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청주교구 >  감곡 성당
[소개] [찾아가는길]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유서 깊은 충청북도의 모본당이자 성모 순례지
지번주소 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왕장리 357-2 
도로주소 충청북도 음성군 감곡면 성당길 10
전화번호 (043)881-2809
팩스번호 (043)877-9880
홈페이지 http://www.maegoe.com
전자메일 maegoe@maegoe.com
문화정보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88호
매괴 박물관(구 사제관) 앞에 설치된 임 가밀로 신부 흉상. 임 가밀로 신부는 51년간 감곡 성당에서 사랑의 선교사로 사목했다.감곡 본당은 1896년 9월 17일 ‘장호원 본당’(長湖院本堂)이란 명칭으로 설립되었으며, 주보는 매괴(묵주기도)의 성모이다.
 
설립과 정착  장호원 지역은 본래 부엉골 본당 관할 지역에 들어 있었다. 부엉골은 현 경기도 여주군 강천면 부평리(康川面 釜坪里)에 있던 산간 마을로, 1885년 예수 성심 신학교가 설립되면서 교우촌으로 조성되었고, 1887년 신학교가 서울 용산으로 이전한 뒤에도 얼마 동안 본당으로 남아 있었다. 그 후 장호원 지역이 기록에 나타나는 것은 1894년 봄 부엉골 본당 신부로 부임한 부이용(Camillus Bouillon, 任加彌) 신부 때였다. 그는 이곳에 부임한 뒤 본당 위치가 적당치 않음을 깨닫고 장차 이를 이전할 장소를 물색하던 중 1896년 5월 장호원의 매산(玫山) 언덕에 자리 잡고 있던 한옥을 매입하게 되었다. 이 집은 본래 임오군란 때 민비(閔妃)가 일시 피신하기도 했던 민응식(閔應植)의 한옥으로 1895년 말 의병과 일본군의 전쟁 속에서 불타 버린 상태였다.
 
뮈텔(Mutel, 閔德孝) 주교의 허락을 얻어 이를 매입하게 된 부이용 신부는 부엉골에 거처하면서 불탄 집을 수리하였으나 일이 여의치 않자 예정을 앞당겨 1896년 9월 17일 장호원으로의 본당 이전을 결행하였다. 이로써 부엉골 본당은 폐지되었다. 당시 장호원에는 신자수가 5-6명에 불과하였지만, 본당의 관할 지역은 매우 넓어 경기도 여주 · 이천, 충청도 단양 · 제천 · 충주 · 음성 · 괴산 · 진천 · 청주 · 보은 등이 여기에 속하였으며, 공소수 27개에 총 신자수는 1,300여 명에 이르고 있었다. 장호원에 정착한 뒤 부이용 신부는 우선 사제관과 그에 딸린 소성당 공사를 계속하여 그 해 12월 5일 이를 완공하였다.
 
매괴 박물관 앞마당에서 본 성당 모습. 성모자상과 함께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88호로 지정된 성당 모습이 보인다.그러나 장호원 자체의 신자수가 증가하였고, 또 20여 개에 이르는 공소의 신자들도 증가하는 상태였으므로 성당 건립이 시급하였다. 이에 그는 1903년 성당 신축을 시작하여 다음해 9월에 이를 완공하고, 그 해 10월 2일 뮈텔 주교의 집전으로 축성식을 갖게 되었다. 신축 성당의 규모는 한옥과 양옥의 절충식으로 총 80평에 달했다.
 
성장과 변모  본당이 점차 정착되면서 부이용 신부는 우선 교육 사업에 눈을 돌렸다. 이에 그는 1907년 남학교인 매괴학당을 설립하고 이어 1912년에는 여학교를 설립했는데, 그중 여학교는 그 해 본당에 부임한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수녀들이 교육을 담당했다. 이들 학교는 이듬해 6년제 보통학교로 과정이 변경되었다.
 
