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검색(목차 또는 내용)   
   가톨릭 교회 교리서 
   가톨릭 교회 교리서
              큰 기쁨 LAETAMUR M...
              신앙의 유산 FIDEI DE...
              서문
   제 1 편 신앙 고백
        제 1 부 “저는 믿나이다” -...
           제 1 장 하느님을 알 수 있...
           제 2 장 인간을 만나러 오시...
              제1절 하느님의 계시
              제2절 하느님 계시의 전달
              제3절 성경
           제 3 장 하느님에 대한 인간...
              제1절 저는 믿나이다
              제2절 저희는 믿나이다
        제 2 부 그리스도교 신앙 고백
           제 1 장 천주 성부를 믿나이다
              제1절 “전능하신 천주 성...
           제 2 장 하느님의 외아들 예...
              제2절 “그 외아들 우리 ...
              제3절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4절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5절 “예수 그리스도께서...
              제6절 “예수님께서는 하늘...
              제7절 “그리로부터 산 이...
           제 3 장 성령을 믿나이다
              제8절 “성령을 믿으며”
              제9절 “거룩하고 보편된 ...
              제10절 “죄의 용서를 믿...
              제11절 “육신의 부활을 ...
              제12절 “영원한 삶을 믿...
   제 2 편 그리스도 신비의 기념
        제 1 부 성사의 경륜
           제 1 장 교회 시대의 파스카...
              제1절 거룩하신 삼위의 행위...
              제2절 파스카 신비와 교회...
           제 2 장 파스카 신비의 성사...
              제1절 교회의 전례 거행
              제2절 전례의 다양성과 신비...
        제 2 부 교회의 일곱 성사
           제 1 장 그리스도교 입문 성...
              제1절 세례성사(洗禮聖事)
              제2절 견진성사(堅振聖事)
              제3절 성체성사(聖體聖事)
           제 2 장 치유의 성사들
              제4절 고해성사(告解聖事)
              제5절 병자성사(病者聖事)
           제 3 장 친교에 봉사하는 성사
              제6절 성품성사(聖品聖事)
              제7절 혼인성사(婚姻聖事)
           제 4 장 그 밖의 전례 거행
              제1절 준성사(sacram...
              제2절 그리스도교 장례
   제 3 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 1 부 인간의 소명: 성령 ...
           제 1 장 인간의 존엄성
              제1절 하느님의 모상인 인간
              제2절 참행복에 부름 받은...
              제3절 인간의 자유
              제4절 인간 행위의 도덕성
              제5절 감정의 도덕성
              제6절 도덕적 양심
              제7절 덕
              제8절 죄
           제 2 장 인류 공동체
              제1절 인간과 사회
              제2절 사회생활 참여
              제3절 사회 정의
           제 3 장 하느님의 구원: ...
              제1절 도덕률
              제2절 은총과 의화
              제3절 어머니요 스승인 교회
        제 2 부 십 계 명
           제 1 장 “네 마음을 다하고...
              제1절 첫째 계명
              제2절 둘째 계명
              제3절 셋째 계명
           제 2 장 “네 이웃을 너 자...
              제4절 넷째 계명
              제5절 다섯째 계명
              제6절 여섯째 계명
              제7절 일곱째 계명
              제8절 여덟째 계명
              제9절 아홉째 계명
              제10절 열째 계명
   제 4 편 그리스도인의 기도
        제 1 부 그리스도인의 삶과 기도
           제 1 장 기도에 대한 계시
              제1절 구약 성경에 나타난...
              제2절 때가 찼을 때의 기도
              제3절 교회 시대의 기도
           제 2 장 기도의 전통
              제1절 기도의 원천
              제2절 기도의 길
              제3절 기도의 길잡이
           제 3 장 기도 생활
              제1절 기도의 형태
              제2절 기도의 싸움
        제2부 주님의 기도 “우리 아...
              제1절 “복음 전체의 요약”
              제2절 “하늘에 계신 우리...
              제3절 일곱 가지 청원
[한글로보기]   [라틴어로보기]  [한글-라틴어 대역]  [라틴어-한글 대역]
제 3 편 그리스도인의 삶

   제 3 편 그리스도인의 삶

  1691 “그리스도인이여, 그대의 품위를 깨달으십시오. 이제 그대는 천주성에 참여하게 되는 것이니, 타락한 과거 생활로 돌아가 퇴보하는 일이 없도록 하십시오. 그대가 어떤 머리에 속해 있는지, 어떤 몸의 지체인지 명심하십시오. 그대는 어둠의 세계에서 벗어나 빛과 하느님 나라로 옮겨졌다는 사실을 기억하십시오.”1)

  1692 신경은 하느님께서 창조 업적으로 인간에게 주신 선물과, 나아가 속량성화로써 주신 선물의 위대함을 고백한다. 신앙고백하는 것을 성사들이 베풀어 준다. 그리스도인들은 그들을 다시 나게 한 성사들로써 “하느님의 자녀”(1요한 3,1)가2) 되었고, “하느님의 본성에 참여하게”(2베드 1,4) 되었다. 신앙 안에서 자신들의 새로운 품위를 깨닫는 그리스도인들은 이제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한 생활”을3) 하라는 부름을 받는다.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삶을 살 수 있도록, 그리스도은총과 그분 성령의 선물들을 성사기도로써 받는다.

