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  성경  |  매일미사  |  성무일도  |  기도서  |  성가  |  성인  |  성지  |  가톨릭사전  |  교리서  |  교회법  |  공의회  |  소리도서  |  7성사  |  주소록  |
   성경 
구약성경
신약성경
성경본문 검색
성경소제목 검색
성경-성서 비교
4복음서 대조
성서해설(공동번역)
성경자료실
성경묻고답하기
성경쓰기
성경쓰기느낌나누기
My 성경 책갈피 책갈피
   매일미사 
오늘의 미사
전례력으로 찾기
미사통상문
우리들의 묵상|체험
전례/미사자료실
소리매일미사
성무일도
   가톨릭 기도서 
주요기도문
특수기도
여러가지기도
   가톨릭성가 
성가검색
악보감상실
전례음악자료실
   가톨릭성인 
오늘의 성인
성인목록
성인앨범
성인자료실
   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성지/사적지소개
성지/사적지목록
성지/사적지앨범
성지/사적지게시판
성지/사적지자료실
   가톨릭 사전 
통합 검색
가톨릭대사전
전례사전
천주교 용어사전
천주교 용어자료집
   가톨릭 교리서 
교리서 요약편
   교회법 
   바티칸공의회 문헌 
   소리도서 
성지명
지역명
내용

인천교구 >  갑곶
[소개] [찾아가는길] [증거자] [앨범사진] [자료실] [게시판]

간략설명 순교자의 피로 물들었던 강화 앞바다가 한눈에
지번주소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갑곳리 1000 
도로주소 인천광역시 강화군 강화읍 해안동로1366번길 35
전화번호 (032)933-1525
팩스번호 (032)933-1526
홈페이지 http://www.gabgot.com
전자메일 gabgot@caincheon.or.kr
관련기관 인천교구 50주년 기념 영성센터    
문화정보 사적 제306호(강화 갑곶돈)
야외제대와 십자가 너머로 강화대교가 보인다.인천 끝단에 위치한 넓이 406평방킬로미터의 강화도는 섬 전체가 하나의 역사 및 문화 유적이다. 수도 방어의 요충지로서 고려 시대부터 외세와 격렬하게 충돌해 온 역사의 현장인 강화는 그래서 호국의 기상이 돋보이는 곳이기도 하지만 그 와중에서 혹독한 박해를 겪어야 했던 신앙 선조들의 믿음과 순교에 이르는 열정도 함께 지니고 있다.
 
강화 지역이 교회와 특별한 관계를 갖기 시작한 것은 1866년 병인양요와 이에 이은 병인박해 때이다. 어느 박해보다도 극심하게 이루어졌던 병인년의 교난을 야기했던 병인양요의 현장이 바로 강화도이다. 강화 군청의 적극적인 사업을 통해 말끔하게 관광지로 개발된 강화도는 특히, 지난 1970년 육지와 연결되는 강화대교가 개통됨으로써 보다 편리하게 다녀올 수 있게 되었다.
 
강화 지방에서 찾아볼 만한 교회 사적지는 관청리 형방(강화 고려궁지), 진무영, 갑곶돈대, 황사영 생가 터 등이다. 강화도 전체가 하나의 관광지이기 때문에 곳곳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맛볼 수 있다.
 
인천교구 50주년 기념 영성센터 건립으로 갑곶 성지에 새로 마련된 성당 내부.순례길 틈틈이 전등사, 청련사, 백련사, 보문사 등의 사찰과 강화산성, 마니산, 참성단, 지석묘 등을 찾을 수도 있다. 순례 길에는 어울리지 않겠지만 내가, 인산, 길정, 황포 등 입질이 심심치 않은 낚시터도 곳곳에 있다. 충분한 숙박 시설과 편리한 교통 등 가족 단위의 주말 성지순례 코스로 매우 적당한 곳이라고 할 수 있다.
 
