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월 
전날 오늘 다음날
1일 (월) 연중 제4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2일 (화) 주님 봉헌 축일 (봉헌 생...
Feast of the P...
3일 (수) 연중 제4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4일 (목) 연중 제4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5일 (금) 성녀 아가타 동정 순교자 ...
Memorial of Sa...
6일 () 성 바오로 미키와 동료 순...
Memorial of Sa...
7일 () 연중 제5주일
Fifth Sunday i...
8일 (월)
Monday of the ...
9일 (화) 연중 제5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10일 (수) 재의 수요일
Ash Wednesday
11일 (목)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Thursday after...
12일 (금) 재의 예식 다음 금요일
Friday after A...
13일 ()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Saturday after...
14일 () 사순 제1주일
First Sunday o...
15일 (월) 사순 제1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16일 (화) 사순 제1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17일 (수) 사순 제1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18일 (목) 사순 제1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19일 (금) 사순 제1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0일 () 사순 제1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21일 () 사순 제2주일
Second Sunday ...
22일 (월) 성 베드로 사도좌 축일
Feast of the C...
23일 (화) 사순 제2주간 화요일
Tuesday of the...
24일 (수) 사순 제2주간 수요일
Wednesday of t...
25일 (목) 사순 제2주간 목요일
Thursday of th...
26일 (금) 사순 제2주간 금요일
Friday of the ...
27일 () 사순 제2주간 토요일
Saturday of th...
28일 () 사순 제3주일
Third Sunday o...
29일 (월) 사순 제3주간 월요일
Monday of the ...
2016년 2월 13일 토요일
[(자) 재의 예식 다음 토요일]
※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91 십자가 아래에
예물준비 성가 216 십자가에 제헌되신
332 봉헌
영성체 성가 179 주의 사랑 전하리
165 주의 잔치
161 성체를 찬송하세
파견 성가 122 구원의 십자가
입당송
시편 69(68),17 참조
주님, 너그러우신 자애로 저희에게 응답하소서. 주님, 당신의 크신 자비로 저희를 돌아보소서.
본기도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하느님, 나약한 저희를 자비로이 굽어살피시고, 엄위하신 하느님의 오른팔로 보호하여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하느님께서 바라시는 것은 우리가 폭력과 억압을 버리고, 굶주리고 고생하는 이들을 맞아들이는 것이다. 그렇게 한다면 하느님께서는 우리를 흡족하게 채워 주실 것이다. 정의로운 삶을 통하여, 무너진 삶의 터전이 회복되고 그 안에 생명과 기쁨이 깃들게 될 것이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죄인으로 손가락질하며 멀리하던 세리 레위를 당신 제자로 부르신다. 그분께서는 의인을 부르러 오신 것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오셨기 때문이다(복음).
제1독서
<굶주린 이에게 네 양식을 내어 준다면, 네 빛이 어둠 속에서 솟아오르리라.>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58,9ㄷ-14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9 “네가 네 가운데에서 멍에와 삿대질과 나쁜 말을 치워 버린다면, 10 굶주린 이에게 네 양식을 내어 주고, 고생하는 이의 넋을 흡족하게 해 준다면, 네 빛이 어둠 속에서 솟아오르고, 암흑이 너에게는 대낮처럼 되리라. 11 주님께서 늘 너를 이끌어 주시고, 메마른 곳에서도 네 넋을 흡족하게 하시며, 네 뼈마디를 튼튼하게 하시리라. 그러면 너는 물이 풍부한 정원처럼, 물이 끊이지 않는 샘터처럼 되리라.
12 너는 오래된 폐허를 재건하고, 대대로 버려졌던 기초를 세워 일으키리라. 너는 갈라진 성벽을 고쳐 쌓는 이, 사람이 살도록 거리를 복구하는 이라 일컬어지리라.
13 ‘네가 삼가 안식일을 짓밟지 않고, 나의 거룩한 날에 네 일을 벌이지 않는다면, 네가 안식일을 ′기쁨′이라 부르고, 주님의 거룩한 날을 ′존귀한 날′이라 부른다면, 네가 길을 떠나는 것과 네 일만 찾는 것을 삼가며, 말하는 것을 삼가고 안식일을 존중한다면, 14 너는 주님 안에서 기쁨을 얻고, 나는 네가 세상 높은 곳 위를 달리게 하며, 네 조상 야곱의 상속 재산으로 먹게 해 주리라.’