한편 부이용 신부는 조림 사업에 솔선수범하였으며, 1914년부터 매산(장미의 언덕)에서 성체거동을 시작하였고, 1922년에 학교 건물을 1차 개축하였다가 1936년 정식 인가를 받고 3층 교사로 증축하였다. 그러한 가운데서도 본당에서는 1930년 10월 7일에는 종각 높이가 130척이 넘는 현재의 고딕 연와조 성당을 신축하고, 1933년 본당 성가집을 편찬 간행하였다. 이렇듯 부이용 신부와 신자들의 열성으로 본당의 교세도 크게 증가하여 1937년에는 총 신자수가 2,150명이 되었다.
 
일제 말기가 되면서 다른 본당들과 마찬가지로 장호원 본당도 어려움을 겪어야만 하였다. 일본인들의 감시와 간섭이 계속되었고, 1942년에는 보좌 조인환(曺仁煥, 베드로) 신부가 사소한 일로 투옥되기까지 하였다. 한편 일제 당국에서는 매산 언덕에 자기네들의 신사(神社)를 건립하려고 획책한 일도 있었다. 뿐만 아니라 이해 부이용 신부가 일본인들의 적국인 프랑스 선교사라는 이유 때문에 용산 신학교에 연금되어야 했다. 그 결과 장금구(莊金龜, 크리소스토모) 신부가 제2대 본당 주임으로 부임하게 되었고, 이어 다음해에는 유영근(劉榮根, 요한) 신부가 부임하여 해방을 맞이하였다.
 
1930년 충청북도에서 최초로 건립된 고딕 양식의 성당 내부. 라틴 십자형의 평면 구성으로 명동 성당의 축소판 같은 인상을 준다.이때 신자들은 한일합병 당시 부이용 신부가 제대 밑에 숨겨 두었던 태극기를 게양하고, 부이용 신부를 맞이하여 광복의 기쁨을 맛보았다. 부이용 신부는 이해 11월 제4대 주임으로 다시 부임하여 활동하다가 1947년 10월 선종하였고, 그 뒤를 이어 보좌로 활동하던 박고안(朴稿安, 프란치스코) 신부가 주임으로 임명되어 6.25 동란을 겪었으며, 그 후 1953년 3월에 매괴학교를 매괴상업학교로 변경하였다. 이 학교는 1966년에 여자 중학교를 병설한 뒤 학칙을 변경하여 매괴여자중 · 상업학교로 인가를 받았으나, 국민학교는 1972년에 폐교되었다.
 
한편 감곡 본당은 충청북도(청주교구)의 모본당으로서 그 동안 많은 자본당을 낳게 되었다. 1920년 고마리 본당(증평 본당의 전신), 1932년 청주 본당(수동 본당의 전신), 1945년 충주 본당, 1957년 무극 본당(현 금왕 본당), 1995년 앙성 본당, 2001년 생극 본당 등이 분할 설립되었으며, 다시 이로부터 여러 자본당들이 분리되었다. 뿐만 아니라 교회 묘지의 매입, 자선 활동, 신심 활동 등을 통하여 지역 사회 안에서 활동하는 공동체로 성장시켜 왔으며, 1986년 본당 설립 90주년을 맞이하여 성모 동산을 정비하고 부이용 신부의 입상을 제작, 축성하는 동시에 “감곡 본당 90년사”를 편찬 간행하였다.
 
제대 정면에 본당 주보인 매괴 성모상이 모셔져 있다. 루르드 성지에서 제작되어 성당 봉헌 시 설치된 것으로 전쟁 중 인민군에 의해 7발의 총탄을 맞기도 했다.1930년 전국에서 18번째, 충청북도에서는 최초로 건립된 감곡 성당은 1996년 1월 5일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88호로 지정되었다. 성당 건물은 프랑스 신부인 시잘레(Chizallet, 池士元)가 설계하고 중국인들이 공사를 담당했다. 길이 40m, 넓이 15m, 종탑 높이 36.5m의 고딕식 건축물로 명동 성당의 축소판 같은 인상을 준다. 내부 천장은 원형 돔이고 중앙제대와 옆면에 4개의 소제대가 있으며, 라틴 십자형의 평면 구성은 국내 다른 옛 성당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화강암으로 된 2층 건물인 사제관은 성당이 건립된 4년 후인 1934년에 지은 것이다.
 