서울 신촌에서 새벽 5시 30분부터 저녁 9시 30분까지 매 10분 간격으로 직행 버스가 강화읍을 지나 온수리와 외포리까지 간다. 수원 및 과천, 인천과 부평, 부천에서도 직행이나 완행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에서 버스 편으로 1시간 30분이 채 못 걸려 강화 터미널에 도착하면 우선 가까운 곳에 있는 강화 본당을 순례할 수 있다. 성당 구내에는 진무영에서 순교한 이들을 기념하는 성지가 조성되어 있고, 위쪽 강화 고려궁지 안에는 병인박해 당시 천주교인들에 대한 극심한 고문이 자행되었던 강화유수부 동헌(경기도 유형문화재 제25호)과 형방이 있다.
 
병인박해의 회오리는 강화대교 서쪽 끝에 서 있는 갑곶돈대(甲串墩坮, 사적 제306호)에서 일기 시작했다. 버스를 타고 강화대교를 건너면서 강화도 왼쪽으로 보이는 갑곶돈대는 1679년에 축조되어 8문의 대포를 설치한 포대를 두었다. 조선 숙종 5년(1676년) 강화에는 모두 5진(鎭) 7보(堡) 53돈대(墩坮)의 국방시설이 설치됐다.
 
신미양요 때 갑곶진에서 순교한 우윤집, 최순복, 박상손을 기리기 위해 건립된 순교자 삼위비.1866년 병인양요 때 조선 정부가 프랑스인 성직자 9명을 처형한 책임을 물어 강화도를 점령하고자 했던 프랑스 함대가 바로 이곳으로 상륙, 강화성과 문수산성을 점령했다. 결국 프랑스 군은 후퇴했으나 이로 인해 강화 지방에서는 병인박해라고 불리는 새로운 박해를 받게 되었다. 갑곶 성지에서 바라보이는 바다 백사장에서 많은 신자들이 이슬로 사라졌다.
 
프랑스 함대를 방문하여 리델 신부를 만나 교회 소식을 전했던 성연순(成連順)과 원윤철(元允哲)이 1866년 10월 순무영(巡撫營)에 넘겨져 양화진에서 효수형을 받았다. 그리고 1868년에는 최인서(崔仁瑞, 요한), 장치선(張致善), 박순집(朴順集)의 형 박 서방, 50세 된 조참봉의 부친 등이 병인양요와 연루되어 강화에서 순교하였으며, 1870년에는 통진 출신 권 바오로가 20세의 나이로 강화에서 교수형을 받기도 했다. 또한 1871년 신미양요(申未洋擾) 때는 미국 군함에 다녀왔다는 죄로 처형당한 강화에 살던 천주교 신자 우윤집(禹允集), 최순복(崔順福), 박상손(朴尙孫) 등이 갑곶진두에서 순교하였다.
 
야외행사장 옆 야산에 조성된 십자가의 길.문헌상의 갑곶진두의 정확한 위치를 찾은 인천교구 순교자 현양위원회는 그 자리를 매입하여 지금의 갑곶 순교성지를 조성하였다. 이후 1999년 11월 성지를 새 단장하고 2001년 7월에 제대 및 십자가의 길과 성모상 축복식을 거행했다. 그 해 9월 20일에는 갑곶 해안에서 순교한 박상손, 우윤집, 최순복 순교자비 제막식과 순교자들의 행적 증언자이며 인천교구 역사의 증인인 박순집(베드로) 증거자의 유해 안장식을 가졌다.

2005년 4월에는 1997년 성지 부지를 인수할 당시 낡은 관공서 건물을 수리해서 사용하던 기존 경당을 재단장해서 성당 축복식을 갖고 김대건 성인과 남종삼 성인의 유해 일부를 모셨다. 성당 아래에는 넓은 야외행사장과 묵주기도 길, 쉼터 등을 조성하여 순례자들을 맞이하였다.

인천교구는 2011년 교구 설정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갑곶 성지와 연결하여 바로 옆에 '인천교구 50주년 기념 영성센터' 건립을 추진하였다. 교구 신자들의 신앙을 심화하고 영성의 내면화를 위해 시작한 영성센터는 신자들의 정성으로 2012년 11월 20일 준공되었다. 총 세 개의 건물로 건립된 영성센터는 신미양요 때 이곳에서 순교한 세 순교자를 기리고자 박상손관(A관), 우윤집관(B관), 최순복관(C관)으로 명명되었다. 박상손관과 우윤집관은 영성수련관으로 총 50개의 방을 구비해 한 번에 100명의 단체 피정이 가능해졌다. 최순복관에는 성당과 사제관, 수녀원 등이 들어섰다. [출처 : 주평국, 하늘에서 땅 끝까지 - 향내나는 그분들의 발자국을 따라서, 가톨릭출판사, 1996, 내용 일부 수정 및 추가(최종수정 2013년 5월 10일)]

인천교구 설정 50주년 기념으로 건립된 영성센터. 오른쪽 우윤집관 바로 옆이 성지 입구이다.
 
