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자비의 모후이시며 어머니...
1일 (화)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
Memorial of Sa...
2일 (수)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3일 (목) 연중 제17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4일 (금) 성 요한 마리아 비안네 사...
Memorial of Sa...
5일 () 연중 제17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6일 () 주님의 거룩한 변모 축일
Feast of the T...
7일 (월) 연중 제18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8일 (화) 성 도미니코 사제 기념일
Memorial of Sa...
9일 (수)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10일 (목)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Feast of Saint...
11일 (금) 성녀 클라라 동정 기념일
Memorial of Sa...
12일 () 연중 제18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13일 () 연중 제19주일
Nineteenth Sun...
14일 (월) 성 막시밀리아노 마리아 콜...
성모 승천 대축일 전야 미사
Memorial of Sa...
15일 (화) 성모 승천 대축일
Solemnity of t...
Solemnity of t...
16일 (수) 연중 제19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17일 (목) 연중 제19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18일 (금) 연중 제19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19일 ()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20일 () 연중 제20주일
Twentieth Sund...
21일 (월) 성 비오 10세 교황 기념일
Memorial of Sa...
22일 (화) 동정 마리아 모후 기념일
Memorial of th...
23일 (수) 연중 제20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24일 (목) 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Feast of Saint...
25일 (금) 연중 제20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6일 () 연중 제20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27일 () 연중 제21주일
Twenty-first S...
28일 (월)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
Memorial of Sa...
29일 (화) 성 요한 세례자의 수난 기...
Memorial of th...
30일 (수) 연중 제21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31일 (목) 연중 제2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2017년 8월 5일 토요일
[(녹) 연중 제17주간 토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28 불의가 세상을 덮쳐도
예물준비 성가 220 생활한 제물
511 미약하온 우리 제물
영성체 성가 506 사랑으로 오신 주여
504 우리와 함께 주여
175 이보다 더 큰 은혜와
파견 성가 20 어두움을 밝히소서
성모 대성전 봉헌
입당송
시편 28(27),8-9 참조
주님은 당신 백성의 힘이시며, 당신 메시아에게는 구원의 요새이시다. 주님, 당신 백성을 구원하시고, 당신 재산에 강복하시며, 그들을 영원히 이끌어 주소서.
본기도
주님, 저희를 한결같이 사랑하시고 끊임없이 보살피시니, 저희가 주님의 거룩한 이름을 두려워하며, 언제나 사랑하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모세에게, 안식년이 일곱 번 지나 오십 년째 되는 해를 거룩한 해로 선언하고 모든 주민에게 해방을 선포하라며, 이 해가 너희의 희년이라고 하신다(제1독서). 헤로데는 자기 생일에 헤로디아의 딸이 춤을 추어 즐겁게 하자, 그가 청하는 대로 세례자 요한의 목을 베게 한다(복음).
제1독서
<희년에 너희는 저마다 제 소유지를 되찾아야 한다.>
▥ 레위기의 말씀입니다. 25,1.8-17
1 주님께서 시나이 산에서 모세에게 이르셨다.
8 “너희는 안식년을 일곱 번, 곧 일곱 해를 일곱 번 헤아려라. 그러면 안식년이 일곱 번 지나 마흔아홉 해가 된다. 9 그 일곱째 달 초열흘날 곧 속죄일에 나팔 소리를 크게 울려라. 너희가 사는 온 땅에 나팔 소리를 울려라.
10 너희는 이 오십 년째 해를 거룩한 해로 선언하고, 너희 땅에 사는 모든 주민에게 해방을 선포하여라. 이 해는 너희의 희년이다.
너희는 저마다 제 소유지를 되찾고, 저마다 자기 씨족에게 돌아가야 한다. 11 이 오십 년째 해는 너희의 희년이다. 너희는 씨를 뿌려서도 안 되고, 저절로 자란 곡식을 거두어서도 안 되며, 저절로 열린 포도를 따서도 안 된다.
12 이 해는 희년이다. 그것은 너희에게 거룩한 해다. 너희는 밭에서 그냥 나는 것만을 먹어야 한다.
13 이 희년에 너희는 저마다 제 소유지를 되찾아야 한다. 14 너희가 동족에게 무엇을 팔거나 동족의 손에서 무엇을 살 때, 서로 속여서는 안 된다. 15 너희는 희년에서 몇 해가 지났는지 헤아린 다음 너희 동족에게서 사고, 그는 소출을 거둘 햇수를 헤아린 다음 너희에게 팔아야 한다.
16 그 햇수가 많으면 값을 올리고, 햇수가 적으면 값을 내려야 한다. 그는 소출을 거둘 횟수를 너희에게 파는 것이다.
