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수원교구 >  어농
[소개] [찾아가는길] [순교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죽음으로 신앙을 지킨 윤유일 가족의 안식처
지번주소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어농리 322-4 
도로주소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어농로62번길 148
전화번호 (031)636-4061
팩스번호 (031)636-4062
홈페이지 http://www.onong.or.kr
전자메일 onong-hl@casuwon.or.kr
순교복자 윤유일 바오로의 의묘.여주와 함께 찰지고 기름진 쌀로 유명한 경기도 이천시 너른 들 가운데 위치한 어농(於農) 성지는 말 그대로 ‘농사짓기에 알맞은 땅’으로 박해 당시 교우들이 숨어들어와 농사를 짓고 신앙을 지키며 뼈를 묻은 거룩한 땅이다. 이곳에는 한국 교회에 최초로 성직자를 영입해 오기 위해 중국을 세 번이나 왕래한 조선교회의 밀사 윤유일 바오로(尹有一, 1760-1795년)와 그 일가족의 묘가 모셔져 있다.
 
이천은 우선 성지를 찾아 나선 길에서 만나는 너른 들과 그 들판을 싸안은 듯 부드러운 곡선으로 흐르는 야트막한 구릉들이 정겨운 느낌을 준다. 중부와 영동 고속도로가 만나는 지점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여 서울이나 대전, 원주 등지에서도 쉽게 찾아올 수 있지만 승용차가 아닌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는 조금 번거로운 것이 흠이라면 흠이다.
 
성지가 있는 마을까지 가는 버스 편은 하루 서너 번에 그쳐 시간이 안 맞으면 두 세 시간을 논두렁에 주저앉아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택시 기사들이 성지 위치를 잘 알고 있으므로 일정이 바쁘면 택시를 이용하는 것이 좋을 듯하고, 그럴 경우 성지에 문의해 가톨릭 운전기사 사도회 소속 기사를 찾아 자세한 안내를 받는다면 더욱 좋다.
 
순교복자 윤유일 바오로 동상.어농 성지는 1866년 병인박해 때 남한산성에서 백지사형(白紙死刑)으로 순교한 정은 바오로(鄭溵, 1804-1866년)의 묘가 모셔진 단내 성지와도 지름길을 통하면 채 6km 남짓의 거리밖에 안 되므로 두 성지를 한데 묶어 순례하는 코스가 괜찮을 듯하다.
 
윤유일 바오로를 포함한 파평 윤씨 온 가족이 박해의 서슬 아래 희생된 후 200여 년 동안 그 후손들은 뿔뿔이 흩어져 족보도 없고, 또 교회 안에서는 그 후손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그러다가 1987년에 이르러서야 후손 중 하나인 윤필용 씨가 나타났고 그의 증언에 의해 이곳 선산 안에서 윤유일 바오로의 부친 윤장과 그의 동생 윤유오 야고보(尹有五, ?-1801년)의 묘를 확인했다.
 
이에 따라 윤유일과 그의 숙부 윤현 · 윤관수, 사촌 누이동생인 윤점혜 아가타(尹点惠, ?-1801년)와 윤운혜 루치아(尹雲惠, ?-1801년) 그리고 한국에 들어온 최초의 외국인 사제인 주문모 야고보(周文謨, 1752-1801년) 신부와 그의 입국과 사목을 돕다 순교한 지황 사바(池璜, 1767-1795년), 최인길 마티아(崔仁吉, 1765-1795년), 강완숙 골룸바(姜完淑, 1761-1801년) 등의 의묘(擬墓)를 만들었고, 1987년 6월 28일 수원 교구장 고 김남수 주교의 주례로 축복식을 갖고 성역화했다. 한국 교회사 안에서 순교자 윤유일이 갖는 중요한 의미는 그가 바로 한국 교회가 처음으로 성직자를 영입해 명실 공히 교회의 모습을 갖추는 데 기여했다는 데에서 찾을 수 있다.
 
순교복자 주문모 야고보 신부 동상.윤유일은 1779년 천진암 주어사 강학회를 주도한 권철신 암브로시오(權哲身, 1736~1801년)의 제자였다. 이승훈(李承薰, 1756-1801년)이 북경에 들어가 베드로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돌아와 1784년 한국 교회가 창설됐으나 교리에 대한 이해가 미흡했다. 그래서 성직자가 없었던 당시, 평신도가 성사 집행과 미사 봉헌을 할 수 있는가, 조상에게 제사를 지내는 것이 우상 숭배는 아닌가 하는 의문들이 제기되었다.
 
