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캠프피정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오늘의 묵상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원주교구 >  용소막 성당
[소개] [찾아가는길]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강원도에서 풍수원, 원주에 이어 세 번째로 설립된 성당
주      소 강원도 원주시 신림면 용암리 719-2 
전화번호 (033)763-2343
팩스번호 (033)763-2344
홈페이지 http://www.jks1004.com
문화정보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06호
1915년 시잘레 신부가 완공한 벽돌조 성당의 내부. 전형적인 삼랑식 평면 구조를 갖고 있다.원주교구 소속 본당. 강원도 원주시 신림면 용암 2리 719-2 소재. 1904년 5월 원주 본당 관할 공소에서 본당으로 분리 · 승격되었으며, 주보는 루르드의 성모. 관할 구역은 강원도 원주시 신림면 전 지역과 충북 제천시 봉양읍 학산리. 관할 공소는 황둔, 학산 2개소.
 
전사 및 공소 시대  용소막에 천주교가 전해진 시기는 병인박해 무렵부터였다. 1866년 병인박해 때 멀리 수원 지방에서 피난 온 몇몇 신자 가족들이 강원도 평창 지역에 살다가 박해가 뜸해지자 뿔뿔이 흩어져 그 일부는 용소막에서 멀지 않은 황둔(黃屯)으로 내려와 거기서 얼마를 살았다. 그 후 그들은 1890년경에 황둔에서 멀지 않은 충북 제천군 송학면 오미(五味)에 정착하게 되었는데, 이곳에는 최씨와 백씨들이 많이 살고 있었다. 이곳 신자들의 지도자는 최도철(崔道澈, 바르나바)이었다.
 
그는 병인박해 때 이곳저곳 숨어 다니며 신앙을 보존하다가 1893년 제천 길마돈 공소(현 영월군 주천면 금마리)에서 푸아넬(Poisnel, 朴道行) 신부를 만나 17년 만에 성사를 보았고, 풍수원 본당의 르 메르(L. Le Merre, 李類斯, 루도비코) 신부로부터 전교 회장으로 임명되어 각처로 다니며 전교하였다. 그러던 중 1893년부터 한두 집씩 오미에서 용소막으로 이사 오기 시작하였으며, 1898년에는 최도철도 용소막으로 이사하였다. 최도철은 1898년 1월 13일 5-6명의 교우들과 신부 방이 포함된 초가 10칸의 아담한 경당을 짓고 원주 본당 관할의 용소막 공소를 설립한 뒤 초대 공소 회장을 맡았다. 공소가 개설된 다음해인 1899년에 오미에 살던 백(白)씨네와 행주(幸州)에 살던 선병로(宣秉魯, 베드로) 일가가 용소막으로 이사해 옴으로써 교우촌이 형성되었다. 1900년 10월 24일 뮈텔(G. Mutel, 閔德孝) 주교가 이곳을 방문하여 새 경당을 축복해 주었다.
 
고딕 양식을 변형시킨 소규모 벽돌조 성당의 전형적 형태인 성당은 1986년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06호로 지정되었다.본당 설립과 발전  당시 경제적으로 부유했던 백낙훈이 신부가 사제관으로 사용할 집 한 채를 마련하자 최도철 회장은 용소막 공소를 본당으로 승격시켜 줄 것을 원주 본당에 청원하였다. 그러자 원주 본당의 르 메르 신부는 이웃 풍수원 본당의 정규하(鄭圭夏, 바오로) 신부와 이 문제에 대하여 협의하여 뮈텔 주교에게 건의하였고, 마침내 1904년 5월 4일 뮈텔 주교가 이 건의를 허락함으로써 용소막 공소는 본당으로 승격되었다. 초대 주임으로는 1903년에 입국한 프와요(V. Poyaud, 表光東) 신부가 임명되었다. 프와요 신부가 부임할 당시 신자수는 864명에 지나지 않았지만 관할 구역은 원주군, 영월군, 평창군, 제천군, 단양군 등 5개 군에 걸쳐 있고 사방 3백 리에 달하는 광대한 지역이었다. 프와요 신부가 최도철 회장, 선병로 회장, 최도철 회장의 셋째 아들 최영식(바오로) 등의 도움을 받아 열심히 전교한 결과 수년 후에는 교세가 1,000명을 넘어섰다. 그리고 1910년 프와요 신부가 서울로 전임될 때에 이르러 용소막 본당은 교세가 1,238명에 달하는 큰 본당으로 발전하였다.
 