17 너희는 동족끼리 속여서는 안 된다. 너희는 너희 하느님을 경외해야 한다. 나는 주 너희 하느님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67(66),2-3.5.7-8(◎ 4 참조)
◎ 하느님, 모든 민족들이 당신을 찬송하게 하소서.
○ 하느님은 자비를 베푸시고 저희에게 복을 내리소서. 당신 얼굴을 저희에게 비추소서. 당신의 길을 세상이 알고, 당신의 구원을 만민이 알게 하소서. ◎
○ 당신이 민족들을 올바로 심판하시고, 세상의 겨레들을 이끄시니, 겨레들이 기뻐하고 환호하리이다. ◎
○ 온갖 열매 땅에서 거두었으니, 하느님, 우리 하느님이 복을 내리셨네. 하느님은 우리에게 복을 내리시리라. 세상 끝 모든 곳이 그분을 경외하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5,10
◎ 알렐루야.
○ 행복하여라, 의로움 때문에 박해를 받는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 알렐루야.
복음
<헤로데는 사람을 보내어 요한의 목을 베게 하였다. 요한의 제자들이 예수님께 가서 알렸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4,1-12
1 그때에 헤로데 영주가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2 시종들에게, “그 사람은 세례자 요한이다. 그가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되살아난 것이다. 그러니 그에게서 그런 기적의 힘이 일어나지.” 하고 말하였다.
3 헤로데는 자기 동생 필리포스의 아내 헤로디아의 일로, 요한을 붙잡아 묶어 감옥에 가둔 일이 있었다. 4 요한이 헤로데에게 “그 여자를 차지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하고 여러 차례 말하였기 때문이다.
5 헤로데는 요한을 죽이려고 하였으나 군중이 두려웠다. 그들이 요한을 예언자로 여기고 있었기 때문이다.
6 그런데 마침 헤로데가 생일을 맞이하자, 헤로디아의 딸이 손님들 앞에서 춤을 추어 그를 즐겁게 해 주었다. 7 그래서 헤로데는 그 소녀에게, 무엇이든 청하는 대로 주겠다고 맹세하며 약속하였다.
8 그러자 소녀는 자기 어머니가 부추기는 대로, “세례자 요한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 이리 가져다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9 임금은 괴로웠지만, 맹세까지 하였고 또 손님들 앞이어서 그렇게 해 주라고 명령하고, 10 사람을 보내어 감옥에서 요한의 목을 베게 하였다. 11 그리고 그의 머리를 쟁반에 담아다가 소녀에게 주게 하자, 소녀는 그것을 자기 어머니에게 가져갔다.
12 요한의 제자들은 가서 그의 주검을 거두어 장사 지내고, 예수님께 가서 알렸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화해와 찬미의 제물을 받으시고, 저희가 이 제사의 힘으로 깨끗해져, 사랑과 기쁨으로 주님을 섬기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145(144),15 참조
주님, 눈이란 눈이 모두 당신을 바라보고, 당신은 제때에 먹을 것을 주시나이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인자하신 주님,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저희를 새사람이 되게 하셨으니, 저희가 거행하는 이 성사로 완전한 구원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세례자 요한은 하느님의 정의를 선포하려고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비윤리적인 삶을 살고 있는 헤로데 임금에게 바른말을 한다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었습니다. 헤로데의 비정상적인 아내 헤로디아는 세례자 요한을 미워하였습니다. 헤로데는 양심의 가책을 느꼈지만, 헤로디아는 자신의 지위를 위태롭게 하는 요한에게 증오심을 가졌습니다.
오늘 복음의 사건에서 우리는 악한 계략과 의인의 희생을 바라보게 됩니다. 헤로디아의 악한 계략으로 세례자 요한이 순교의 피를 흘리게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한 인간의 악한 계략과 요한의 죽음을 통하여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을 미리 보여 주셨습니다. 대사제와 원로들은 자신들의 권위와 기득권을 지키려고 죄 없으신 예수님을 죽일 계략을 꾸밉니다. 빌라도는 유다 지도자들의 계략과 군중들의 폭동을 두려워하여 예수님께 사형 선고를 내립니다.
인간의 악한 계략과 의인의 희생은 오늘날에도 지속됩니다. 한 사람의 죄는 다른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며 그 죗값은 후대에까지 이어집니다. 죄의 악순환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의 은총으로 끊을 수 있습니다. 헤로데는 자신이 죽였던 요한이 되살아날까봐 두려워하였습니다. 회개하지 않는 영혼은 하느님의 심판 앞에 두려워 떨게 됩니다.
우리 모두는 회개하지 않으면 예수님의 수난과 죽음에 가담한 사람이 됩니다. 우리가 자신의 삶을 주님 안에서 되돌아보지 않으면, 우리 역시 악한 계략의 동조자로 전락합니다. 그래서 하루를 마감하기 전에 ‘반성 기도’와 ‘통회 기도’를 하는 것이 우리에게 중요합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