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자비의 모후이시며 어머니...
1일 (월)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
Memorial of Sa...
2일 (화) 연중 제18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3일 (수)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4일 (목)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
Memorial of Sa...
5일 (금) 연중 제18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6일 ()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Feast of the T...
7일 () 연중 제19주일
Nineteenth Sun...
8일 (월)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Memorial of Sa...
9일 (화) 연중 제19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10일 (수)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Feast of Saint...
11일 (목)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
Memorial of Sa...
12일 (금)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13일 ()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14일 () 연중 제20주일
성모 승천 대축일 전야 미사
Twentieth Sund...
15일 (월) 성모 승천 대축일
Solemnity Of T...
Solemnity of t...
16일 (화) 연중 제20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17일 (수)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18일 (목) 연중 제20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19일 (금)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0일 () 성 베르나르도 아빠스 학자...
Memorial of Sa...
21일 () 연중 제21주일
Twenty-first S...
22일 (월)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
Memorial of th...
23일 (화) 연중 제21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24일 (수)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Feast of Saint...
25일 (목)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26일 (금) 연중 제21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7일 () 성녀 모니카 기념일
Memorial of Sa...
28일 () 연중 제22주일
Twenty-second ...
29일 (월)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
Memorial of th...
30일 (화) 연중 제22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31일 (수)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2016년 8월 25일 목요일
[(녹)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19 주를 따르리
예물준비 성가 219 주여 몸과 맘 다 바치오니
332 봉헌
영성체 성가 500 평화의 하느님
506 사랑으로 오신 주여
158 구세주예수 그리스도
파견 성가 26 이끌어 주소서
성 루도비코, 또는 성 요셉 데 갈라산즈 사제
입당송
시편 18(17),19-20
주님은 내 버팀목 되어 주셨네. 내가 그분 마음에 들었기에, 넓은 들로 이끄시어 나를 구하셨네.
본기도
주님, 이 세상을 정의와 평화로 이끌어 주시고, 교회가 자유로이 주님을 섬길 수 있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와 소스테네스가 코린토 교회에 인사하며, 하느님께서 여러분에게 베푸신 은총을 두고 감사한다고 편지를 보낸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주인이 언제 올지 모르니 늘 깨어 있으라고 하시며,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니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처럼 일하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여러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어느 모로나 풍요로워졌습니다.>
▥ 사도 바오로의 코린토 1서 시작입니다. 1,1-9
1 하느님의 뜻에 따라 그리스도 예수님의 사도로 부르심을 받은 바오로와 소스테네스 형제가 2 코린토에 있는 하느님의 교회에 인사합니다. 곧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거룩하게 되어 다른 신자들이 사는 곳이든 우리가 사는 곳이든 어디에서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받들어 부르는 모든 이들과 함께 성도로 부르심을 받은 여러분에게 인사합니다. 3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4 나는 하느님께서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 여러분에게 베푸신 은총을 생각하며, 여러분을 두고 늘 나의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5 여러분은 그리스도 안에서 어느 모로나 풍요로워졌습니다. 어떠한 말에서나 어떠한 지식에서나 그렇습니다.
6 그리스도에 관한 증언이 여러분 가운데에 튼튼히 자리를 잡은 것입니다. 7 그리하여 여러분은 어떠한 은사도 부족함이 없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나타나시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8 그분께서는 또한 여러분을 끝까지 굳세게 하시어,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날에 흠잡을 데가 없게 해 주실 것입니다.
9 하느님은 성실하신 분이십니다. 그분께서 당신의 아드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와 친교를 맺도록 여러분을 불러 주셨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45(144),2-3.4-5.6-7(◎ 1ㄴ 참조)
◎ 주님, 영영 세세 당신 이름을 찬미하나이다.
○ 나날이 당신을 찬미하고, 영영 세세 당신 이름을 찬양하나이다. 주님은 위대하시고 드높이 찬양받으실 분, 그분의 위대하심 헤아릴 길 없어라. ◎
○ 세대가 세대를 이어 당신 업적을 기리고, 당신 위업을 널리 전하리이다. 당신의 위엄 그 찬란한 영광을 이야기하고, 당신의 기적을 노래하리이다. ◎
○ 경외로운 당신 업적 그 위력을 말하고, 당신의 크나큰 위업을 선포하리이다. 넘치는 당신 은혜를 기억하고 알리며, 당신 의로움에 환호하리이다. ◎
복음 환호송
마태 24,42.44 참조
◎ 알렐루야.
○ 깨어 준비하고 있어라.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오리라.
◎ 알렐루야.
복음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4,42-5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2 “깨어 있어라. 너희의 주인이 어느 날에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43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밤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깨어 있으면서 도둑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44 그러니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45 주인이 종에게 자기 집안 식솔들을 맡겨 그들에게 제때에 양식을 내주게 하였으면, 어떻게 하는 종이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겠느냐? 46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주인은 자기의 모든 재산을 그에게 맡길 것이다.
48 그러나 만일 그가 못된 종이어서 마음속으로 ‘주인이 늦어지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49 동료들을 때리기 시작하고 또 술꾼들과 어울려 먹고 마시면, 50 예상하지 못한 날, 짐작하지 못한 시간에 그 종의 주인이 와서, 51 그를 처단하여 위선자들과 같은 운명을 겪게 할 것이다. 거기에서 그는 울며 이를 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하느님, 하느님께 봉헌할 예물을 마련해 주시고, 이 예물을 저희 정성으로 받아 주시니, 자비를 베푸시어, 이 제사를 저희 공로로 여기시고, 더 많은 상급을 내려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3(12),6 참조
은혜를 베푸신 주님께 노래하리이다. 지극히 높으신 주님 이름 찬양하리이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구원의 성체를 받아 모시고 자비를 간청하오니, 현세에서 저희를 길러 주시는 이 성사로, 저희가 영원한 생명을 얻어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늘 깨어 있으라고 당부하십니다. 깨어 있다는 것은 준비하는 마음을 뜻합니다. 그런데 우리에게 가장 큰 유혹은 “다음에 하지 뭐!” 하면서, 자꾸만 다음으로 미루는 자세가 아닙니까? 이렇게 미루기만 한다면, 언제 완전한 존재에 이르겠습니까? 하느님과 일치하려면 끊임없는 수련이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깨어 있다는 것은 자신이 변화될 자세를 갖춘다는 뜻입니다. 가장 변화되어야 할 사람은 누구입니까? 세상입니까? 이웃입니까? 가족입니까? 바로 나 자신입니다.
내가 변화되려면, 우선 자신이 맡은 일에 정성을 다하는 자세를 지녀야만 합니다. 오늘 복음에서도 예수님께서는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에게 더 많은 일을 맡기시고, 불충한 종들은 벌 받는 곳으로 보내는 비유를 드시지 않습니까?
이를 위해 작은 일에도 충실해야 합니다. 우리는 큰일만 생각하지요. 하지만 모든 것은 작은 일부터 출발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사과가 썩기 시작하는 것은 작은 흠집에서부터이지요. 마찬가지로 우리 마음의 빗나감도 작은 것을 소홀히 하면서 시작되지 않습니까? 따라서 “이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나태한 생각에 빠지지 않아야 합니다.
마찬가지로 하느님 나라도 작은 사랑에서부터 시작하여 점점 확산하지 않습니까? 우리도 매일매일의 삶을 소중히 생각하며 하루하루 충실히 살아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