2대 주임으로는 용산 신학교 교수이던 기요(J. Guillot, 吉) 신부가 부임하였다. 기요 신부가 부임한 지 한 달 만인 1910년 11월 12일에 뮈텔 주교가 본당을 방문하여 신자들에게 견진 · 혼배 · 고해 등 여러 성사를 주었다. 기요 신부는 1913년 새 양옥 성당 건립 계획을 세우고 우선 장마철을 이용하여 성당 건축에 필요한 목재를 운반해 오는 일을 시작하였다. 이러한 가운데 기요 신부가 1914년 4월 용산 신학교로 전임되고 시잘레(P. Chizallet, 池士元) 신부가 3대 주임으로 부임하였다.
 
성당 옆 언덕 위에 건립된 사제관.시잘레 신부는 그 해 가을에 묘재(山尺, 현 충북 제천시 봉양읍 학산리) 공소의 이석연 회장의 알선으로 중국인 기술자들을 고용하여 공사를 담당하게 하는 등 성당 신축 공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였다. 장티푸스에 걸려 앓고 있던 최도철 회장의 가족들을 비롯하여 모든 신자들이 적극 나서서 성당 신축 공사의 일을 열심히 도운 결과, 착공한 지 3년 만인 1915년 가을에 100평 규모의 아담한 벽돌 양옥 성당을 완공하였다. 이 새로 지은 성당 지붕의 경사가 상당히 가파르게 된 것은 당시 건축 기술자였던 중국인이 도면대로 짓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기둥의 길이를 2자씩 잘라내고 지었기 때문이다. 이 당시의 총신자수는 2,081명에 달하였다. 6대 주임으로 부임한 백남희(白南熙) 베드로 신부는 1938년 봄에 학산 공소의 강당을 건립하여 축복식을 거행하였다.
 
1939년 4월 25일 춘천교구가 서울교구에서 분리 · 신설됨에 따라 용소막 본당은 서울교구에서 춘천교구로 이관되어 골롬반 외방선교회 선교사들의 관할 하에 들어가게 되었다. 7대 주임으로 부임한 골롬반 외방선교회 소속의 갤라거(F. Gallagher, 갈) 프란치스코 신부는 1940년 7월에 관할 구역 안에 있던 제천 공소를 본당으로 승격하여 분리시켰으며, 1941년에는 지역 주민들의 문맹 퇴치와 전교를 위해 4년제 학교인 명덕국민학원을 설립하여 교육 사업을 전개한 결과 50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고, 1943년에는 대동아 전쟁을 벌이던 일본군에 의해 성당의 종을 공출당하는 수난을 겪기도 하였다.
 
성당 옆 언덕 아래 조성된 성모동굴과 성모상.10대 주임으로 부임한 주재용(朱在用) 바오로 신부 때는 6.25 전쟁이 발발하여 본당이 크게 피해를 입었다. 성당은 공산군들의 식량 창고로 전락되었고, 성당 내부의 성모상이 총탄을 맞아 목과 전신이 파손되었으며, 성당 천장도 총탄의 세례를 받아 많은 피해를 입었다. 아울러 명덕국민학원 교사와 본당 사목 문서도 모두 불에 타 버렸고, 회장들이 공산군들에게 끌려가 숱한 고초를 당하였으며, 일반 교우들도 많은 피해를 입었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전쟁의 와중에서도 성당 건물이 완전히 파괴되지 않고 원형을 거의 그대로 보존하게 된 점이라고 할 수 있다.
 
전쟁이 끝난 뒤 이종흥(李鍾興) 크리산도 신부가 1952년 10월에 11대 주임으로 부임하였다. 이종흥 신부는 성당과 사제관을 원상 복구하고 강당을 신축하는 한편, 1953년 10월경에는 무염 시태 성모 마사비엘 성모상을 완공해 신자들의 신심을 성모님께 향하도록 함으로써 침체된 농촌 교회에 새 바람을 불어넣었다. 12대 주임으로 부임한 최동오(崔東五) 아타나시오 신부는 1955년 9월에 6.25 전쟁으로 불타 없어진 학산 공소 강당을 건립하여 축복식을 거행하였고, 12월에는 신용협동조합을 설립하여 가난한 신자들이 경제적으로 자립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13대 주임으로 부임한 디어리(P. Deery, 李) 파트리치오 신부는 1958년 송계리 공소를 설립하였고, 1960년 12월에는 가리파 공소를 설립하였으며, 1962년에는 송계리 공소의 강당을 건립하여 축복식을 가졌다.
 
1965년 3월 원주교구가 춘천교구에서 분리 · 신설됨에 따라 용소막 본당은 춘천교구에서 원주교구로 이관되었다. 이후 용소막 본당은 관할 지역의 분할과 주민들의 도시 진출 현상으로 말미암아 교세가 크게 감소되어 갔다. 이러한 가운데 27대 주임으로 부임한 아이젤(H. P. Eisel, 양) 파트리치오 신부는 1981년 유아원을 세워 신자들을 비롯한 지역 주민들이 유아 교육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배려하였다.
 
