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월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화해의 어머니 복되신 동...
1일 (수) 재의 수요일
Ash Wednesday
2일 (목)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Thursday after...
3일 (금)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Friday after A...
4일 ()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Saturday after...
5일 () 사순 제1주일
First Sunday o...
6일 (월) 사순 제1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7일 (화) 사순 제1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8일 (수) 사순 제1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9일 (목) 사순 제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10일 (금) 사순 제1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11일 () 사순 제1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12일 () 사순 제2주일
Second Sunday ...
13일 (월) 사순 제2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14일 (화) 사순 제2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15일 (수) 사순 제2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16일 (목) 사순 제2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17일 (금) 사순 제2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18일 () 사순 제2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19일 () 사순 제3주일
Third Sunday o...
20일 (월) 한국 교회의 공동 수호자 ...
Solemnity of S...
21일 (화) 사순 제3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22일 (수) 사순 제3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23일 (목) 사순 제3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24일 (금) 사순 제3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5일 ()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
Solemnity of t...
26일 () 사순 제4주일
Fourth Sunday ...
27일 (월) 사순 제4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28일 (화) 사순 제4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29일 (수) 사순 제4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30일 (목) 사순 제4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31일 (금) 사순 제4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017년 3월 24일 금요일
[(자) 사순 제3주간 금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124 은혜로운 회개의 때
예물준비 성가 217 정성어린 우리 제물
212 너그러이 받으소서
영성체 성가 175 이보다 더 큰 은혜와
197 나그네 양식이요
157 예수 우리 맘에 오소서
파견 성가 118 골고타 언덕
입당송
시편 86(85),8.10
주님, 신들 가운데 당신 같은 이 없나이다. 당신은 위대하시며 기적을 일으키시는 분, 당신 홀로 하느님이시옵니다.
본기도
주님, 주님의 은총을 저희에게 인자로이 내려 주시어, 언제나 저희가 지나친 욕망을 끊고, 주님의 거룩한 가르침을 충실히 따르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호세아 예언자는 이스라엘에게, 우상을 버리고 주님께 돌아오라며, 주님의 길은 올곧아서 의인들은 그 길을 따라 걸어간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첫째가는 계명이 무엇인지 묻자,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희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저희 손으로 만든 것을 보고 다시는 “우리 하느님!”이라 말하지 않으렵니다.>
▥ 호세아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14,2-10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2 “이스라엘아, 주 너희 하느님께 돌아와라. 너희는 죄악으로 비틀거리고 있다. 3 너희는 말씀을 받아들이고, 주님께 돌아와 아뢰어라. ‘죄악은 모두 없애 주시고, 좋은 것은 받아 주십시오. 이제 저희는 황소가 아니라 저희 입술을 바치렵니다. 4 아시리아는 저희를 구원하지 못합니다. 저희가 다시는 군마를 타지 않으렵니다. 저희 손으로 만든 것을 보고 다시는 ′우리 하느님!′이라 말하지 않으렵니다. 고아를 가엾이 여기시는 분은 당신뿐이십니다.’
5 그들에게 품었던 나의 분노가 풀렸으니, 이제 내가 반역만 꾀하는 그들의 마음을 고쳐 주고, 기꺼이 그들을 사랑해 주리라. 6 내가 이스라엘에게 이슬이 되어 주리니, 이스라엘은 나리꽃처럼 피어나고, 레바논처럼 뿌리를 뻗으리라. 7 이스라엘의 싹들이 돋아나, 그 아름다움은 올리브 나무 같고, 그 향기는 레바논의 향기 같으리라.
8 그들은 다시 내 그늘에서 살고, 다시 곡식 농사를 지으리라. 그들은 포도나무처럼 무성하고, 레바논의 포도주처럼 명성을 떨치리라. 9 내가 응답해 주고 돌보아 주는데, 에프라임이 우상들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 나는 싱싱한 방백나무 같으니, 너희는 나에게서 열매를 얻으리라.
10 지혜로운 사람은 이를 깨닫고, 분별 있는 사람은 이를 알아라. 주님의 길은 올곧아서, 의인들은 그 길을 따라 걸어가고, 죄인들은 그 길에서 비틀거리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81(80),6ㄷ-8ㄱ.8ㄴㄷ-9.10-11ㄱㄴ.14와 17(◎ 11ㄱ과 9ㄴ 참조)
◎ 나는 주님, 너의 하느님이니 너는 내 말을 들어라.
