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사전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전체]


가난 ◆   
라틴어 paupertas
영어 poverty
출처 : [가톨릭대사전]

   가난이란 물질적 결핍보다는 청빈(淸貧), 소박(素朴)함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이는 성서의 개념과 윤리신학적 개념으로 구분해 볼 수 있다. 구약성서에 보면 부귀, 재산은 하느님축복이며 인간희망하는 대상이다. 그러나 시대의 변천과 함께 사회구조가 바뀌고 재화의 축적과 권력의 집중으로 사회의 불의와 부정이 생기게 되며 타인의 재산을 착취하는 일이 적지 않았다. 그러므로 예언자들의 시대에 오면서 사회적 가난과 서민의 물질적 결핍이 권력자나 부자들의 착취와 폭정에 의해서 생기고 이웃에 대한 무자비함이 가난의 원인으로 인식되었고 이런 현상은 하느님 심판의 대상이 되었다(아모 5:11, 이사 5:8, 미가 2:1, 6:10, 예레 5:27). 따라서 가난하고 압제받는 자는 선량한 사람들이며 의롭게 살려고 노력하던 자들의 대명사가 되었다. 특히 바빌론 포로생활 이후에는 ‘가난한 이’, ‘억압받는 이’는 축복받을 의인들을 지시하는 특수한 표현이 되었다. 복음서에서는 가난이 예수님의 산상수훈(마태 5:3, 루가 6:20)과 예수님 자신의 생활이나 제자들에게 요구한 생활조건이다(마태 8:20, 10:9-10, 마르 10:21 · 28-30, 루가 9:58). 사도들도 예수님의 가르침대로 가난하게 생활했으며 부자들에게 경고하며 자선을 베풀 것을 강조하고, 가진 바를 이웃과 나누라고 가르친다(마태 25:35-46, 야고 1:9-11, 2:1-7). 윤리신학적으로 볼 때 성서의 개념과는 조금 다르다. 우선 두 가지 측면에서 가난을 이해하여야 한다. 첫째는 사회적이고 물질적 결핍의 가난으로서 인간들이 공동으로 노력하여 극복해야 할 인간조건이다. 즉 공동선을 추구하고 사회정의를 이룩하며 자선으로 가진 바를 나누어야 한다. 초기교회부터 실천하여 온 자선신앙인 모두의 중대한 의무이며 공동으로 극복해야 할 과제이다. 둘째로 수덕상의 가난이다. 이는 복음삼덕(福音三德)의 하나로 스스로 선택한 가난한 생활을 의미하며 이 때에는 물질적 결핍의 관점보다는 물질적 소유욕망에서의 자유와 해방을 의미한다. 즉 스스로 취한 단순 소박한 생활모습이다. 이러한 생활모습은 예수님의 가르침을 자의(字意)대로 실천하고자 하는 의사표시이다. 소유권의 포기로서는 현세에서의 자유구원을 성취한 생활, 즉 종말론적 표지이다. 그러나 교회역사를 볼 때 물질적 포기와 가난한 생활 자체를 덕으로 보고 그리스도인들의 기본적 생활형태로 과장 선전하여 교회의 재산소유라든지 재산관리 등을 죄악시하고 단죄한 이단자들도 많았다. 예컨대 이원론적 사상(gnostici, manichaeism), 알비파(Albigensi), 카타리파(Cathari), 발두스파(Waldensi) 등이 그들이다. 이와 같은 위험과 광신적 경향을 조정하기 위하여 교회는 중용을 지킬 것을 종용하고 특수한 수도생활로 가난을 실천하려 할 때 기본정신을 깨우쳐 주고 허락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리스도 신자는 누구나 복음적 가난의 의미를 깨닫고 생활할 의무가 있다. 왜냐하면 그것은 예수가 가르친 행복의 첫째 조건이기 때문이다(마태 5:3, 루가 6:20). (崔昌武)