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구분
성인명
축일
신분
지역명
김기량 펠릭스 베드로(5.29)◁ 
김노사 로사(9.20)◁ 
김누시아 루치아(9.20)◁ 
김대건 안드레아(7.5) ▷김대권 베드로(5.29) 
▷김사건 안드레아(5.29) 
▷김사집 프란치스코(5.29) 
      ▶김대건 안드레아(7.5)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김대건 안드레아(金大建 Andrew)
축일 7월 5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신부, 순교자
활동지역 한국(Korea)
활동연도 1821-1846년
같은이름 김 안드레아, 김안드레아, 안드레아스, 앙드레, 앤드루, 앤드류

   성 김대건 안드레아(Andreas)는 1821년 8월 21일 충남 당진군 우강면 송산리 솔뫼 마을에서 아버지 김제준 이냐시오와 어머니 고 우르술라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대건의 아명은 재복(再福)이고 이름은 지식(芝植)이라고 하는데, 그의 집안은 열심한 구교 집안이다. 김대건의 증조부 김진후 비오(Pius)와 아버지는 순교로써 신앙을 증거한 순교자다. 신앙 깊은 순교자의 집안에서 성장한 김대건은 굳센 기질과 열심한 신덕으로 충실히 생활하던 중, 16세 때인 1836년에 모방 신부에 의해 최양업 토마스와 최방제 프란치스코와 함께 마카오로 유학가게 되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최 프란치스코는 병사하였으므로, 남은 두 신학생만이 훌륭히 학업과 성덕을 닦았으나 나이가 25세에 이르지 못하여 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 무렵 파리 외방 선교회가 조선 교구를 담당하여 주교와 신부를 조선에 입국시켜 전교하고 있는 중이었으나, 조선이 외국과 수호조약을 맺지 않아 종교자유가 없었음으로 프랑스 루이 필립 왕이 파견한 함대의 세실 제독이 그 계획을 실행하겠다고 나섰다. 김대건은 세실 제독의 통역관이 되어 조선이 들어갈 메스트르 이 신부와 함께 에리곤 호에 오르게 되었다. 그러나 세실 제독이 갑자기 조선 항해를 중지하게 되어 김대건은 혼자 육로로 본국에 들어갈 계획을 세웠다. 변문에 이르러 조선 사절단의 일원인 김 프란치스코를 만나 본국 소식을 자세히 듣게 되었는데, 성직자를 비롯하여 아버지와 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다는 이야기를 듣고, 입국을 서둘러 그해 12월 29일 혼자 의주 변문을 거쳐 입국하였으나 중도에서 본색이 탄로날 위험이 생겨 다시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 후 김대건은 백가점(白家店)과 소팔가자(小八家子)에 머물며 메스트르 신부로부터 신학을 배우고, 1844년 12월 15일 페레올 고 주교로부터 부제품을 받고, 다시 입국을 시도하여 고 주교와 함께 변문으로 왔으나 김 부제 혼자만 1월 15일 서울에 도착하였다. 1845년 4월 주교와 신부를 맞이하기 위하여 상해에 갔다가 그 해 8월 17일 그곳의 김가항(金家港) 성당에서 페레올 고 주교 집전으로 사제품을 받아 조선교회의 첫 사제가 되었다. 이어 8월 24일 상해에서 30리 떨어진 횡당(橫堂) 신학교 성당에서 다블뤼 안 신부의 보좌를 받으며 첫 미사를 집전하였다.

   같은 달 31일 고 주교와 다블뤼 안 신부를 모시고 라파엘호라 명명한 작은 목선을 타고 상해를 출발하여 1845년 10월 12일에 충청도 나바위라는 조그마한 교우촌에 상륙하였다. 김 신부는 선교활동에 힘쓰는 한편 만주에서 기다리는 메스트르 이 신부를 입국시키려고 애썼으나, 의주 방면의 경비가 엄해서 고 주교는 바닷길을 알아보라고 지시함으로, 백령도 부근으로 갔다가 순위도에서 1846년 6월 5일 밤에 체포되었다.

