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원주교구 >  성내동 성당
[소개] [찾아가는길] [순교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진 야고보 신부의 순교를 기억하며 삼척시를 바라보는
지번주소 강원도 삼척시 성내동 3-1 
도로주소 강원도 삼척시 성당길 34-84
전화번호 (033)574-2273
팩스번호 (033)574-2283
홈페이지 http://cafe.daum.net/soungnea
문화정보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제141호
코너스 신부가 건립하여 1957년 봉헌식을 가진 성당 외관. 2004년 등록문화재 제141호로 지정되었다.원주교구 소속 본당. 강원도 삼척시 성내동 3-1 소재. 1949년 10월 7일 춘천교구 소속 강릉(江陵, 현 임당동) 본당 관할 공소에서 삼척(三陟) 본당으로 승격되었다가 1965년 3월 22일에 원주교구 소속으로 변경되었으며, 1966년 10월 5일 사직리(史直里, 현 사직동) 본당을 분리하면서 본당 이름을 ‘성내리’로, 1988년 10월 18일에는 다시 ‘성내동’(城內洞)으로 바꾸었다. 주보는 천주 성삼.
 
1946년 강릉 본당 주임 갤라허(F. Gallagher, 葛) 신부에 의해 ‘삼척 공소’(삼척읍 사직 2리)가 설정된 후 신자수가 꾸준히 증가하자 강릉 본당에서는 삼척읍 남양 2리의 개인 주택과 부지를 사들여 성당과 사제관으로 개조하였다. 그 결과 1949년 10월 7일 삼척 공소가 본당으로 승격됨과 동시에 골롬반 외방선교회의 매긴(J. Maginn, 陳) 야고보 신부가 초대 주임으로 부임하였다.
 
그러나 매긴 신부는 1950년 7월 북한 공산군에게 피살되었고, 이듬해 2대 주임으로 부임한 버크(P. Burke, 表) 파트리치오 신부가 본당의 기틀을 다져 나갔다. 그러다가 춘천교구장 스튜어드(T. Stewart, 朴) 주교가 매입한 현 성당 부지에 성당(133평)과 사제관(30평)을 건립한 후 1957년 11월에 이곳으로 본당을 이전하였다. 한편 본당에서는 1956년 3월 10일에 근덕(根德) 공소, 1958년 4월에 동막(東幕) 공소, 1959년 12월 4일에 궁촌(宮村) 공소, 그리고 이듬해 7월 4일에는 호산(湖山) 공소를 연이어 설정하였다.
 
성당 내부.1961년 11월에는 본당 구내에 ‘성 요셉 의원’(126평)을 개원하였고, 1963년 10월에는 영원한 도움의 성모 수녀회 분원이 마련된 데 이어 이듬해 10월에는 수녀원을 신축하였다. 또 1963년 11월 1일에는 근덕 공소 강당(35평), 이듬해 12월 22일에는 궁촌 공소 강당(30평)의 축복식을 가졌다. 그러던 중 1965년 3월 22일 춘천교구에서 원주교구가 분리되면서 성내리 본당은 새 교구 소속으로 이관되었다. 이어 1970년에는 본당 사목위원회가 발족되었고, 1972년 10월에는 평화유치원을 개원하였으며(1988년 2월에 폐원), 같은 해 10월에는 신용협동조합을 창립하였다.
 
이러한 변모 과정 속에서 성내동 본당은 ‘전교하는 공동체’라는 목표 아래 꾸준히 지역의 복음화와 소공동체의 활성화에 노력해 왔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성삼 장학회’를 발족하여 지역 내에 거주하는 불우 학생 돕기에 앞장서고 있다. [출처 : 이유림, 한국가톨릭대사전 제7권, 1999년]
 
삼척시를 한 눈에 내려다보는 위치에 서 있는 부활 예수상.성내동 성당은 동산 위에 있어 삼척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위치에 건립되었다. 지금이야 고층 아파트를 비롯한 높은 건물들이 많이 들어선 까닭에 시내에서 성당을 찾기가 쉽지 않지만 그 전까지만 해도 시내 어디서든 고개만 들면 곧바로 성내동 성당이 눈에 들어왔다. 또한 성당 구내는 넓으면서 나무로 잘 가꿔진 작은 공원처럼 고즈넉한 성당을 둘러싼 소나무들이 성당과 조화를 잘 이루고 있다.
 