제대 정면에는 한국전쟁 때 인민군에게 7발의 총탄을 맞았다는 본당 주보(主保)인 ‘매괴 성모상’이 설치되어 있다. 프랑스의 루르드 성지에서 제작되어 1930년 성당 봉헌 당시 제대 중앙에 안치된 성모상은 70년이 지난 지금에도 여전히 건재했다. 지금에 와서는 그 총탄 흔적을 통해 성모칠고(聖母七苦)를 기억하며, 주보로서 본당을 수호해주고 전쟁을 겪은 우리 겨레의 아픔에 동참하고자 한 성모의 마음을 깨닫고 있다.
 
감곡 성당은 2000년에 “감곡(매괴의 성모) 본당 100년사 · 화보집”을 발간하였다. 본당사는 복음의 전래와 교구의 변모, 장호원(감곡) 본당의 설립과 성장, 감곡 본당과 메리놀 외방전교회, 한국인 성직자의 사목과 본당 설립 100주년 행사, 자료집과 뮈텔 주교일기에 나타난 감곡 본당, 공소현황 등으로 정리되어 있다. 또 화보집은 초창기부터 각 시기별로 본당 역대 주임사제와 수도자, 본당 출신 성직자와 수도자, 본당전교 · 단체활동, 성체현양대회, 교육 · 신심활동, 공소행사를 모두 담았다.
 
1934년 건립된 구 사제관. 화강암으로 된 2층 건물로 현재는 매괴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다.2002년 10월 10일에는 유물관(매괴 박물관)을 개관했다. 이 유물관은 1934년 건축된 연면적 353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석조 건물로 그동안 사제관으로 사용하던 것을 개조한 것이며, 성당이 최초 설립된 1896년 이후 전해 내려오는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다. 특히 1914년 첫 성체현양대회 당시 사용했던 성모성심기와 예수성심기, 일산(日傘), 제의를 비롯해 본당 신자들이 사용하던 교리서 “요리강령”(1910년본) 등이 전시되어 있다.
 
감곡 성당은 2005년 2월말 사제관, 수녀원과 함께 ‘가밀로 영성의 집’을 신축하고 피정 및 순례 프로그램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초대 주임인 임 가밀로 부이용 신부의 이름을 딴 ‘가밀로 영성의 집’ 완공으로 순례객 100여명의 숙박이 가능하게 됐다.
 
청주교구는 2006년 10월 7일 감곡 성당을 ‘매괴 성모 순례지’로 공식 선포했다. 장봉훈 주교는 본당 주보인 ‘묵주 기도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을 맞아 교서를 발표하고 감곡 성당을 매괴 성모 순례지로 승인했다. 성모 순례지 지정은 1991년 10월 7일 성모께 봉헌된 수원교구 남양 성모성지에 이어 한국 교회에서 두 번째이다.
 
초대주임인 임 가밀로 부이용 신부의 이름을 따서 2005년 신축한 가밀로 영성의 집. 피정과 순례 프로그램을 위한 공간이다.장봉훈 주교는 성모를 통해 드러난 하느님 은총의 표징들로 성당 옆 매괴 성모광장이 일제강점기 중 신사참배 터로 지정되어 공사를 계획했으나 천둥과 소나기, 벼락으로 일제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고, 1950년 한국전쟁 중에 공산당원들이 성당 제대 중앙에 모셔진 매괴 성모상에 총을 쏘았으나 7군데 탄흔이 남는 가운데서도 파괴되지 않아 지금까지 성모칠고를 묵상하도록 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매괴 성모 순례지 선포 이후 감곡 성당은 전 공동체가 성역화에 힘써 가밀로 영성의 집 앞에 임 가밀로 신부 동상을 세우고, 2008년 9월 14일 성 십자가 현양 축일에 매산 정상의 매괴 산상에 15m 높이의 대형 십자가와 제대, 성모상과 사도 요한상, 임 가밀로 신부 성체강복상 등을 새로 마련하여 축복식을 갖고 세계적인 성모 순례지로 도약할 채비를 갖췄다. 이로써 1896년 부임하여 50년간 성체 신심과 성모 신심을 두 축으로 해서 공동체를 이끈 임 가밀로 신부의 기도가 그 열매를 맺고 있다. 그리고 2009년 4월 20일 ‘로마 성모 대성전(Saint Mary Major Basilica)과 특별한 영적 유대로 결합된 성당 및 순례지’로 지정되었다.
 