스스로 이런 문제들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없었던 이승훈, 권일신 등 교회 지도자들은 1789년 10월 예비자였던 윤유일을 북경의 북당(北堂) 천주교회로 파견, 북경 교구장 구베아(Alexander de Gouvea) 주교에게 이 문제들에 대한 답을 청했다. 윤유일은 북경에 머무는 동안 바오로라는 이름으로 세례를 받고 견진성사까지 받고 돌아왔다.
 
평신도의 성무 집행은 안 된다는 회답을 구베아 주교에게 받은 한국 교회 지도자들은 1790년 9월 재차 윤유일을 북경에 파견해 성사를 집전할 신부를 보내 달라는 간청을 했고 그에 대한 약속을 받았다. 1791년 신해박해의 회오리가 어느 정도 잦아든 1794년 말 윤유일은 지황과 함께 북경으로 길을 떠나 그해 12월 24일(음력 12월 3일) 밤 마침내 중국인 주문모 야고보 신부를 서울로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순교자 묘역 입구 왼쪽에 있는 순교자 윤유일 바오로 순교 200주년 현양기념비.목자가 없던 한국 교회에 첫 사제로 발을 디딘 주문모 신부는 서울 북촌(北村 : 지금의 계동) 최인길의 집에 머물렀고, 처음 몇 개월 동안은 아무 어려움 없이 성직을 수행했다. 그러나 한 밀고자에 의해 그의 입국 사실이 조정에 알려지면서 위험에 처하게 되었다. 교우들의 재빠른 처신으로 주문모 신부는 강완숙의 집으로 피신했고, 최인길은 시간을 벌기 위해 자신이 신부로 위장하고 포졸들을 기다렸다. 하지만 오래가지 않아 위장이 밝혀지고 주문모 신부의 입국 경위가 밝혀지면서 그의 입국을 도운 윤유일 · 지황 · 최인길 세 사람은 모두 체포되었다.
 
체포된 날부터 포도청에서 혹독한 형벌을 받은 그들은 주문모 신부의 행방을 발설하지 않았고, 끝까지 굳은 신앙을 고백하였다. 결국 박해자들은 더 이상 어찌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사정없이 그들을 때려 숨지게 한 후 비밀리에 그 시신을 살곶이다리(현 한양대학교 동쪽) 부근의 강물에 던져버렸다. 이때가 1795년 6월 28일(음력 5월 12일)로, 당시 윤유일의 나이는 35세, 최인길은 30세, 지황은 28세였다. 이처럼 사제가 없어 미사를 봉헌할 수 없었던 불완전한 한국 교회에 신부를 처음으로 모셔와 완전한 교회로 만들었던 윤유일과 지황 그리고 최인길은 교회사에 길이 남을 인물로 기억될 것이다.
 
한편 윤유일의 아버지 윤장은 1801년 신유박해 때 양근에서 체포되어 신안 앞바다의 먼 섬인 임자도(荏子島)로, 그의 숙부인 윤현은 강진으로 유배되었고, 또 다른 숙부인 윤관수 안드레아와 동생 윤유오는 참수형으로 순교하였다. 윤유일의 사촌 누이동생이자 동정녀로 살았던 윤점혜는 양근에서, 윤운혜는 서소문 밖에서 참수되었다. 윤운혜의 남편인 정광수 바르나바(鄭光受, ?-1802년) 역시 이듬해 참수되었다. 이처럼 윤유일과 그 일가족이 모두 신앙을 증거하다 순교했고 그중에서 윤유일 · 윤유오 · 윤점혜 · 윤운혜 · 정광수는 2014년 8월 16일 광화문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다.
 
성당 제대.1987년 고 김남수 주교에 의해 축복된 어농 성지는 윤유일 일가 묘소를 중심으로 성지를 개발해 1999년 순교자 묘역 예수상과 십자가의 길 14처를 세웠고, 2002년에는 사제관과 성당(강당)을 마련했다. 그 해 8월 13일 최덕기 주교에 의해 ‘을묘 · 신유박해 순교자 현양성지’로 선포된 어농 성지는 주문모 신부를 영입하고 돕다가 치명한 을묘박해 3위 순교자와 주문모 신부를 모시고 6년 동안 조선교회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활동하다가 순교한 신유박해 순교자 14위를 현양하고 있다. 이들 17위 순교자 모두 2014년 8월 16일 시복되었다.
 