 
갑곶 돈대 순교성지의 의미
 
성지란 성스러운 땅, 즉 그리스도의 삶과 죽음, 부활의 배경이 된 장소 등을 말한다. 갑곶성지 또한 그리스도의 거룩한 삶과 죽음을 표명하는 우리나라 중요한 성지 중 하나인 곳이다.
 
서울에서 한 시간여 거리에 떨어져 바다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강화도는 많은 이들의 나들이 코스로 유명한 곳이기도 하다. 좋은 자연환경과 많은 문화유적, 그리고 호국의 얼이 숨 쉬는 곳이기에 강화도를 찾는 이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천주교인들에게 있어서 강화도는 또 다른 특별한 의미가 있는 곳이다. 신앙을 증거하기 위한 선배 신앙인들의 피어린 노력이 가득한 곳이기 때문이다.
 
야외행사장과 통일제대.이러한 강화도의 갑곶성지의 유래는 한국천주교회 창립 초기인 1795년, 조선에 최초의 선교사로 입국한 중국인 주문모(周文謨) 신부가 철종(哲宗)의 조모(祖母)인 송(宋)씨(은언군의 처)와 며느리 신(申)씨를 각각 마리아로 영세를 준 것이 조정에서 알려지게 되어 왕족인 고부(姑婦)가 함께 1801년(辛酉迫害)에 순교하게 되자, 이러한 연유로 1786년(정조 10년)부터 자식 상계군(常溪君)의 역모 죄로 강화도에 귀향하여 살던 은언군(恩彦君, 철종의 조부)도 강화부(관청리 형방)에 배소되어 처형되었고, 또한 신유박해의 순교자요 백서(帛書)를 쓴 황사영(黃嗣永)의 탄생지가 이곳 대묘동에 있어 강화도는 한국 천주교회 창립시기부터 인연을 갖고 있다.
 
1845년 5월 14일 김대건 신부는 페레올 고(高) 주교의 명으로 선교사를 비밀로 입국시키는 해로(海路)를 개척하기 위해 서울 마포를 떠나 이곳 강화 갑곶(甲串) 앞바다를 지나 연평도, 백령도를 거쳐 순위도에서 관원에게 잡혔다. 그래서 이곳 갑곶 해안은 김대건 신부의 마지막 해로 여행지가 되었고, 1856년 베르뇌 장(張) 주교와 프티니콜라 신부, 푸르티에 신부, 1857년 페롱 권(權) 신부가 비밀리에 입국한 요로이기도 하다.
 
강화도는 19세기 후반, 한국 역사에서 동서양의 사상과 문화가 만나 첨예한 갈등을 빚은 곳으로 상징되는 곳이다. 이러한 연유로 1866년(丙寅)부터 시작한 박해로 강화도에서 수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으나 현재 알려진 순교자로는 1868년, 프랑스 선교사를 입국시키는데 협력한 최인서(崔仁瑞, 요한), 장치선(張致善) 회장과 천주교인으로 최인서와 함께 있다가 잡혀 서울 포청에서 옥살이를 하다 강화 병영지 진무영(鎭撫營)으로 호송되어 효수(梟首)당한 박서방(박순집의 형), 조서방, 그리고 1871년 신미양요(辛未洋擾) 때 미국 군함에 다녀왔다는 죄로 박상손(朴常孫), 우윤집(禹允集), 최순복(崔順福) 등이 이곳 갑곶나루터(甲串津頭), 일명 막구터에서 목을 베어 말뚝에 올려놓아 천주교를 경계하도록 하였다.
 
