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안동교구 >  곰직이
[소개] [찾아가는길] [순교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봉황산 깊은 골짜기에 숨어 있는 교우촌
지번주소 경상북도 봉화군 물야면 오전리 
전화번호
팩스번호 (054)674-1782
홈페이지 http://cafe.daum.net/BONGHWA
관련기관 봉화 성당    (054)674-1784
관련주소 경상북도 봉화군 봉화읍 내성로1길 35
곰직이 교우촌이 있었던 경상북도 봉화군 물야면 오전리는 본래 순흥군 수식면(順興郡 水息面) 지역으로 영주 부석사의 주산인 봉황산(818m, 봉화군 물야면 오전리와 영주군 부석면 북지리 경계에 위치) 밑에 위치한다. 봉황은 오동나무를 좋아하며 죽실을 먹고 산다 하여 오전리(梧田里)라 불렀고, 1914년 군 · 면 통폐합 때 덕산리를 병합하여 봉화군 물야면에 편입되었다.
 
곰직이골은 오전 마을 동북쪽에 있으며 봉화읍에서 물야면사무소를 지나 오전 약수터로 가는 길목 1㎞ 못 미쳐 왼쪽 깊숙한 골짜기로 들어가야 나온다. 이곳은 옛날에 곰이 새끼를 쳤다고 하여 곰직이골(곰집)이라 하며, 또한 풍수지리설에 곰의 혈이 있다 하여 풍수들이 명당을 찾기 위해 다녔던 골짜기이다. 봉화군과 영주시와 강원도 영월군 경계 지역에 있는 선달산(1,236m) 입구와 오전 약수터에서 박달령(1009m)으로 올라가는 깊은 골짜기가 바로 곰직이골이다.
 
이 골짜기는 옛날 임진왜란 때의 피난지로 몇 곳에 옛날 집터가 있고, 권병길 씨가 살던  집과 과수원 옆에서 옛 옹기 가마터가 새로 발견되기도 했다. 이런 점으로 미루어 보아 이 부근이 바로 옛날 교우촌 자리로 추정된다. 이곳에 처음으로 신자들이 살았던 것은 1801년 신유박해 때로 박해를 피해 처음 예천으로 피신 왔던 순교자 황사영 알렉시오(黃嗣永, 1775-1801년)가 강원도와 접경 지역인 이곳에 숨었다가 제천의 배론 옹기점으로 가서 유명한 황사영 백서를 썼다.
 
그 후 이곳은 신자들의 피난처가 된 듯하며, 정해박해(1827년) 이전에 충청도 홍주 고을 출신인 이재행 안드레아(李在行, 1776-1839년)가 이곳 곰직이 교우촌으로 이주해 왔다. 그는 고향에서는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여 집안과 재물과 이웃을 버리고 산골에 은거해 살며, 오랫동안 이곳저곳으로 피난을 다니다가 마침내 곰직이 교우촌에 안착한 것이다. 그는 정해박해 때 체포되어 안동에서 여러 차례 문초와 형벌을 받은 후 대구로 이송되었고, 그곳에서 다시금 배교를 강요당하며 형벌을 받았으나 끝까지 신앙을 지켜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후 12년 동안 옥에 갇혔다가 기해박해가 일어난 1839년 5월 26일(음력 4월 14일) 관덕정에서 순교하였다. 그는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다.
 
또한 황해도 사람으로 경기도 양지 마을에 살았던 이성욱과 이성천 형제는 1839년 기해박해를 만나 봉화로 피난 왔다가 다시 충청도 배론에 가서 살다 1866년 병인박해 때 체포되어 충주에서 순교했다. 그 무렵 홍유한(洪儒漢, 1726-1785년) 선생의 묘소가 있는 우곡으로 가는 길목이자 불영 계곡으로 가는 큰 도로가 있는 봉화군 북면(현재 봉성면의 동양리, 금봉리, 창평리) 등지에 신자들이 살고 있었는데, 병인박해 중인 1867년 이 요셉이 충주 포교에게 잡혀 충주에서 순교했고, 봉화 북면 사람으로 풍기에 살던 김세문 세례자 요한도 충주 포교에게 잡혀 충주에서 순교하였다. 이와 같이 곰직이를 중심으로 한 봉화 지방에는 박해 때 신자들이 살다가 체포되어 다른 곳에서 순교하였다.
 
그러나 박해가 끝나고 1910년 한일합방이 되자 이 골짜기에 살던 신자들이 교통이 편리한 다른 지방으로 이사를 갔고, 1950년 6 · 25 전쟁 전후 공산당들의 괴롭힘으로 정부에서 곰직이골에 살던 주민들을 안전지대로 피난시켰다. 현재 곰직이골에는 조부 때부터 이곳에서 살다가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갔다 다시 돌아온 권병길 씨 한 집만이 살고 있었으나 그가 사망한 뒤 후손들이 그곳을 떠나 빈집만이 남아있다. [출처 : 안동교구 홈페이지, 내용 일부 수정 및 추가(최종수정 2014년 9월 1일)] [사진출처 :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모바일용 요약 설명
곰직이 교우촌이 있었던 경상북도 봉화군 물야면 오전리는 영주 부석사의 주산인 봉황산 밑에 있다. 곰직이골은 오전 마을 동북쪽에 있으며 봉화읍에서 물야면사무소를 지나 오전 약수터로 가는 길목 1㎞ 못 미쳐 왼쪽 깊숙한 골짜기로 들어가야 나온다. 이곳은 옛날에 곰이 새끼를 쳤다고 하여 곰직이골(곰집)이라 했다. 이곳에 처음으로 신자들이 살았던 것은 1801년 신유박해 때이다.

그 후 이곳은 신자들의 피난처가 된 듯하며, 정해박해(1827년) 이전에 충청도 홍주 고을 출신인 복자 이재행 안드레아가 곰직이 교우촌으로 이주해 왔다. 그는 고향에서는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할 수 없다고 생각하여 모든 것을 버리고 산골에 은거해 살며 오랫동안 피난을 다니다가 마침내 곰직이 교우촌에 안착한 것이다. 그는 정해박해 때 체포되어 안동에서 여러 차례 문초와 형벌을 받은 후 대구로 이송되었고, 그곳에서 다시금 배교를 강요당하며 형벌을 받았으나 끝까지 신앙을 지켜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후 12년 동안 옥에 갇혔다가 기해박해가 일어난 1839년 5월 관덕정에서 순교하였다. 그는 2014년 8월 1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다.

그 외에도 황해도 사람으로 경기도 양지 마을에 살았던 이성욱과 이성천 형제는 1839년 기해박해를 만나 봉화로 피난 왔다가 다시 충청도 배론에 가서 살다 1866년 병인박해 때 체포되어 순교했다. 그 무렵 홍유한 선생의 묘소가 있는 우곡으로 가는 길목이자 불영 계곡으로 가는 큰 도로가 있는 봉화군 북면 등지에 신자들이 살고 있었는데, 병인박해 중인 1867년 이 요셉과 김세문이 체포되어 충주에서 순교하는 등 곰직이를 중심으로 한 봉화 지방에 살던 신자들이 박해 때 체포되어 다른 곳에서 순교했다.
미사시간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10:30  교중미사, 미사 일정은 봉화 성당 것입니다.
평일미사 20:00  동절기 19:30
10:30  
20:00  동절기 19:30
20:00  동절기 19:30
20:00  학생미사, 동절기 19:30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