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수원교구 >  수원(북수동 성당)
[소개] [찾아가는길] [순교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병인박해 때 수원화성에서 피운 순교의 꽃
지번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북수동 316 
도로주소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42
전화번호 (031)246-8844
팩스번호 (031)246-0926
홈페이지 http://suwons.net
전자메일 suwon-hl@casuwon.or.kr
관련기관 북수동 성당    
문화정보 사적 제3호(수원화성)

수원교구 이곳저곳: 소화초등학교
작성자   주호식  쪽지 번  호   
작성일   2017-03-14 오후 3:24:31 조회수   63 추천수   2

[우리교구 이곳저곳] (19) 소화초등학교

80여 년간 어린이들에게 ‘하느님 · 이웃 사랑’ 교육


- 1934년 소화강습회로 시작해 현재까지 지역 어린이 교육을 이끌어온 소화초등학교의 전경.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한다’는 교훈이 보인다.


예수가 어린이를 사랑했듯, 교회는 어린이들을 보호하고 교육하며 사랑을 전하는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교구에도 어린이들을 위해 마련한 터전이 있다. 바로 교구 학교법인 광암학원 산하 소화초등학교다.

‘새로운 소화가족 신입생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수원 영통구 원천동에 자리한 소화초등학교 입구에 현수막이 걸려있다. 새로 들어오는 신입생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가 한창이었다.

교문을 들어서니 먼저 교훈이 눈에 들어왔다.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한다’는 교훈은 ‘애주애인’(愛主愛人)을 우리말로 풀어쓴 것이다. 설립자인 폴리 데시데라도 신부(파리외방선교회, 한국이름 심응영)가 어린이들을 사랑했던 그 마음을 물씬 느낄 수 있는 교훈이다.

- 설립자 폴리 신부의 1945년 모습.


폴리 신부는 1931년 수원본당(현 북수동본당) 주임으로 부임했다. 폴리 신부는 일제 치하에서 인권을 박탈당하고 빈곤에 허덕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교육이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라고 생각했다. 이어 교육을 구체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1934년 소화강습회를 열었다.

폴리 신부는 평소 사람들을 엄하게 대했지만, 어린이에게는 한없이 사랑을 베푸는 성품으로 유명했다. 어린이들이 사제관에 모여들어 놀고 유리창을 깨도 폴리 신부는 모르는 체 할 때가 많았다. 직접 과자를 사다 어린이들에게 나눠주며 친하게 지내기도 했다.

폴리 신부에게 누가 “아이들이 저렇게 소란을 피우는데 어떻게 견디십니까”하고 물으면 “내버려두게나. 그게 아이들이야. 천진성을 잃으면 이미 아이들이 아니지”라고 대꾸하곤 했다.

폴리 신부는 일제강점기 속에서도 강습회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한글과 교리를 가르쳤다. 성당도 채 짓지 못한 상황이었지만, 폴리 신부는 강습회부터 먼저 열었다. 소화강습회는 초등교육기관으로서 탄탄히 기틀을 잡아나갔고, 1945년에는 소화국민학교 인가를 받아 본격적으로 교육사업을 펼쳐나갔다.

후임 교장 신부들도 폴리 신부의 뜻을 꾸준히 이어나갔다. 1950년 6·25전쟁으로 임시휴교하고 1951년 다시 개교했을 땐, 전쟁의 여파로 교사가 모두 불에 타 없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교 수업은 천막과 노천에서 이어나갔다.

당시 수원본당 주임이자 학교장이었던 이복영 신부는 수원 지역에 새 성당을 짓는 일보다 학교를 재건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보고, 새 성당 설립을 보류하고 먼저 학교교사 신축을 추진했다. 이때 지은 교사는 아직도 북수동성당 옆에 남아 현재 ‘폴리화랑’으로 사용되고 있다.

- 1954년 소화국민학교 석조 건물.


북수동성당 부지에 자리하던 소화초등학교가 지금의 장소로 이전된 것은 2002년의 일이다. 새 교사는 자연경사 지형을 이용해 환경친화적으로 건축물을 배치하고 지하 2층까지 자연채광이 되도록 설계돼 2003년에 수원시 건축문화상 금상을 받기도 했다.

1960년대부터는 어린이들이 여러 문화를 배우며 전인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였다. 바이올린 등 악기교육에서부터 스카우트 활성화, 학교신문 발간, 예술제 개최, 빙상부 조직 등을 통해 어린이들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게 했다.

1972년에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자유학습의 날’을 지정, ‘책가방 없는 토요일’을 전국에 퍼뜨렸다. 설립 당시부터 이어온 종교교육도 지속, ‘예수 그리스도의 인류애를 본받아 국가사회와 세계 복음화에 기여하는 인간을 육성한다’는 건학 이념에 따라 어린이들을 육성하고 있다.

소화초등학교는 지금까지 5721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현재는 500여 명의 학생들이 이 학교에서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배우며 자라고 있다.

[가톨릭신문 수원교구판, 2017년 3월 12일, 이승훈 기자]

이모티콘  
한줄답변      

수정 삭제 답변 추천하기 인쇄 목록

* 이 글과 관련된 글(이전글, 현재글, 다음글)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46017
[수원(북수동 성당)]
성지순례길 - 수도권 지역: 수원 화성 성지 주호식 2017/04/10 107 0
45979
[수원(북수동 성당)]
수원교구 이곳저곳: 소화초등학교 주호식 2017/03/14 63 2
45931
[수원(북수동 성당)]
수원화성과 수원성지(북수동성당)에 대하여 주호식 2017/02/21 87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