요셉출판사), 2000년, 354-362쪽.
프랑수아즈 바샤르 편, 추교윤 역, 아르스 본당신부 성 요한 비안네의 가르침, 서울(바오로딸), 2010년.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6권 - '비안네, 장 밥티스트 마리',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8년, 3765-3766쪽.
한상렬 저, 김이중 그림, 아루스의 성 요한 비안네, 서울(성황석두루가서원), 1990년.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성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서울(성바오로), 2002년, 193-194쪽.

사진/그림

자료실

[전체성인자료 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1 사제 성화의 날, 요한 마리아 비안네 신부 영성을 돌아보다 주호식 2017/06/18 129 1
20 교회의 빛나는 인물들: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 주호식 2017/01/23 214 1
19 영성으로 읽는 성인성녀전: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주호식 2011/02/21 755 1
18 성 마리아 비안네 주호식 2010/05/06 582 1
17 비안네 신부님께서 우리들에게 남기신 말씀 주호식 2010/05/02 725 2
16 본당 신부들의 수호성인 마리아 비안네 신부의 사목지를 찾아서 주호식 2010/05/02 598 0
15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제의 생애 주호식 2010/04/03 549 1
14 [신간] 사제의 해 맞아 아르스 본당신부 성 요한 비안네의 가르침 나와 주호식 2010/04/01 287 0
13 [신간] 아르스의 성자 성 비안네 신부와 함께하는 사제의 해 묵상과 기... 주호식 2009/09/01 345 0
12 성 비안네 신부 유해 · 유품 안동교구 가은본당에 소장 주호식 2009/08/20 371 0

[1] [2] [3]
쓰기 삭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