○ 전에는 모르던 말씀을 나는 들었네. “내가 그 어깨에서 짐을 풀어 주고, 그 손에서 광주리를 내려 주었다. 곤경 속에서 부르짖자 나는 너를 구하였다.” ◎
○ 천둥 치는 구름 속에서 너에게 대답하였으며, 므리바의 샘에서 너를 시험하였다. 들어라, 내 백성아, 내가 너희에게 타이른다. 이스라엘아, 부디 내 말을 들어라. ◎
○ 너에게 다른 신이 있어서는 안 된다. 너는 낯선 신을 경배해서는 안 된다. 내가 주님, 너의 하느님이다. 너를 이집트 땅에서 끌어 올렸다. ◎
○ 내 백성이 내 말을 듣기만 한다면, 이스라엘이 내 길을 걷기만 한다면, 내 백성에게 나는 기름진 참밀을 먹이고, 바위틈의 석청으로 배부르게 하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4,17 참조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회개하여라.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주 우리 하느님은 한 분이신 주님이시니, 그분을 사랑해야 한다.>
+ 마르코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28ㄴ-34
그때에 율법 학자 한 사람이 예수님께 28 다가와, “모든 계명 가운데에서 첫째가는 계명은 무엇입니까?” 하고 물었다.
29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첫째는 이것이다. ‘이스라엘아, 들어라. 주 우리 하느님은 한 분이신 주님이시다. 30 그러므로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31 둘째는 이것이다.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 이보다 더 큰 계명은 없다.”
32 그러자 율법 학자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훌륭하십니다, 스승님. ‘그분은 한 분뿐이시고 그 밖에 다른 이가 없다.’ 하시니, 과연 옳은 말씀이십니다. 33 또 ‘마음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그분을 사랑하는 것’과 ‘이웃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이 모든 번제물과 희생 제물보다 낫습니다.”
34 예수님께서는 그가 슬기롭게 대답하는 것을 보시고 그에게, “너는 하느님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 하고 이르셨다. 그 뒤에는 어느 누구도 감히 그분께 묻지 못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저희가 감사드리며 바치는 이 예물을 자비로이 굽어보시어, 저희에게 언제나 구원의 제사가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사순 감사송: 183면 참조>
영성체송
마르 12,33 참조
마음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는 것이 모든 희생 제물보다 낫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주님의 권능으로 저희 몸과 마음을 새롭게 하시어, 오늘 받아 모신 이 성체로 저희가 충만한 구원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율법 학자 하나가 예수님께 질문합니다. “모든 계명 가운데에서 첫째가는 계명은 무엇입니까?” 이에 예수님께서는 먼저 신명기 6장의 말씀을 인용하시며 하느님 사랑을 강조하십니다. 그러고는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라는 레위기 19장의 말씀을 드십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 가장 큰 계명이며, 두 계명이 서로 분리되지 않는다고 강조하시는 것입니다. 문제는 “누가 나의 이웃인가?” “나는 누구까지를 내 이웃으로 받아들이는가?” 하는 점입니다.
율법 학자들이나 바리사이들도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는 계명을 잘 알고 있었지요. 문제는 이웃의 범위입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애당초 자기 민족 전체를 이웃으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러다 세월이 흐르면서 이웃의 범위를 점점 축소해 나갔지요. 차츰 신분이 비슷한 사람끼리, 잘사는 사람끼리, 같은 학파끼리 이웃을 형성해 나간 것입니다. 따라서 자신과 같은 부류의 사람들만 이웃으로 받아들였던 것입니다. 오늘날 우리 사회도 이와 비슷하지 않습니까?
그런데 이런 차별을 없애신 분이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이웃의 범위를 무한히 확장하신 분이십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원수 취급하던 이방인까지도, 죄인을 비롯한 그 어떤 처지에 놓인 사람까지도 이웃으로 받아 주셨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오늘 우리는 ‘나의 이웃은 과연 누구인가? 나는 누구까지를 나의 이웃으로 생각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가?’ 이 점에 대해 묵상했으면 합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