용소막 출신 사제로 성모 영보 수녀회를 설립하고 성서 번역에 큰 자취를 남긴 선종완 신부 기념관.1983년 5월에 골롬반 외방선교회 소속의 신부들이 원주교구에서 철수함에 따라 이후부터는 한국인 사제들이 본당의 주임을 맡게 되었다. 28대 주임으로 부임한 김태원(金泰元) 요한 신부는 1984년에 성당 내부를 수리하고 성당 지붕을 동판으로 교체하였으며, 1985년에는 초가집을 구입하여 피정의 집인 두루의 집으로 개축하였다. 아울러 1986년 7월에는 수녀원을 건립하여 성모 영보 수녀회 분원을 마련하였고, 도농 간의 나눔의 공동체 실현을 위해 서울교구 소속의 길동 본당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또한 1987년 10월에 남상교(南尙敎)의 후손과 미아 3동 본당 교우들의 도움을 받아 학산 공소 강당 옆에 있는 남상교 유택의 지붕을 기와로 교체하고 뒷산에 14처를 조성하여 축복식을 거행하였는데, 남상교는 성인 남종삼(南鍾三)의 부친으로 관직에서 물러나 신앙생활에 전념하기 위해 꽃당이(현 제천시 백운면 화당리)에서 이곳으로 이사와 살았던 인물이다.
 
아울러 1988년 11월에는 용소막 출신 사제로 성모 영보 수녀회를 설립하고 성서 번역에 큰 자취를 남기고 1976년에 선종한 선종완(宣鍾完, 라우렌시오) 신부의 삶과 공적을 기리는 유물관을 성모 영보 수녀회의 도움을 받아 설치하였고, 피정 센터인 두루의 집과 지하 기도실을 새로 준공하여 축복식을 가졌으며, 1989년 5월에 낡고 협소한 학산 공소의 강당을 헐고 새로 지은 뒤 축복식을 거행하였다.
 
선종완 신부 기념관 앞의 동상.29대 주임으로 부임한 곽호인(郭鎬仁) 베드로 신부는 1990년 12월 가리파 공소가 중앙 고속도로 건설 부지에 편입됨에 따라 이를 폐쇄하였으며, 1991년 4월에 황둔 공소의 강당을 이전 · 신축하여 축복식을 거행하였다. 아울러 1994년 4월에는 남상교 유택을 수리하였으며, 같은 해 10월에 소방도로 개설로 인하여 신림 공소 건물을 철거하였다. 31대 주임으로 부임한 남궁민(南宮玟) 루카 신부는 피정 센터인 두루의 집을 보수(1, 2층) · 증축하여(3층) 축복식을 거행할 뿐만 아니라 성당의 전기 시설을 수리하고, 음향 시설을 교체하며, 마루와 창틀을 보수하는 등 본당의 시설물 전반에 대한 대대적인 보수 공사를 단행하였다.
 
33대 주임으로 부임한 박상용(朴相龍) 아우구스티노 신부는 2000년 4월에 남의 소유로 되어 있던 메주 집 부지(355.4평)를 교구의 도움을 받아 매입하였다. 이 메주 집에서는 10여 년 전부터 신자들이 메주와 된장을 제조하여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길동 본당 신자들이나 다른 도회지 신자들 및 수녀원에 판매해 오고 있으며, 그 수익금으로 열악한 본당의 재정을 돕고 있다. 많은 도회지 신자들이 1915년에 세워진 유서 깊은 성당 건물과 선종완 신부의 기념관도 둘러볼 겸 용소막 본당을 방문하여 이곳 신자들이 직접 만든 토종 메주나 된장을 사 가고 있다. [출처 : 서종태, 한국가톨릭대사전 제9권에서 발췌]
 
고딕양식을 변형시킨 소규모 벽돌조 성당의 전형적 형태인 용소막 성당은 1986년 5월 23일 강원도 유형 문화재 제106호로 지정되었고, 2004년 5월 5일 본당 설립 100주년을 맞아 교구장 김지석 주교의 주례로 기념미사와 축하식을 가졌다. 2003년 부임한 이학근(李學根) 신부를 중심으로 용소막 본당 공동체는 본당 설립 100주년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해왔다. 성당 앞마당에 야외미사를 위한 제대를 만들고, 사제관과 성당 진입로를 정비했으며, 종탑과 종을 새로 교체하고 성당 뒷산에는 십자가의 길과 로사리오 동산을 꾸몄다. 그리고 예수부활상과 성모상도 새롭게 봉헌하였다. [최종수정 2011년 11월 4일]
 

미사시간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10:00  교중미사
평일미사 06:00  
20:00  
06:00  
20:00  
06:00  
20:00  특전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