  1693 그리스도 예수님께서는 언제나 성부의 마음에 드는 일을 하셨다.4) 그리스도께서는 언제나 아버지와 완전히 일치하여 사셨다. 마찬가지로 그리스도의 제자들도 “하늘의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완전한 사람이 되기”(마태 5,48) 위하여 “숨은 일도 보시는”(마태 6,6) 아버지의 눈길 아래에서 살도록 초대된다.

  1694 세례로 그리스도와 결합된5)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 예수님과 함께 죽어서 죄의 권세를 벗어나, 그분과 함께 하느님을 위해서 살며,6) 되살아나신 분의 생명에 참여한다.7)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의 뒤를 따라 그리스도와 일치하여,8) 하느님사랑을 받는 자녀답게 하느님을 본받는 사랑의 생활을 할 수 있다.9) 이는 생각과 말과 행동을 그리스도 예수님께서 지니셨던 마음에 맞추어,10) 그분의 본을 따름으로써 가능하다.11)

  1695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과 우리 하느님의 영으로 깨끗이 씻겨지고 거룩하여졌으며”(1코린 6,11), 성도로 부름을 받은12) 그리스도인들은 “성령의 성전”(1코린 6,19)이 되었다. 이 “아드님의 영”께서는 성부께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를 가르쳐 주시고,13) 생명을 주어 살게 하시며,14) 사랑의 실천으로 성령의 열매를 맺게 하신다.15) 성령께서는 죄의 상처를 낫게 해 주시어 우리의 영과 마음을 새롭게 하시며,16) 우리를 비추고 튼튼하게 하시어, “모든 선과 의로움과 진실”(에페 5,9)로 “빛의 자녀”(에페 5,8)답게 살게 하신다.

  1696 그리스도의 길은 “생명으로 이끌게”(마태 7,14) 하고, 그 반대의 길은 “멸망으로 이끌게”(마태 7,13) 한다.17) 복음서에 있는 두 길에 대한 비유교회교리 교육에서 늘 강조되고 있다. 이 비유는 우리가 구원받으려면 마음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 길이 있는데, 하나는 생명의 길이고 하나는 죽음의 길이다. 그런데 두 길은 크게 다르다.”18)

  1697 교리 교육에서는 그리스도의 길을 따르는 기쁨과 긴요함을 분명하게 알려 주어야 한다.19) 그리스도 안에 있는 “새로운 삶”(로마 6,4)의 교리 교육은 다음과 같아야 한다.

  - 성령교리 교육. 성령께서는 그리스도를 따르는 삶의 내적인 스승이시고, 그 삶에 생명을 불어넣고, 인도하고, 바로잡아 주며, 굳세게 하시는 다정한 손님이요 벗이시다.

  - 은총교리 교육. 우리는 은총으로 구원되었으며, 또 은총을 통하여 우리가 하는 일은 영원생명을 위한 열매를 맺을 수 있다.

  - 참행복교리 교육. 그리스도의 길은 행복 선언 안에 요약되어 있다. 그 길은 사람의 마음이 갈망하는 영원한 행복에 이르는 유일한 길이다.

  - 죄와 용서의 교리 교육. 자신이 죄인임을 인정하지 않고서는 올바른 행동의 조건인 자신에 대한 진실을 알 수 없으며, 또 용서받을 수 없다면 이 진실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다.

  - 인간 덕행교리 교육. 이러한 교육은 선을 위한 올바른 마음가짐의 아름다움과 매력을 이해하게 한다.

  - 그리스도덕행교리 교육. 성인들의 모범에서 고결한 영감을 얻는 믿음희망사랑교리 교육이다.

  - 십계명에서 밝히는 사랑의 이중 계명교리 교육.

  - 교회교리 교육. ‘모든 성인의 통공’ 안에서 ‘영적 자산’을 다양하게 주고받음으로써 그리스도인의 삶이 자라고, 활짝 피어나며, 그 삶을 서로 나눌 수 있다.

  1698 이러한 교리 교육의 첫째이자 마지막 기준은 언제나 “길이요 진리생명”(요한 14,6)이신 예수 그리스도여야 한다. 그리스도 신자들은 신앙 안에서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봄으로써 그리스도께서 몸소 그들 안에서 당신의 약속을 실현하시리라는 희망을 가질 수 있으며, 그분께서 사랑해 주시는 그 사랑으로 그분을 사랑하여, 그들의 품위에 합당한 일을 할 수 있다.

