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수원교구 >  수원(북수동 성당)
[소개] [찾아가는길] [순교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병인박해 때 수원화성에서 피운 순교의 꽃
지번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316 
도로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42
전화번호 (031)246-8844
팩스번호 (031)246-0926
홈페이지 http://suwons.net
전자메일 suwon-hl@casuwon.or.kr
관련기관 북수동 성당    
문화정보 사적 제3호(수원화성)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수원 화성 성지
작성자   주호식  쪽지 번  호   
작성일   2017-04-10 오후 9:30:53 조회수   170 추천수   2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수원 화성 성지(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42)


- 방화수류정.


봄이 오는 길목에서 고풍스러운 성벽에 오릅니다. 긴 겨울을 이겨낸 개나리와 목련 가지에 맺힌 노랗고 하얀 꽃봉오리가 화성(華城)이라는 이름과 잘 어울리네요. 봄나들이 나온 상춘객들의 표정도 화사하고요. 화성은 정조가 뒤주에 갇혀 아사한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을 1789년에 양주 배봉산에서 수원 화산으로 옮기고 세웠습니다. 효심으로 지은 성곽이었던 겁니다. 정약용이 설계하고 큰 돌을 옮기는 거중기를 만들어 1796년에 완성하였지요. 나중에 이곳은 개성 · 강화 · 광주와 더불어 유수부로 승격되어 한양의 외곽을 방어하는 중요한 군사 · 행정 기관이 되었습니다.


유수부가 된 화성은 천주교 박해가 시작되자 인근의 신자들을 심문하고 처형하는 곳이 되었습니다. 기록에 전해오는 83위와 수많은 무명 순교자들이 모진 수난을 당하다 참혹하게 죽어갔거든요. 특히 하느님의 종 이벽과 동료 132위 중 원 프란치스코를 포함한 17위가 이곳에서 치명하였지요. 성벽을 따라 걷는 곳곳에 순교의 흔적이 남아있네요.

화성에는 동쪽의 창룡문, 서쪽의 화서문, 남쪽의 팔달문, 북쪽의 장안문이 있습니다. 남북으로 이어져 사람들이 많이 다니던 장안문과 팔달문 밖의 장터는 천주교인들을 공개적으로 때려죽이던 장소였습니다. 반면 동서로 이어지는 창룡문과 화서문은 사람들의 왕래가 뜸하였지요. 그래서 화서문은 성안에서 처형된 죄인의 시신을 내보내 시구문이라 불렸습니다.

아름다운 무지개와 같다는 화홍문은 홍수를 대비하여 수원천 위에 세운 수문입니다. 그 곁의 언덕에 우뚝 선 동북각루, 일명 방화수류정은 꽃을 찾고 버드나무를 따른다는 뜻을 지닌 정자지요. 이에 걸맞게 정자 아래 물가에는 버드나무의 연둣빛 가지가 하늘거리네요. 어디서든 볼 수 있게 높이 지은 이 아름다운 정자 역시 천주교 신자들을 참수하던 곳이었다니 섬뜩하기만 합니다.

- 북암문.


바로 옆 성벽에 조그맣고 비밀스럽게 만든 북암문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동북각루에서 처형한 천주교 신자의 시신은 성벽 밖으로 던지고, 목은 북암문에 걸어놓았다는 겁니다. 동남각루와 동장대에서 처형한 사학죄인의 목을 각각 남암문과 동암문에 매달아 놓았던 것처럼 말입니다. 목조건물인 동북포루 역시 천주교인을 참수한 뒤에 몸은 성 밖으로 던지고, 목은 성벽에 매달아 놓았던 곳이랍니다. 성 안팎에서 행해진 이러한 끔찍한 조치들은 나라에서 금하는 천주교를 믿으면 어떻게 되는지 만인에게 보이기 위함이었지요.

뒤주 속에서 비참하게 죽어간 선친을 위하여 효성으로 지은 화성에 꽃이 피었습니다. 우리의 신앙 선조들은 천주의 자녀가 되어 대부모를 증거하기 위하여 목숨을 내놓았지요. 꽃처럼 아름다운 성곽에 붉은 피로써 순교의 꽃을 피웠던 겁니다. 봄바람 부는 성벽에 서서 오늘 우리는 가슴 속에 어떤 꽃을 피우고 있는지 자문해봅니다.

[2017년 4월 9일 주님 수난 성지 주일 서울주보 5면, 김문태 힐라리오(서울디지털대학교 교수)]

이모티콘  
한줄답변      

수정 삭제 답변 추천하기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6404
[수원(북수동 성당)]
한국전쟁 순교자 심응영 신부 주호식 2017/06/27 241 2
46017
[수원(북수동 성당)]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수원 화성 성지 주호식 2017/04/10 170 2
45979
[수원(북수동 성당)]
수원교구 이곳저곳: 소화초등학교 주호식 2017/03/14 95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