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사전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전체]
   검색어 : 성령강림 에 관한 검색 결과  

   용어사전 (총 21개 검색)  
성령 강림 대축일 (聖靈降臨大祝日)
 [참조]:  견진 성사
 1. 의의 : 이 축일은 예수 부활 후 50일째 되는 날, 성령이 사도들에게 강림한 것을 기념하는 이동 축일(移動祝日)이다(사도 2,1-13). 이로써 교회가 설립되었고, 선교의 시대가 시작되었다. 원래 성령이 강림한 오순절(五旬節)은 추수 감사절이었다(麥秋節 : 민수 28,26). 2. 축일과 오순절 : 그런데 이 감...
초막절 (草幕節)
 [참조]:  성령 강림 대축일 파스카
 초막절은 오순절(파스카 후 50일), 해방절(파스카)과 함께 이스라엘의 의무적인 순례 대축제였다. 초막이란 나뭇가지를 엮어 만든 간소한 가옥(느헤 8,14-17; 욥기 27,18)으로, 가축을 수용할 때 우리(창세 33,17)로 혹은 야전(夜戰)의 영채(營寨)(2사무 11,11)로 사용되었다. 초막절은 히브리인의 3대 ...
오순절 (五旬節)
 [관련]:  성령 강림  
전례 주년 (典禮周年)
 [참조]:  축일
 1. 의의 : 전례 주년은 구세주의 약속으로 시작되었고, 재림 때까지 계속되는 인간 구원 역사 안의 주요한 사건들을 해마다 기념함을 말한다. 그중에 중요한 것은 주일(主日)이다. 주일은 일 년을 주기로 주님의 탄생과 생애와 죽음과 부활의 신비를 기념하면서 다양하게 경축된다. 주일 전례는 매주 다른 성경 구절, 기도, 노...
축일 (祝日)
 [참조]:  전례 주년
 1. 의의 : 전례 주년은 구세주의 약속으로 시작되었고, 재림 때까지 계속되는 인간 구원 역사 안의 주요한 사건들을 해마다 기념함을 말한다. 그중에 중요한 것은 주일(主日)이다. 주일은 일 년을 주기로 주님의 탄생과 생애와 죽음과 부활의 신비를 기념하면서 다양하게 경축된다. 주일 전례는 매주 다른 성경 구절, 기도, 노...
십계명 해설 (十誡命解說)
 [참조]:  십계명
 1. 1계 : “한 분이신 하느님을 흠숭하여라” 이는 하느님을 창조주, 가장 높으신 주님으로 알아, 최고의 공경과 흠숭을 드리라는 것이다. 즉 하느님을 내적으로 흠숭(신, 망, 애 삼덕으로 하느님을 흠숭)하고, 기도, 전례 성사 등 외적 공경을 드리라는 것이다. 또한 이는 하느님께만 드릴 공경을 다른 이에게 바치지 말...
삼종 기도 (三鐘祈禱)
 이는 오전 6시, 낮 12시, 저녁 6시에 성당의 종소리를 울려 시간을 알리면, 이 소리에 따라 바치는 예수님의 생애를 간추린 기도를 말한다(루가 22,46; 마르 14,38). 삼종이란 세 번 종을 친다는 말이다. 세 번씩 세 번 치고, 잠시 후 계속 종을 쳤는데, 이는 종을 치는 동안 기도를 하게 하기 위함이다. 이...
파공 (罷工)
 [참조]:  관면 금식재 금육재
 이는 주일이나 의무 축일에 육체적인 노동을 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한국 교회는 4대 축일(부활, 성탄, 성령 강림, 성모 승천)을 대파공, 의무 대축일과 주일을 소파공이라고 하여, 육체적인 노동을 삼가고 거룩하게 지내도록 명하고 있다. 만일 이를 지킬 수 없을 때는 교회에 관면(寬免)을 청해야 한다. 한국에서는 특별한...
성령 (聖靈) [라]Spiritus Sanctus
 [참조]:  견진 성사
 1. 의의와 역할 : 성령은 성서에서 “하느님의 얼”, “숨결”, “바람”, “거룩한 영(靈)” 등으로 표현된다. 성령은 삼위 중 ‘제3위’로, 제1위 성부, 제2위 성자와 같은 분이시며, 영원으로부터 계시고 전지 전능하신 분이시다. 그리고 위격적인 존재로서 성령은 인간을 성화(聖化)시키고 하느님께로 이끄는 역할을 하신다...
첫요일 신심 (~曜日信心)
 교회에서는 연중을 통해서 삼위 일체, 강생 구속, 성령 강림 등의 신비를 시기별로 나누어, 찬미와 영광을 드려 오고 있다. 그래서 그리스도, 마리아, 성인과 관련된 축일(예전에는 瞻禮라 함)을 지낸다. 그 외에도 성월(聖月)을 정하여 그 달에 특별한 신심 행사를 하여 오고 있다. 또한 매월 첫주간에 특별한 지향을 갖고 ...
