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사전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전체]


가슴을 침 ◆   
영어 Striking the Breast
출처 : [전례사전]

   “세리는 멀찍이서 감히 하늘로 눈을 들 엄두도 못 내고 가슴을 치며 ‘하느님, 이 죄인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하였습니다”(루가 18,13)와 “구경하러 몰려온 군중도 일어난 일을 보고는 가슴을 치며 돌아갔다”(루가 23,48)에서 볼 수 있듯이 가슴을 치는 동작은 예부터 슬픔과 뉘우침을 뜻하는 표현이며 오늘날에도 전례 동작으로 남아있다. 전례 때 가슴을 치는 것은 후회하는 마음과 겸손을 나타내는 상징 행위이다. 참회 예식에서 “전능하신 하느님형제들에게 고백하오니”라는 고백 기도를 바칠 때, 감사 기도 제1양식에서 “주님의 끝없는 자비를 바라는 저희 죄인들도”라고 기도할 때 가슴을 친다. 가 슴을 칠 때에는 왼손을 가슴 조금 밑에 갖다 대고 주먹이 아니라 손가락을 모두 편 오른손을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