성내동 본당은 1949년 10월 지금의 성당 자리가 아닌 인근 남양리에서 출발했다. 설립 당시 100여명에 불과했던 본당 신자가 급격히 늘어나자 3대 주임이었던 데니스(K. Denis, 姜) 디오니시오 신부는 성당 신축 부지를 물색했고, 여러 군데를 둘러본 끝에 지금의 자리에 성당을 짓기로 마음을 굳혔다. 돌이 거의 없는 밭이기에 성당을 짓는 데 어려움이 없을 뿐 아니라 무엇보다 인근에서 가장 높은 장소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던 것이다.
 
1999년 본당 설립 50주년을 기념해 성당 뒤편에 설치한 진 야고보 신부 순교기념비. 초대 주임인 매긴 야고보 신부는 6.25 때 공산군에게 피살되었다.실제로 신축에 나선 이는 데니스 신부 후임으로 1955년 11월에 부임한 코너스(K. Conners, 高) 가비노 신부였다. 당시 25살의 젊은 나이에 매사 적극적이던 코너스 신부는 10명이나 되는 땅 주인들을 일일이 만나 설득하면서 땅을 구입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선뜻 땅을 팔려고 하지 않았다. 성당 부지에 주민들이 매년 섣달 그믐날 고사를 지내는 성황당 고목(古木) 두 그루가 있는데, 성당을 짓느라 이 고목들이 망가지면 동네에 큰 재앙이 온다는 미신 때문이었다. 이때 코너스 신부는 “고목에 제사 지내는 것보다 성당에서 매일 제사를 지내면 훨씬 더 큰 복을 받을 수 있다”는 말로 두려움에 떠는 주민들을 달랬다고 한다.
 
성당 신축 공사는 1957년 3월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설계도는 춘천교구장 퀸란(Quinlan, 具) 토마스 주교가 보내왔고, 시공은 강릉 임당동 성당과 묵호 성당을 시공한 경험이 있는 중국인 신자 가(賈)씨가 맡았다. 공사는 쉽지 않았다. 공사에 들어간 지 4개월 만에 인부 몇 명만 나오고 대부분 나오지 않는 사태가 벌어졌다. 알고 보니 돈이 많은 외국인 신부가 공사를 하니까 공사를 지연시키면 노임을 더 받을 수 있겠다는 욕심에 단체 파업에 들어간 것이었다. 우여곡절 끝에 공사는 재개됐고, 공사 막바지에 자금이 모자라게 되자 교구장 퀸란 주교는 갖고 있던 승용차를 팔아 공사비에 보탰다.
 
2010년 축복식을 가진 진 야고보 신부 순교 60주년 기념 성삼 교육관.성당 봉헌식을 가진 것은 착공 9개월 만인 1957년 11월 5일이었다. 건평 133평의 성당과 30평의 사제관은 당시 춘천교구에서는 가장 큰 규모였다. 성당 안에 있는 십자가의 길 14처는 퀸란 주교와 친분이 있는 서울의 한 교우가 기증한 것이다. 입체감을 살린 14처는 지금도 외지에서 일부러 사진을 찍으러 올 정도로 작품성이 뛰어나다. 코너스 신부는 성당을 지으면서 “높이 올라갈수록 하느님과 가까워지기에 성당은 무조건 높은 것이 좋다”고 농담처럼 말했다고 한다.
 
성내동 성당은 1950년대 후반의 지방 건축기술을 잘 보여준다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아 2004년 12월 31일 문화재청으로부터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제141호로 지정되었다. 대부분 성당이 구내에 들어서자마자 정면의 종탑을 바라볼 수 있는 데 반해 성내동 성당은 후면으로 들어와 성당을 돌아야 종탑이 있는 정면 출입구에 들어서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이는 종탑이 성당 입구가 아닌 시내 쪽을 바라보게 함으로써 멀리 있는 사람들도 금방 성당을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2층 성가대석에서 본 성당 내부.
 