부활초 [영]Paschal candle
 1. 의의 : 부활초(Paschale candle)는 크고 아름답게 장식되어, 부활 성야에 특별한 예식과 함께 축성된 초로서, 세상의 빛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나타낸다. 이는 보통 밀랍(蜜蠟)으로 만들어진다. 부활초가 만들어질 당시의 벌은 동정성(童貞性)을 지닌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래서 교부들은 벌을 그리스도의 ...
성서 (聖書)
 1. 의의 : 성서는 교회에서 공적으로 인정하여 사용하는 신구약 전체를 일컫는 말이다. 가톨릭에서는 성서를 계시된 교의의 원천이며 신앙의 원리를 가르치는 근본으로 믿고 있다. 그러므로 성서와 성전을 통하여 신앙을 이어받은 교회는 성서를 하느님의 말씀으로 정의하며 성서들의 정경(Canon)을 결정하였다. 결국 성서는 하느...
사도 (使徒) [라]Apostolus [영]Apostle [그]Apostolos
 1. 의의 : 사도는 그리스어로 ‘파견된 사람’, ‘소식의 전달자(Apostolos)’라는 뜻이다. 이 칭호는 예수님의 12제자에게 붙여졌다. 그러나 성서에서 사도로 불린 자는 사도 바오로를 비롯해서 모두 14명이었다. 예수께서는 당신이 아버지께로 받은 사명과 권한을 이들에게 주시어 온 세상에 파견하셨다. 2. 12사도...
신경 (神經)
 [참조]:  신앙 고백
 신경이란 가톨릭 신자가 고백하는 신앙의 핵심이며, 믿어야 할 신앙 개조(信仰個條)이다. 이는 영원한 생명을 얻기 위하여 창조에서부터 강생을 통해 성령 강림과 교회와 성사들의 신비에 이르는 역사 전체의 요약이다. 또한 복음에 대한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동의를 표명한 것이고, 동시에 세례를 받음으로써, 얻게 되는 신자의 특권을...
제의색 (祭衣色)
 1. 백색 : 제의 색깔은 13세기 초 교황 인노첸시오 3세 때, 오색을 공식적으로 정하였다. 그리고 비오 9세는 오늘날과 같은 제의색을 규정하였다. 백색(白色)은 “그들은 하얀 옷을 입고 나와 함께 다니게 될 것이다”(묵시 3,4)에서와 같이 영광, 결백, 기쁨을 상징한다. 따라서 부활, 성탄, 천사, 성모, 순교 성인...
성령 쇄신 운동 (聖靈刷新運動)
 1. 의의 : 이 운동은 교회 공동체 안에 성령의 현존에 중점을 두며, 교회 안에 성령의 강림을 증거하려는 데에 목적이 있다. 즉 성령의 역사하심이 그리스도의 몸인 교회 안에 구체적이고 생기 있는 현실로 나타나게 하려는 운동이다. 이는 1967년 미국 듀케인 대학 평신도 신학 교수들과 학생들이 기도 모임을 가지면서 시작...
성모 성년 (聖母聖年)
 [참조]:  성년 희년
 1. 반포 : 1987년 3월 25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회칙 ‘구세주의 모친’을 통하여, 성모 신심을 고무시키고 그리스도와 교회 신비 안에 현존하시는 동정녀 마리아에 대한 교회의 가르침을 재천명하면서, 1987년 6월 7일 성령 강림 대축일부터 1988년 8월 15일 성모 승천 대축일까지를 성모 성년으로 반포하였다...
안식일 (安息日)
 [참조]:  안식교 주일
 안식일이란 이스라엘 민족이 한 주일 중에 야훼께 바치기로 정한 제7일(토요일)을 말한다. 유다인들은 이날 거룩하게 보내기 위해서 전혀 일을 하지 않았다(출애 20,10). 그리고 이날 두 번씩 제사를 드렸으며 특별한 예배 모임을 가졌다(민수 28,9-10; 레위 23,2-3). 또한 이날 태초에 하느님이 6일 동안 창조...
구일 기도 (九日祈禱)
 개인이나 공동체가 바라고 있는 은혜를 얻기 위해 뜻(志向)을 두고, 9일 동안 계속 드리는 기도를 말한다. 그 내용은 대개 미사, 영성체, 고해 성사를 하고 특정한 기도를 드린다. 중요한 것은 신뢰심과 청하는 바를 얻으리라는 확신을 갖는 것이다. 그리고 겸손하고 항구하게 희망을 갖고 해야 한다. 현재 공식적으로 구일 기...
주일 (主日)
 [참조]:  십계명 해설 안식일 파공
 주일은 주님의 날이다. 주님께서 부활하신 날과 성령께서 강림하신 날이 주간의 첫날인 일요일이기 때문에 이날을 주일로 정한 것이다. 초대 교회부터 이날 모든 신자들이 한 장소에 모여 빵을 떼는 가운데(성찬 전례), 그리스도의 죽으심을 기념하고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만나며, 종말에 다시 오실 그리스도를 고대하였다. 이는 십계명...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