2014년은 1914년 가밀로 신부 주도로 서울과 대구대목구 사제 25명 중 12명이 감곡에 모여 국내 첫 성체현양대회를 거행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였다. 이를 기념해 10월 9일 감곡 성당과 매괴 성모동산 일원에서 감곡 성체현양대회 100주년 감사미사를 봉헌하였다. 그리고 이 미사 중에 프랑스 루르드 성지의 마사비엘 동굴을 그대로 재현할 성모동굴 부지 축복식을 가졌다. [출처 : 차기진, 한국가톨릭대사전 제1권과 관련 신문 기사를 중심으로 편집(최종수정 2015년 12월 4일)]

1955년 성모 광장으로 봉헌된 매산 중턱. 매괴 동산 입구에서 광장까지는 묵주기도 길이 조성되어 있다.성모 광장에서 십자가의 길을 따라 매산 정상에 오르면 매괴 산상이 조성되어 있다. 2008년 축성한 대형 십자가와 임 가밀로 신부 성체강복상 등이 마련되어 있다.

모바일용 요약 설명
감곡 본당은 1896년 ‘장호원 본당’이란 명칭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장호원 지역은 본래 부엉골 본당 관할로 1894년 부임한 부이용(Camillus Bouillon) 신부는 본당 위치가 적당치 않아 1896년 장호원의 매산(玫山) 언덕에 있는 한옥을 매입하였습니다. 이 집은 본래 임오군란 때 민비(閔妃)가 일시 피신하기도 했던 민응식(閔應植)의 한옥으로 1895년 말 의병과 일본군의 전쟁으로 불타 버린 상태였습니다. 부이용 신부는 1896년 9월 17일 장호원으로의 본당 이전을 결행하였고, 부엉골 본당은 폐지되었습니다.

신자수의 증가와 함께 부이용 신부는 1904년 한옥과 양옥의 절충식 성당을 완공하였고, 교육 사업에도 눈을 돌려 1907년 매괴학당, 1912년 여학교를 설립하여 현 매괴고등학교의 기초를 놓았습니다. 1914년부터 매산에서 성체거동을 시작하여 매년 거행하고 있고, 1930년 10월 7일 현재의 고딕식 연와조 성당을 신축하였습니다. 일제 말 적국인 프랑스 선교사라는 이유로 용산 신학교에 연금되어 본당을 떠나야 했지만, 해방과 함께 다시 감곡 성당으로 부임해서 활동하다가 1947년 10월 선종하였습니다. 그 후 감곡 본당은 충청북도의 모본당으로서 많은 자본당을 분가했습니다.

1930년 충청북도에 최초로 건립된 감곡 성당은 1996년 1월 5일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188호로 지정되었습니다. 제대 정면에는 한국전쟁 때 인민군에게 7발의 총탄을 맞았다는 본당 주보(主保)인 ‘매괴 성모상’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화강암으로 된 2층 건물인 사제관은 성당이 건립된 4년 후인 1934년에 완공되었고, 2002년 유물관(현 매괴 박물관)으로 변경되었습니다. 2005년에는 ‘가밀로 영성의 집’을 신축하여 피정의 집으로 운영하고 있고, 2008년 9월 매산 정상에 대형 십자가와 성모상, 사도 요한상, 임 가밀로 신부 성체강복상 등을 마련하여 축복식을 가졌습니다. 청주교구는 2006년 10월 7일 감곡 성당을 ‘매괴 성모 순례지’로 공식 선포했는데, 성모 순례지 지정은 1991년 10월 7일 수원교구 남양 성모성지에 이어 한국 교회에서 두 번째입니다.
미사시간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06:00  
10:30  교중미사
20:00  
평일미사 06:00  
20:00  
11:00  순례미사
20:00  
06:00  
11:00  순례미사
11:00  순례미사
20:00  
11:00  매월 첫 토요일 11시 미사는 없습니다.
16:00  학생미사
20:00  특전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