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수원교구 >  죽산
[소개] [찾아가는길] [순교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끌려간 사람 잊어야 하기에 이진 터인가?
지번주소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죽림리 703-6 
도로주소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장암로 276-44
전화번호 (031)676-6701
팩스번호 (031)676-6702
홈페이지 http://org.catholic.or.kr/juksan
전자메일 juksan-hl@casuwon.or.kr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죽산 순교 성지
작성자   주호식  쪽지 번  호   
작성일   2017-07-16 오후 8:23:23 조회수   158 추천수   2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죽산 순교 성지(경기도 안성시 일죽면 종배길 115)


따가운 여름 햇살이 쏟아져 내립니다. 오랜 가뭄으로 고즈넉한 전원 풍경이 곱지만은 않네요. 바싹 메마른 땅에 성지를 알리는 우람한 바위가 서 있군요. 천 년이 가도 변치 않을 바위에서 순교자들의 항구한 마음을 엿봅니다. 낮은 돌담으로 둘러싸인 성지의 검고 큰 솟을대문이 인상적이네요. 안으로 들어서자 넓게 펼쳐진 마당과 오른편의 대성전, 그리고 양쪽으로 높이 선 두 개의 순교자 현양 탑과 정면의 십자가 밑으로 나란히 자리한 순교자 봉분들이 고즈넉하군요.

2014년에 시복된 복자 박경진 프란치스코와 복자 오 마르가리타 부부, 어린 자식의 울음소리를 듣지 않으려고 귀 막고 끌려간 최제근 안드레아와 방 데레사 부부, 귀머거리였던 남편과 수화로써 치명을 약속한 조치명 타대오와 김 우보 로시나 부부, 삼대 가족 넷이 함께 순교한 여기중과 아들 여정문과 며느리와 손자, 부자가 나란히 교수형 당한 최성첨과 아들, 한 날 처형된 이웃사촌 이희서와 홍천여, 이 년 뒤에 장인의 뒤를 따른 이희서의 사위 이진오, 일 년 전에 공주 감영에서 치명한 남편 고요셉의 뒤를 따라 자식을 떼어놓고 순교한 문 막달레나, 아홉 식구와 함께 체포되어 홀로 목숨 바친 한치수 프란치스코, 관아에서 조만과와 교리문답을 암송하며 신앙을 고백한 유 베드로, 옹기를 구우며 교우촌 공동체를 이룬 정덕구 야고보, 신앙을 지키기 위하여 열일곱 살 난 딸을 치한들에게 내어준 김 도미니코와 김인원, 치명 기록만 남은 홍치수와 정 토마스와 금 데레사 등 24위 순교자들의 삶이 기구하기 그지없네요.

죽산은 충청도, 전라도, 경상도로 갈라지는 길목이어서 도성을 수호하는 데 있어 중요한 곳이었습니다. 그러한 까닭에 1595년에 도호부가 되었으며, 1635년에는 여주에 있던 진영이 옮겨와 죽산도호부사는 수어후영장과 토포사를 겸하게 되었지요. 그에 따라 죽산도호부사는 1866년 병인박해 때 막강한 힘을 가지고 천주교인들을 체포하고 처형하였던 겁니다. 봉분이 마련된 24위 외에도 백여 명에 달하는 교우들이 단지 천주를 믿는다는 이유만으로 처참하게 고문받다 처형당하였던 것이지요. 좌우로 12기씩 놓인 봉분 한 가운데 자리한 무명 순교자 묘가 가장 큰 까닭을 알만하군요.

이곳은 고려 때 송문주 장군이 지키던 죽주산성을 공략하기 위하여 몽고군이 진을 쳤던 자리라 이진(夷陳)터라 불렸습니다. 하지만 병인박해를 지나면서 이곳으로 끌려가면 죽은 사람이니 잊으라는 뜻으로 ‘잊은 터’라 불리기도 하였답니다. 이곳의 비참한 역사가 잘 드러나고 있네요. 지명 유래를 알고 나니 가슴이 더 먹먹해집니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는 ‘잊은 터’에 끌려가 견결한 믿음으로 하느님을 증거하다 치명한 신앙 선조들을 까맣게 잊고 사는 것은 아닌지요. 척박한 땅에 ‘눈물로 씨 뿌리던’(시편 126,5) 분들을 말입니다.

[2017년 7월 16일 연중 제15주일(농민 주일) 서울주보 5면, 김문태 힐라리오(서울디지털대학교 교수)]

이모티콘  
한줄답변      

수정 삭제 답변 추천하기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6458
[죽산]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죽산 순교 성지 주호식 2017/07/16 158 2
45620
[죽산]
수원교구, 죽산 도호부 옥사 터 순교성지 ... 주호식 2016/10/08 16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