한편 어농 성지는 청소년들에게 선조들의 순교 영성과 성소(聖召)를 불어넣어 주는 청소년 성지로 개발하고 있다. 어농 성지가 자신을 불살라 신앙의 여명을 밝힌 순교자들의 혼이 살아 숨 쉬고 있고, 성직자를 영입하고 보호하기 위해 목숨까지 바친 순교자들의 삶이 사제성소의 고귀함을 알려주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내용 일부 수정 및 추가(최종수정 2014년 8월 21일)]
 
성당과 쉼터 모습.
 
 
이천 어농리 성지의 의미
 
경기도 이천 시내에서 동쪽으로 난 복하다리를 건너 우회전하여 죽산쪽으로 10km 정도를 가다 보면 우측으로 한 성지가 나타난다. 이곳이 바로 '어농리 성지'(이천시 모가면)로, 1795년에 순교한 밀사 윤유일과 그의 동료들을 비롯하여 1801년의 신유박해 때 순교한 중국인 주문모(周文謨, 야고보) 신부, 여회장 강완숙(姜完淑, 골롬바) 등 모두 10명의 순교자들을 모셔 놓은 곳이다. 이 중에서 윤유일의 아우 윤유오(야고보)를 제외하고는 모두 시신이 없는 의묘이다.
 
성당 옆에 설치된 아버지상.윤유일은 양근 대감마을 권철신의 제자로 교회가 창설된 지 3-4년이 지난 뒤에야 복음을 받아들이게 되었다. 이 무렵 교회 지도층에서는 밀사를 선발하여 북경에 보낼 계획을 세워 놓고 있었는데, 마침 성격이 온순하며 입이 무거운 30세의 윤유일이 밀사로 추천되었다. 그는 아직 신입 교우였지만 신심만큼은 동료들을 탄복시킬 정도로 성숙해 있었다. 그러므로 험한 북경 길을, 그것도 천한 상인 신분으로 왕래해야 하는데도 순순히 밀사의 임무를 받아들였다.
 
이후 그는 1789년과 1790년 두 차례에 걸쳐 북경을 왕래하였다. 특히 두 번째로 북경에 갔을 때는 구베아(Gouvea, 湯士選) 주교에게서 훗날 선교사가 조선에 입국하였을 때 필요한 성작과 제의 등을 받아 왔다. 아울러 구베아 주교는 포도나무 묘목을 윤유일에게 주면서 재배 방법과 포도를 수확한 뒤 포도주를 담그는 방법까지 가르쳐 주었다. 이어 1793년 말에는 동료 밀사 지황(池璜, 사바)이 북경을 다녀오게 되었고, 1794년 말에는 윤유일, 지황, 최인길(崔仁吉, 마티아) 등이 중국인 주문모 신부를 조선에 영입하였다. 그 결과 1795년 4월 5일에는 주 신부의 집전으로 조선 땅에서 최초로 부활절 미사가 봉헌될 수 있었다.
 
이 부활절 미사 때 사용된 포도주는 5년 전에 윤유일이 가져와 가꾼 포도나무에서 수확한 포도로 만든 것이었다. 이것이 바로 한국 땅에서 최초로 가꾸어진 포도나무였고, 최초로 빚어진 포도주였다. 북경의 포도나무가 조선에서 신앙의 생명으로 부활하게 된 것이다.
 
순교자 묘역.그러나 하느님의 섭리는 이미 윤유일과 동료들을 순교의 길로 인도해 가고 있었다. 부활절이 지난 어느 날 모든 사실이 조정에 밀고된 후 주 신부는 여회장 강완숙의 집으로 피신할 수 있었지만, 밀사 윤유일, 최인길, 지황은 끝내 포졸들에게 체포되고 말았다. 포도청에서는 이내 그들에게 갖가지 형벌을 가하며 주 신부의 종적을 알아내려고 하였다. 그러나 우리의 밀사들은 결코 용기와 신심을 잃지 않고 오히려 "참 천주님이시고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모독하기보다는 차라리 천만 번 죽을 각오가 되어 있다."고 말하면서 신앙을 증거하였다.
 
신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그들은 천상의 기쁨이 넘친 얼굴로 순교를 받아들였다고 한다. 이때가 1795년 6월 28일로 윤유일의 나이는 36세, 최인길은 31세, 지황은 29세였다. 순교 후 세 밀사들의 시신은 광희문(일명 시구문)을 지나 왕십리를 거치면 닿게 되는 살곶이다리(현 한양대학교 동쪽) 부근의 강물에 던져졌다. 이 때문에 시신을 찾을 수 없어서 현재 어농리의 무덤은 의묘로 조성되었다.
 