성내동 성당은 1999년 10월 7일 본당 설립 50주년을 맞아 성당 뒤편에 진 야고보 신부 순교기념비를 건립해 축성식을 가졌다. 2009년 본당 설립 60주년을 준비하면서 삼척시의 지원을 받아 성당 정면에 시내와 연결되는 계단을 만들고, 계단과 시내가 맞닿은 곳에 광장도 조성하였다. 성당 정면 마당 끝에는 시내를 한 눈에 내려다보는 예수성심상이 자리하고 있다. 2009년 11월 15일 본당 설정 60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하고, 2010년 6월 15일에는 성당 옆 마당 끝자락에 2009년 12월 2일 준공한 진 야고보 신부 순교 60주년 기념 성삼 교육관에 대한 축복식을 가졌다. 2014년 10월 21일 '진 야고보 신부 현양위원회'를 구성해 시복시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2015년 11월 18일 순교자 진 야고보 신부 흉상을 제작해 축복예식을 거행하였다. [출처 : 평화신문, 2007년 4월 22일, 남정률 기자의 기사 내용 일부 수정 및 추가(최종수정 2017년 5월 23일)] [전경 사진 출처 : 성내동 성당 홈페이지]
 
삼척시 방면에서 본 성당 전경. 왼쪽에 성삼 교육관, 오른쪽에 성당이 자리하고 있다.

모바일용 요약 설명
성내동 성당은 1946년 강릉(현 임당동) 본당의 삼척 공소로 시작해 1949년 10월 본당으로 승격되었습니다. 초대 주임으로 부임한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의 매긴 신부는 1950년 7월 북한군에게 피살되어 순교했고, 이듬해 2대 주임으로 부임한 버크 신부가 본당의 기틀을 다져 나갔습니다. 4대 주임으로 부임한 코너스 신부는 현 성당 부지에 성당과 사제관을 건립해 1957년 11월 본당을 이전했습니다. 1961년 11월 본당 구내에 ‘성 요셉 의원’을 개원했고, 1965년 3월 춘천교구에서 원주교구가 분리되면서 원주교구 소속이 되었습니다. 1966년 10월 본당 이름을 삼척에서 성내리로, 1988년 10월 성내동으로 변경했습니다.

성내동 성당은 동산 위에 있어 삼척 시내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위치에 건립되었습니다. 1957년 3월 본격적으로 성당 건축을 시작했는데, 설계도는 춘천교구장 퀸란 주교가 보내왔고, 시공은 강릉 임당동 성당과 묵호 성당을 시공한 경험이 있는 중국인 신자 가(賈)씨가 맡았습니다. 여러 어려움 중에 공사를 마무리해 1957년 11월 5일 봉헌식을 가졌습니다. 건평 133평의 성당과 30평의 사제관은 당시 춘천교구에서는 가장 큰 규모였습니다.

성내동 성당은 1950년대 후반의 지방 건축기술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2004년 12월 근대문화유산 등록문화재 제141호로 지정되었습니다. 1999년 10월 본당 설립 50주년을 맞아 진 야고보 신부 순교기념비를 건립해 축성식을 가졌고, 2009년 본당 설립 60주년을 준비하면서 삼척시의 지원을 받아 성당 정면에 시내와 연결되는 계단을 만들고, 계단과 시내가 맞닿은 곳에 광장도 조성했습니다. 2009년 11월 본당 설정 60주년 기념미사를 봉헌하고, 2010년 6월 진 야고보 신부 순교 60주년 기념 성삼 교육관 축복식, 2015년 11월 진 야고보 신부 흉상 제막식을 가졌습니다.
미사시간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08:00  
10:30  교중미사
15:30  근덕 공소미사(1, 2, 3주 / 5주 공소예절)
19:30  청년미사
평일미사 06:30  동절기 07:00
19:30  
10:00  
19:30  
10:00  
16:00  어린이미사
19:30  중고등부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