순교자들의 행적 증언자이자 인천교구 역사의 증인인 박순집 베드로의 묘.갑곶나루터에서의 순교 사건의 경위는 다음과 같다. 병인양요 이후인 1871(辛未)년 4월에 강화도 해역에 미국 함대 4척이 나타나 1866년 미국 상선 제너럴 셔먼(General Sherman)호가 평양에서 조선인에 의해 방화된 사건의 책임을 묻고 통상을 요구했으나 대원군은 이를 거절하게 된다. 이 사건으로 대원군은 전국에 척화비(斥和碑)를 세우고 더욱 심하게 천주교를 박해하였다. 이때에 이승훈의 증손인 이연구(李蓮龜)와 균규(筠龜)가 제물포에서 잡혀 군문효수되고, 이승훈의 손자인 이재겸(李在謙)의 처 정(鄭)씨와 그의 손 이명현(李明玄)과 백용석(白用石) 등도 이와 관련하여 순교하였다. 미국 군함이 물러간 5월 25일 고종(高宗)은 더욱 철저하게 천주교인을 잡아 처벌할 것을 좌우포도대장에게 교서를 내리게 되고, 이때에 미국 함대에 왕래한 박상손(朴常孫), 우윤집(禹允集), 최순복(崔順福) 등이 첫 번째로 잡혀가 갑곶진두에서 목이 잘려 순교하게 된 것이다.
 
문헌상의 갑곶진두의 정확한 위치를 찾은 인천교구 순교자 현양위원회는 그 자리를 매입하여 지금의 갑곶돈대 순교성지를 조성하였다. 이후 2000년 대희년을 맞아 집중적인 개발을 진행하였으며 2001년 9월에는 순교자들의 행적 증언자이며 인천교구 역사의 증인인 박순집(베드로) 증거자의 유해를 성지 내에 안장하였다. [출처 : 갑곶순교성지 홈페이지]

인천교구 50주년 기념 영성센터 최순복관에 마련된 갑곶 순교성지 성당 내부.

모바일용 요약 설명
강화도는 섬 전체가 하나의 역사 및 문화 유적입니다. 또한 1866년 병인박해를 야기했던 병인양요의 현장으로 강화대교 서쪽 끝에 있는 갑곶돈대에서부터 박해의 회오리가 일기 시작했습니다. 1866년 병인양요 때 프랑스인 성직자 9명을 처형한 책임을 물어 강화도를 점령하고자 했던 프랑스 함대가 이곳으로 상륙하여 강화성과 문수산성을 점령했습니다. 결국 프랑스 군은 후퇴했으나 이로 인해 강화 지방에서는 혹독한 박해가 시작되었습니다. 갑곶 성지에서 바라보이는 바다 백사장에서 많은 신자들이 이슬로 사라졌고, 또 1871년 신미양요 때는 미국 군함에 다녀왔다는 죄로 처형당한 강화에 살던 신자 우윤집, 최순복, 박상손 등이 갑곶진두에서 순교하였습니다.

문헌상의 갑곶진두의 정확한 위치를 찾은 인천교구는 그 자리를 매입하여 지금의 갑곶 순교성지를 조성하였습니다. 이후 1999년 11월 성지를 새 단장하고 2001년 7월 제대 및 십자가의 길과 성모상 축복식을 거행했습니다. 그 해 9월 20일에는 신미양요 때 순교한 박상손, 우윤집, 최순복 순교자비를 세우고, 순교자들의 행적 증언자이며 인천교구 역사의 증인인 박순집 증거자의 유해 안장식을 가졌습니다. 2005년 4월에는 기존의 낡은 경당을 재단장해서 성당 축복식을 갖고 김대건과 남종삼 성인의 유해 일부를 모셨습니다. 성당 아래에는 넓은 야외 행사장과 묵주기도 길, 쉼터 등을 조성하여 순례자들을 맞이하였습니다. 2011년에는 인천교구 설정 5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갑곶 성지와 연결하여 인천교구 50주년 기념 영성센터 건립을 추진하여 2012년 11월 준공하였습니다. 이로써 100명의 단체 피정이 가능한 숙박 시설과 새 성당, 강당 등이 마련되었습니다.
미사시간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주일미사 11:00  
평일미사 11:00  
11:00  
11:00  
11:00  
11:00  매월 셋째 토요일은 후원회 미사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확인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