윤유일의 순교가 즉시 양근의 본가에 회오리를 몰고 온 것은 아니었으나, 그의 신앙은 결국 유명한 순교 집안을 탄생시키는 계기가 되었다. 1801년의 박해가 일어나면서 부친 윤장과 숙부 윤현이 체포되어 유배형을 받았고, 숙부 윤관수(안드레아)는 순교하였다. 뿐만 아니라 윤유일의 아우 윤유오, 사촌 노이 윤점혜(아가다)와 윤운혜(마르타), 운혜의 남편 정광수(바르나바)도 순교의 영광을 얻었다.
 
십자가의 길.한편 4월 19일에는 교우들이 그토록 숨기려 애썼던 유일한 목자 주문모 신부가 의금부에 자수한 뒤 새남터에서 순교하였고, 5월 23일에는 강완숙 회장마저도 서소문 밖에서 순교하였다. 당시 조선 교우들은 주 신부의 순교시에 일어났던 기적을 서로 전하면서 기억했고, 훗날 이를 북경 주교에게 그대로 전하였다.
 
본래 청명하였던 하늘이 홀연히 어두운 구름에 가득 덮이고, 광풍이 일어 새남터 모래벌판에 돌이 날리고, 소나기가 쏟아져 지척을 분간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형 집행이 끝나자 바람과 비가 즉시 그치고, 하늘의 해가 다시 빛났으며, 영롱한 무지개와 상서로운 구름이 멀리 하늘 끝에 떠서 서북쪽으로 흩어져 버렸습니다. 군사와 백성들은 이 날의 광경을 보고는 모두 '착한 사람이 억울하게 죽음을 당한 징조'라고 생각했습니다. (1811년 조선 교우들이 북경 주교에게 보낸 '신미년의 서한'에서)
 
윤유오의 후손들은 이후 오랫동안 가시밭길을 걸어야만 했다. 그러나 진리는 끈질긴 법이다. 그 집안의 신앙은 결코 단절되지 않았고, 후손들은 1987년부터 윤유오의 무덤이 있는 어농리 선산을 성지로 조성하기 시작하였다. 아울러 윤유일이 영입한 주문모 신부, 동정녀 공동체의 회장인 윤점혜, 여회장 강완숙의 의묘도 함께 조성하여 현양해 오고 있다. 이제 남은 과제는 수원교구에서 추진하는 '윤유일과 주문모 신부 등 초기 순교자들 8분의 시복 운동'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기원하는 일이다. [출처 : 차기진, 사목, 1999년 5월호]
 
순교자 묘역. 앞의 동상은 순교복자 주문모 야고보 신부이다.

모바일용 요약 설명
어농 성지에는 한국 교회에 최초로 성직자를 영입하기 위해 중국을 세 번이나 왕래한 윤유일 바오로와 그 일가족의 묘가 있습니다. 1795년 주문모 신부를 영입하고 돕던 윤유일, 지황, 최인길이 순교하고, 1801년 신유박해 때 윤유일의 가족 대부분이 순교하여 후손을 찾지 못하던 중 1987년에 한 후손이 나타나 그의 증언에 의해 이곳 선산에서 윤유일 바오로의 부친 윤장과 동생 윤유오 야고보의 묘를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윤유일과 숙부 윤현과 윤관수, 그의 사촌 누이동생 윤점혜와 윤운혜 그리고 한국에 처음으로 들어온 주문모 신부 등의 의묘를 만들었고, 그 해 6월 28일 고 김남수 주교의 주례로 축복식을 갖고 성역화를 시작했습니다.

그 후 어농 성지는 윤유일 일가 묘소를 중심으로 성지를 개발해 1999년 예수상과 십자가의 길 14처를 세우고, 2002년에는 사제관과 성당을 마련했습니다. 그 해 8월 13일 최덕기 주교에 의해 ‘을묘 · 신유박해 순교자 현양성지’로 선포된 어농 성지는 주문모 신부를 영입하고 돕다가 치명한 을묘박해 3위 순교자와 주문모 신부를 모시고 6년 동안 조선 교회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활동하다가 순교한 신유박해 순교자 14위를 현양하고 있습니다. 이들 17위 순교자는 2014년 8월 16일 광화문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습니다. 한편 어농 성지는 청소년들에게 선조들의 순교 영성과 성소를 불어넣어 주는 청소년 성지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미사시간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11:00  
평일미사 11:00  순례자 예약신청시 11시 미사 가능
11:00  
11:00  
11:00  
11:00  
11:00  후원회원을 위한 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