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주요 기도

  ▒ 특수 기도

  ▒ 여러 가지 기도

  ▒ 고해성사

  ▒ 묵주기도

  ▒ 십자가의 길

  ▒ 위령기도(연도)

  ▒ 공소 예절

  ▒ 사목수첩 - 성사

  ▒ 사목수첩 - 상장례

  ▒ 사목수첩 - 축복

- 시편 41   - 시편 41 [다운로드]

시편 41(42),23.5;42(43),35

◎ 제 영혼 하느님을 생명의
하느님을 애타게 그리나이다.
○ 암사슴이 시냇물을 그리워하듯
제 영혼 하느님을 그리나이다.
● 제 영혼 하느님을, 생명의
하느님을 애타게 그리건만
그 하느님 얼굴을
언제나 가서 뵈오리까?
○ "네 하느님, 어디 있나!"
날마다 말들 할 때
자나깨나 빵이런 듯
눈물이오이다.
● 축제의 모임, 환희와
찬미 소리 드높던 그 가운데
무리에 섞인 이 몸, 앞장서
하느님 집으로 갔었건마는
그 일을 되새기며 마음은
속에서 녹아나나이다.
○ 내 영혼아, 어찌하여
시름에 잠겨있느냐?
어찌하여 내 속에서 설례느냐?
● 하느님께 바라라. 나는 다시
그 임을 찬미하게 되리라.
내 낯을 살려 주시는 분, 내 하느님을
○ 제 안의 영혼이 시름을 못 잊삽기에
요르단과 헤르몬 땅, 미살의 산에서
돌이켜 당신을 생각하나이다.
● 지둥치듯 폭포 소리에
심연은 심연을 부르는데
당신의 파도와 물살들이
제 위로 흘러갔나이다.
○ 주님께서 당신 은총
낮에 내려 주시면
저는 밤에 당신을 노래하리다.
제 생명의 하느님을 찬송하오리다.
● 하느님께 아뢰 오니 "저의 바위시여
어찌하여 이 몸을 잊으시나이까?
어찌하여 저는 원수에게 눌려
서럽게 지내야 되오리이까?"
○ 시새우는 자들이 저를 놀리며
"네 하느님, 어디 있나?"
날마다 말들 할 때 제 뼈가
모두 다 무너나나이다.
● 내 영혼아, 어찌하여
시름에 잠겨 있느냐?
어찌하여 내 속에서 설레느냐?
하느님께 바라라. 나는 다시
그 임을 찬미하게 되리라.
내 낯을 살려 주시는 분, 내 하느님을
◎ 제 영혼 하느님을 생명의 하느님을
애타게 그리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