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홈 서울대교구 | 가톨릭정보 | 뉴스 | 메일 | 갤러리 | 자료실 | 게시판 | 클럽 | UCC | MY | 로그인
사전 메인으로 이동합니다.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차] [카] [타] [파] [하] [전체]
   검색어 : 개두포 에 관한 검색 결과  

   가톨릭대사전 (총 3개 검색)  
개두포 (蓋頭布) [라]amictus [영]amice (가톨릭대사전)
 ...의 흰 천으로 양쪽에 긴 끈이 달려 있어 어깨 위로 걸치게 된다. 고대 로마인들의 목도리에서 유래된 것으로 후에 로마에서는 성직자들이 장백의를 입을 때 반드시 개두포를 착용하였다. 현재는 사제가 수단을 입지 않았을 경우 장백의가 평복의 목까지 다 덮지 못할 때 개두포를 착용한다. 개두포는 ‘구원의 투구’라는 상징적인 의미...
제의 (祭衣) [라]casula [영]chasuble [프]chasuble (가톨릭대사전)
 ...다. 로마 전례에 사용되는 제의는 크게 외부에 입게 되는 비단으로 된 제의와 내부에 입게 되는 아마포로 된 제의로 나누어진다. 제의, 부제복, 영대는 전자에, 개두포, 장백의, 띠는 후자에 속한다. ② 사제가 미사를 집행할 때에 장백의 위에 입는 반수원형(半袖圓形)의 옷. 로마인의 옷에서 그 기원을 찾아볼 수 있다. 원...
장백의 (長白衣) [라]alba [영]alb (가톨릭대사전)
 사제(司祭)가 미사 때 개두포 위에 입는 발끝까지 내려오는 백색의 긴 옷. 고대 그리스인들과 로마인들의 어깨에서 발등까지 내려오는 소매 없는 평상복에서 유래되었는데, 로마제국 초기에는 넓은 소매를 달아서 입었다. 오늘날과 같은 모양의 장백의가 되기까지 성직자들이 계속 착용해 왔는데 수단을 가리기 위해 길이가 길어졌고 무릎...

   전례사전 (총 4개 검색)  
개두포 (蓋頭布) [영]Amice (전례사전)
 ...미사 때 사제가 착용하는 흰색의 장방형 천으로 목과 어깨에 걸쳐 입으며 양쪽에 달려 있는 긴 끈으로 허리에 고정시킨다. 전례복에 모자가 달려 있으면 모자 위에 개두포를 착용한 뒤에 모자와 함께 뒤로 젖힌다. 오늘날에는 장백의나 전례복이 이런 식으로 만들어져서 사제의 사복을 감출 수 있으면 개두포를 착용할 수도 있고 착용하...
교황 미사 (敎皇~) [영]Papal Mass (전례사전)
 ... 개정 중에 있기 때문이다.최근 교황의 공적 미사는 회중의 능력에 따라 다양한 성가를 곁들인 현행 전례를 더욱 염두에 두고 있다. 교황에게만 유보된 전례복들은 개두포 위에 입는 파논, 풍부한 흰색 스커트인 팔다, 수대에 연결된 거들이다. 교황은 맨 위에 십자가가 붙어 있는 지팡이인 막대기(ferula)를 들고 다닌다. 교...
전례복 (典禮服) [영]Vestments (전례사전)
 ... 사람 축복과 같은 공식적인 사제 직무와 종교 의식들을 수행하는 동안 입는 전례 의상이다. 평복이나 수도복 위에 입는 속옷은 일반적으로 흰색 아마포로 만든다. 개두포, 장백의, 띠가 여기에 속한다. 어떤 경우에는 장백의 대신 중백의를 입을 수도 있다. 평복을 감쌀 필요가 없을 때, 개두포와 장백의가 몸에 딱 맞을 때, 띠...
파논 [영]Fanon [프]Fanon (전례사전)
 교황이 주교 예식을 거행할 때 개두포 위에 입는 예절용 겉옷을 가리킨다. 파논의 일부는 장백의 위, 다른 일부는 제의 위로 온다. 두 조각의 흰색 비단으로 만들어졌으며 가운데 부분이 터져 있어 머리 위로 입을 수 있다. 과거에는 파논이 수대 또는 회중이 봉헌 예물을 제대로 가져올 때 사용하는 천, 주교관에 달린 두 개의 ...

   용어사전 (총 2개 검색)  
개두포 (蓋頭布) (용어사전)
 이는 사제가 미사 때 입는 여러 전례복(祭衣) 중에서 제일 먼저 착용하는 것으로, 아마포(亞痲布)로 만든 네모난 보자기 형태의 천이다. 이는 옛 로마인들의 목도리에서 유래한 것으로, 양쪽 끝에 두 개의 끈이 달려 있어 사제가 어깨 위로 걸칠 수 있게 되어 있다. 사제는 이를 착용할 때 “주님, 제 머리에 투구를 씌우시어 ...
장백의 (長白衣) (용어사전)
 [참조]:  전례복
 이는 개두포를 한 다음 입는 전례복으로 발끝까지 내려오는 희고 긴 옷이다. 장백의는 사제가 제단에 오를 때, 성사를 집행할 때 보통 입는다. 사제는 장백의를 입을 때, “주님, 저를 결백하게 씻으시고 제 마음을 깨끗이 하시어, 저로 하여금 어린양의 피로 결백하게 되어 영원한 즐거움을 누리게 하소서”라고 기도한다. 그 외에...