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주님의 어머니 성 마리아
1일 (목) 성 유스티노 순교자 기념일
Memorial of Sa...
2일 (금) 부활 제7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3일 () 성 가롤로 르왕가와 동료 ...
성령 강림 대축일 저녁 미사
Memorial of Sa...
4일 () 성령 강림 대축일
Pentecost Sund...
5일 (월) 성 보니파시오 주교 순교자...
Memorial of Sa...
6일 (화) 연중 제9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7일 (수) 연중 제9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8일 (목) 연중 제9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9일 (금) 연중 제9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10일 () 연중 제9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11일 () 삼위일체 대축일
The Solemnity ...
12일 (월) 연중 제10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13일 (화) 파도바의 성 안토니오 사제...
Memorial of Sa...
14일 (수) 연중 제10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15일 (목) 연중 제10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16일 (금) 연중 제10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17일 () 연중 제10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18일 () 그리스도의 성체 성혈 대축일
Solemnity of t...
19일 (월) 연중 제11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20일 (화) 연중 제11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21일 (수) 성 알로이시오 곤자가 수도...
Memorial of Sa...
22일 (목) 연중 제1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23일 (금) 예수 성심 대축일 (사제 ...
Solemnity of M...
24일 () 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Solemnity of t...
25일 ()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연중 제12주일
Twelfth Sunday...
26일 (월) 연중 제12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27일 (화) 연중 제12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28일 (수) 성 이레네오 주교 순교자 ...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
Memorial of Sa...
29일 (목) 성 베드로와 성 바오로 사...
Solemnity of S...
30일 (금) 연중 제12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017년 6월 10일 토요일
[(녹) 연중 제9주간 토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5 찬미의 기도
예물준비 성가 219 주여 몸과 맘 다 바치오니
340 봉헌
영성체 성가 166 생명의 양식
160 하느님의 어린양
180 주님의 작은 그릇
파견 성가 199 예수 마음
입당송
시편 88(87),3 참조
주님, 제 기도 당신 앞에 이르게 하소서. 제 울부짖음에 귀를 기울이소서.
본기도
전능하시고 자비로우신 하느님, 저희에게 해로운 것을 모두 물리쳐 주시어, 저희가 평안한 몸과 마음으로, 자유로이 하느님의 뜻을 따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토빗이 품삯을 주려고 하자 라파엘은, 나는 영광스러운 주님 앞에서 대기하고 또 그분 앞에 들어가는 일곱 천사 가운데 하나라고 밝힌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부자들이 헌금함에 큰돈을 넣는데 가난한 과부가 와서 렙톤 두 닢을 넣는 것을 보시고,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이제 주님을 찬미하여라. 자, 나는 하느님께 올라간다.>
▥ 토빗기의 말씀입니다. 12,1.5-15.20
그 무렵 1 토빗은 자기 아들 토비야를 불러 말하였다. “얘야, 너와 함께 갔던 사람에게 품삯을 주고 또 품삯 외에 더 얹어 주도록 배려하여라.”
5 그리하여 토비야는 라파엘을 불러, “그대가 가지고 온 모든 것의 절반을 품삯으로 받고 안녕히 가시오.” 하고 말하였다.
6 그때에 라파엘이 그 두 사람을 은밀히 불러 말하였다.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잘해 주셨으니, 살아 있는 모든 이 앞에서 그분을 찬미하고 찬양하여라. 그리고 그분의 이름을 찬미하고 찬송하여라. 하느님께서 하신 일을 존경하는 마음으로 모든 사람에게 알리고, 그분을 찬양하기를 게을리하지 마라.
7 임금의 비밀은 감추는 것이 좋고, 하느님의 업적은 존경하는 마음으로 드러내어 밝히는 것이 좋다. 선을 행하여라. 그러면 악이 너희에게 닥치지 않을 것이다.
8 진실한 기도와 의로운 자선은 부정한 재물보다 낫다. 금을 쌓아 두는 것보다 자선을 베푸는 것이 낫다.
9 자선은 사람을 죽음에서 구해 주고 모든 죄를 깨끗이 없애 준다. 자선을 베푸는 이들은 충만한 삶을 누린다. 10 그러나 죄와 불의를 저지르는 자들은 바로 저희 자신에게 원수가 된다.
11 나는 이제 너희에게 아무것도 숨기지 않고 진실을 모두 밝히겠다. 나는 이미 너희에게 ‘임금의 비밀은 감추는 것이 좋고, 하느님의 업적은 공경하는 마음으로 드러내는 것이 좋다.’ 하고 분명히 밝혔다. 12 자 이제 보라, 너와 사라가 기도할 때에 너희의 기도를 영광스러운 주님 앞으로 전해 드린 이가 바로 나다. 네가 죽은 이들을 묻어 줄 때에도 그러하였다.