   체포된 김 신부가 황해 감사 김정집의 심문에서 자신은 조선에서 출생하여 마카오에서 공부했음을 토로하자 황해도 감사는 왕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리하여 조정에서는 이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중신회의를 열고 서울 포청으로 압송케 하였다. 일부 대신들은 김 신부의 박학한 지식과 외국어 실력에 탄복하여 배교시켜 나라의 일꾼으로 쓰자고 하는 의견도 있고 해서 배교를 강요했으나, 김 신부는 도리어 관리들을 교화시키려고 하자 사학의 괴수라는 죄목을 붙여 사형을 선고하였다. 김 신부는 사제생활 1년 1개월만인 1846년 9월 16일에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이때 김 신부의 나이는 26세였다.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


참고자료
고정욱 저, 박지훈 그림, 풍운의 성인 김대건, 서울(바오로딸), 2005년.
구중서 외 저, 한국천주교회가 낳은 103위 순교성인들의 생애 1 - '성 안드레아 김대건, 성 이냐시오 김제준, 성녀 데레사 김', 서울(성황석두루가서원), 1992년, 65-125쪽.
김대건 저, 정진석 추기경 역, 이 빈 들에 당신의 영광이, 서울(바오로딸), 1997년.
김정수 저, 성 김대건, 양업서원, 2010년.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한국 성직자들의 수호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85-91쪽.
배달순 저, 성 김대건 신부, 서울(성바오로), 1996년.
아드리앵 로네/폴 데통베 저, 안응렬 역, 한국 순교자 103위전, '제24장 김 안드레아 신부',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234-281쪽.
유은희 지음, 이슬은 꿈이 되어(한국 순교자들의 삶과 신앙 이야기 세번째) - ‘나바위 성지에서 만난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서울(도서출판 순교의 맥), 2014년, 59-64쪽.
유홍종 저, 새롭게 읽는 김대건 이야기, 서울(문창콘), 2013년.
이승하 저, 최초의 신부 김대건, 서울(나남), 2017년.
이원순 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서울(성요셉출판사), 1995년.
최홍준 저, 무한을 향해 자신을 던지고 - '김대건 사제 순교자', 대구(가톨릭신문사), 1999년, 136-157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2권 - '김대건',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5년, 1163-1174쪽.
한국교회사연구소 편, 성 김대건 신부의 체포와 순교(성 김대건 신부 순교 150주년 기념 전기 자료집 제3집),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7년.
한국교회사연구소 편, 성 김대건 신부의 활동과 업적(성 김대건 신부 순교 150주년 기념 전기 자료집 제2집),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6년.
한국교회사연구소 편,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서한(성 김대건 신부 순교 150주년 기념 전기 자료집 제1집),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1996년.

사진/그림

자료실

[전체성인자료 보기]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64 성 김대건 신부, 인도네시아 본당 수호성인 됐다 주호식 2017/10/01 46 2
63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한국인 최초 사제, 천주님을 위해 죽습니다 주호식 2017/01/23 262 1
62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유해를 안치하고 있는 성지와 성당들 주호식 2016/07/04 329 1
61 중국 순례: 김대건 신부 믿음의 길을 따라가다 주호식 2016/01/31 256 1
60 성 김대건 신부 서품받은 상하이 진쟈샹(金家巷) 성당의 어제와 오늘 주호식 2015/08/24 266 1
59 성 김대건 신부 첫 미사 봉헌한 횡당 성당 헐릴 위기 주호식 2015/08/24 191 1
58 향기가 있는 삶: 성 김대건 신부의 삶과 순교 주호식 2014/08/07 386 1
57 103위 성인 약전: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주호식 2014/08/07 331 1
56 수원교구 속 김대건 찾기: 교구 곳곳 성인의 자취 향기 물씬 주호식 2013/07/22 425 1
55 성 김대건 신부의 유해 보존과 공경 - 대전교구 내 기관을 중심으로 주호식 2013/07/14 298 1

[1] [2] [3] [4] [5] [6] [7]
쓰기 삭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