주님께서 친히 말씀하셨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86(85),1-2.3-4.5-6(◎ 11ㄱㄴ)
◎ 주님, 제게 당신의 길을 가르치소서. 제가 당신의 진리 안에서 걸으오리다.
○ 주님, 귀를 기울이소서, 제게 응답하소서. 가련하고 불쌍한 이 몸이옵니다. 제 영혼 지켜 주소서. 당신께 충실한 이 몸, 당신 종을 구해 주소서. 당신은 저의 하느님, 당신을 신뢰하나이다. ◎
○ 당신께 온종일 부르짖사오니, 주님, 저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당신께 제 영혼을 들어 올리오니, 주님, 이 종의 영혼을 기쁘게 하소서.
◎ 주님, 제게 당신의 길을 가르치소서. 제가 당신의 진리 안에서 걸으오리다.
○ 주님, 당신은 어질고 용서하시는 분, 당신을 부르는 모든 이에게 자애가 넘치시나이다. 주님, 제 기도에 귀를 기울이시고, 애원하는 제 소리를 들어 주소서. ◎
복음 환호송
에제 33,11 참조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악인의 죽음을 바라지 않는다. 악인이 자기 길을 버리고 돌아서서 살기를 바란다.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27-32
그때에 예수님께서는 27 레위라는 세리가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28 그러자 레위는 모든 것을 버려둔 채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29 레위가 자기 집에서 예수님께 큰 잔치를 베풀었는데, 세리들과 다른 사람들이 큰 무리를 지어 함께 식탁에 앉았다. 30 그래서 바리사이들과 그들의 율법 학자들이 그분의 제자들에게 투덜거렸다. “당신들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먹고 마시는 것이오?”
31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건강한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32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불러 회개시키러 왔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화해와 찬미의 제물을 받으시고, 저희가 이 제사의 힘으로 깨끗해져, 사랑과 기쁨으로 주님을 섬기게 하소서. 우리 주 …….
<사순 감사송: 192면 참조>
영성체송
마태 9,13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노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생명의 천상 양식으로 힘을 얻고 비오니, 이 세상에서 받아 모신 성체가, 영원한 생명의 보증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레위는 세리였기에, 사람들에게서 뿌리 깊은 멸시와 냉대를 받았습니다. 세리는 동족인 이스라엘인들에게서 세금을 걷어 정복자 로마인들에게 바치는 일을 하였기에 미움을 받았고, 전통과 율법에 충실하게 살려고 하던 이들은 당연히 세리들과 어울리려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세리인 레위를 당신 제자로 부르십니다. 레위가 스스로 청하지 않았는데도, 먼저 그에게 다가가시며 그를 제자들 사이에 받아들이십니다.
아무 조건 없이 세리를 당신 제자로 삼으시는 예수님의 이러한 모습을 통하여 죄인에 대한 용서와 관용의 아름다움을 만나게 됩니다. 또한 이것은 그분의 제자 공동체가 어떠해야 하는지를 가르쳐 주는 행동 강령이기도 합니다. 제자들의 공동체는 예수님께서 당신 제자로 부르시는 사람을, 비록 그가 세리이고 죄인이라 하더라도 무조건 받아들여야 합니다. 운전면허를 이미 취득한 사람이 무면허로 운전하는 사람을 보듯이, 죄인 출신이라고 못마땅해하며 낙인을 찍어서도 안 되고, 오히려 그가 공동체 안에서 떳떳하게 살고 자기들과 복음의 기쁨을 함께 나누도록 해 주어야 합니다.
바리사이들이나 율법 학자들처럼 스스로 의인이라고 생각하는 ‘자칭’ 제자들에게는, 분명 이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것입니다. 그들은 의인들만이 자기들 무리에 들어올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그러나 제자 공동체는 죄인을 자신들 사이에 받아들임으로써, 자기들도 죄인이었으며 또한 자기들이 죄인을 부르러 오신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임을 보여 주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 모두도 죄인입니다! 죄인을 부르러 오신 그리스도께 마음을 열고 감사드리는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