13 그리고 네가 주저하지 않고 잔치 음식을 놓아둔 채 일어나 가서 죽은 이를 매장해 줄 때, 14 너를 시험하도록 파견된 자도 나였다. 또 하느님께서는 나를 파견하시어 너와 네 며느리 사라를 고쳐 주게 하셨다. 15 나는 영광스러운 주님 앞에서 대기하고 또 그분 앞으로 들어가는 일곱 천사 가운데 하나인 라파엘이다.
20 이제 이 세상에서 주님을 찬미하고 하느님을 찬양하여라. 자, 나는 나를 파견하신 분께 올라간다. 너희에게 일어난 모든 일을 기록해 두어라.” 그러고 나서 라파엘은 올라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토빗 13,2.6ㅁㅂㅅㅇ.6ㅈㅊ.6ㅋㅌㅍ(◎ 1ㄴ)
◎ 영원히 살아 계신 하느님은 찬미받으소서.
○ 그분은 벌을 내리시지만, 자비를 베푸시고, 깊은 저승으로 내리기도 하시지만, 무서운 파멸에서 올리기도 하신다. 그분 손에서 벗어날 자 아무도 없으리라. ◎
○ 이제 너희에게 베푸신 것을 보고, 소리 높여 그분을 찬양하여라. 의로우신 주님을 찬미하고, 영원하신 임금님을 높이 받들어라. ◎
○ 나는 이 유배의 땅에서 그분을 찬양하고, 죄 많은 민족에게 그분의 권능과 위엄을 드러내리라. ◎
○ 죄인들아, 돌아와 그분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여라. 그분이 너희를 받아들이시어 자비를 베푸시지 않겠느냐? ◎
복음 환호송
마태 5,3
◎ 알렐루야.
○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 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 알렐루야.
복음
<저 가난한 과부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38-44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38 가르치시면서 이렇게 이르셨다.
“율법 학자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은 긴 겉옷을 입고 나다니며 장터에서 인사받기를 즐기고, 39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잔치 때에는 윗자리를 즐긴다. 40 그들은 과부들의 가산을 등쳐 먹으면서 남에게 보이려고 기도는 길게 한다. 이러한 자들은 더 엄중히 단죄를 받을 것이다.”
41 예수님께서 헌금함 맞은쪽에 앉으시어, 사람들이 헌금함에 돈을 넣는 모습을 보고 계셨다. 많은 부자들이 큰돈을 넣었다. 42 그런데 가난한 과부 한 사람이 와서 렙톤 두 닢을 넣었다. 그것은 콰드란스 한 닢인 셈이다.
43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 44 저들은 모두 풍족한 데에서 얼마씩 넣었지만, 저 과부는 궁핍한 가운데에서 가진 것을, 곧 생활비를 모두 다 넣었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이 제사를 자비로이 굽어보시어, 저희가 성자의 수난을 기념하며, 믿음과 사랑으로 그 신비를 따르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23(22),1-2
주님은 나의 목자, 아쉬울 것 없어라. 푸른 풀밭에 나를 쉬게 하시고, 잔잔한 물가로 나를 이끄시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저희가 성체로 힘을 얻고 감사하며 자비를 바라오니, 저희에게 성령을 보내시어, 성령의 힘으로 저희 삶을 변화시켜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지도자가 되어서 다른 사람을 이끌고 가르친다는 것은 그 이상의 막중한 책임이 뒤따릅니다. 그것은 바로 자신이 가르치는 것을 삶의 모범으로 보여 주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높은 자리에 오르면 오를수록 그것을 지키기가 더욱 어렵다고 합니다. 보여 주어야 할 모범이 많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어느새 마음 안에 교만함과 공명심이 더 커지기 때문일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율법 학자들의 공명심을 꾸짖으십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직무를 공동체에 대한 봉사로 생각하지 않고, 자신의 명예로만 여겼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를 통해 타인을 억누르고, 자신들의 가르침과 견해를 돈벌이의 수단으로 생각하였습니다.
어떤 것을 가르치든지, 그 수단과 방법만을 가르치는 것은 올바른 지도자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무엇을 하든지 자신의 혼을 담아서 그것에 몰두하고, 자신의 온 삶을 담아서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올바른 자세이고, 그 자체가 진정한 가르침이고 모범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 복음의 가난한 과부의 헌금은, 비록 액수가 렙톤 두 닢에 불과했지만, 자신이 가진 모든 것, 자신의 온 생명을 바친 것이기에, 어떤 헌금이나 어떤 가르침과도 비교할 수 없는 절대적인 봉헌이요, 가르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마다 가진 직무가 서로 다르기는 하지만, 참된 삶을 보여 주는 사람이 진짜 스승이요, 참된 봉사를 보여 주는 사람이 진정한 지도자입니다. (이정주 아우구스티노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