  나는 그대에게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대의 참다운 ‘머리’이시며, 그대는 그분의 지체라는 사실을 잊지 말 것을 당부합니다. 그대와 예수 그리스도의 관계는 지체와 머리의 관계와 같습니다. 그분의 것은, 정신, 마음, 육체, 영혼, 모든 능력 할 것 없이 다 그대의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대는 그것들을 자신의 것처럼 사용해서 하느님을 섬기고, 찬미하고, 사랑하고, 찬양해야 합니다. 지체들이 머리에 속해 있는 것처럼 그대는 그리스도께 속해 있습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는 아버지를 섬기고 찬양하기 위해 그대의 모든 것을 당신의 것처럼 쓰기를 간절히 원하십니다.20)

  나에게는 삶이 곧 그리스도입니다(필리 1,21).

   제 1 부 인간의 소명: 성령 안의 삶

  1699 성령 안에서 사는 삶은 인간의 소명을 완성한다(제1장). 이러한 삶은 하느님 사랑인간 유대로 이루어진다(제2장). 이 삶은 곧 무상으로 주어지는 구원을 말한다(제3장).

   제 1 장 인간의 존엄성

  1700 인간의 존엄성은 인간하느님을 닮은 모습으로 창조되었다는 사실에 근거한다(제1절). 인간의 존엄성은 하느님참행복에 대한 소명 안에서 완성된다(제2절). 인간은 마땅히 이러한 완성을 자유롭게 지향해야 한다(제3절). 인간은 자신의 의지적 행위로(제4절), 하느님께서 약속하시고 양심이 증명하는 선을 따를 수도, 따르지 않을 수도 있다(제5절). 인간은 자신을 형성하고 내적으로 성장한다. 인간은 육체적 생활과 영적 생활 전체를 자신을 성장시키기 위한 재료로 삼는다(제6절). 은총의 도움으로 인간덕행은 성장하며(제7절), 죄를 피하고, 만일 죄를 지었을 때에는 되찾은 아들과 같이1)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의 자비에 자신을 맡긴다(제8절). 이렇게 해서 인간은 완전한 사랑에 이른다.

   제1절 하느님의 모상인 인간

  1701 “그리스도께서는 하느님 아버지신비와 그 사랑신비를 알려 주는 그 계시 안에서 인간을 바로 인간에게 완전히 드러내 보여 주시고 인간에게 그 지고의 소명을 밝혀 주신다.”2) 인간은 “보이지 않는 하느님의 모상”(콜로 1,15)이신3) 그리스도 안에서 창조주를 “닮은 모습”으로 창조되었다. 구원자이시며 구세주이신 그리스도 안에서, 원죄 때문에 인간 안에서 일그러진 하느님의 모상은 그 본래의 아름다움이 복원되었고, 하느님의 은총으로 고귀한 품위를 지니게 되었다.4)

  1702 모든 사람이 하느님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 이 하느님의 모습은 성삼위의 일치를 닮은 인간들의 친교 안에서 뚜렷하게 드러난다(제2장 참조).

  1703 불멸의 영혼을5) 받은 인간은 “지상에서 그 자체를 위하여 하느님께서 바라신 유일한 피조물”6)이다. 임신되는 순간부터 인간영원한 행복을 향하게 되어 있다.

  1704 인간은 성령의 빛과 권능에 참여한다. 인간이성으로 창조주께서 정하신 사물들의 질서를 깨달을 수 있으며, 자기 의지로 참된 선을 향하여 스스로 나아갈 능력이 있다. 인간은 “진리와 선을 탐구하며 사랑하는” 데에서7) 자신의 완성을 찾는다.

  1705 인간은 그 영혼과 지성과 의지의 능력에 힘입어, “하느님 모습의 탁월한 표징”8)인 자유를 받았다.

  1706 인간은 그 이성으로 “선을 사랑하고 실행하며 악을 회피하라.”9)고 촉구하시는 하느님의 목소리를 알아듣는다. 모든 사람은 양심 안에 울려 퍼지고 하느님과 이웃을 사랑하여 이행하는 이 법을 따를 의무가 있다. 도덕적인 삶을 실천하는 것은 인간의 존엄성을 증언한다.

  1707 “인간은 그러나 악의 유혹에 넘어가 역사의 시초부터 제 자유를 남용하였다.”10) 인간유혹에 넘어가 악을 저질렀다. 인간은 선에 대한 갈망을 계속 간직하고 있지만 그 본성원죄의 상처를 지니고 있다. 인간은 악으로 기울게 되었고, 쉽게 잘못을 저지르게 되었다.
[페이지]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1 / 46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